[시칠리아 여행기]
팔레르모 시장에서 본 추억의 옥수수

한국인이면 누구나 옥수수에 대한 추억이 있을
것이다
. 어떤 사람은 옥수수밭이 있던 고향을
생각할 것이고 아니면 나같이 할머니가 쪄준
옥수수에 대한 추억을 옥수수를 보면서 떠올리기도
할 것이다
.

팔레르모는 특별히 눈에 띄는 건축물이나 유명한
관광명소가 없다
. 관광지로서는 아직도 개발도상국에
비교함이 옳을 것 같다
. 팔레르모 이곳저곳을 기울이다
재래시장이 있음을 발견했다
. 네덜란드에도 재래시장이
있지만
, 남유럽 재래시장 만큼 재미있는 시장이 아닌지라
이런 시장을 보고 그냥 지나칠 수는 없지
.

팔레르모의 시장은 마치 한국의 어느 시장을 보는 듯했다.
여러 종류의 채소, 살아 있는지 꿈틀거리는 오징어, 낙지를
파는 생선가게 등
. 이렇게 많은 종류의 채소가 있는데도
왜 이탈리아 레스토랑의 채소요리는 그렇게 맛도 없고 종류가 많지 않던지 아직도 궁금하다
. 그 유명한
이탈리아 샐러드마저도 내가 만드는 샐러드보다 맛이 없었으니
.

시장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고 보니 문득 큰 통에 담긴 삶은 옥수수가 눈에 띄었다. 얼마나 반가웠던지.
옥수수만 보면 예전 할머니가 생각난다. 몇십 년 전 옥수수는 우리에게 아주 맛있는 간식이었지. 그것도
시골에 사는 할머니가 쪄서 도시에 사는 손녀 주려고 가지고 오신 옥수수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큰
선물이었지
. 아마 내 나이쯤 되는 사람들은 옥수수를 보며 한 번쯤 나처럼 옛날을 생각하겠지. 점심도 거른
채 돌아다녔던지라 옥수수를 보니 갑자기 배가 더 고파져 왔다
. 우리나라 돈으로 1,000원도 채 안 되는
80유로 센트를 지급하고 삶은 옥수수를 사고 사진 한 장 찍어도 되느냐고 물으니 찍어도 된다고 한다.
Grazie! (감사합니다)를 서너 번 하고 팔레르모 시장에서 본 옥수수로 할머니를 생각했다.

시칠리아에는 노점상이 많이 있었다. 불법체류자인진 자세히 모르겠지만 가는 곳마다 노점상이 즐비했다.
이탈리아인들은 아닌 것 같았고 인도, 파키스탄 사람들이 노점상을 운영하고 있는 것 같았는데 관광객의
입장에선 노점상도 흥미있는 거리풍경이라 좋아 보였다
.

시칠리아에서는 찐 옥수수를 소금물에 담가두는 것 같다. 우리나라 옥수수는 단맛이 있는데 이곳 옥수수는
맛은 있었지만 약간 짜다
.




유럽에 살면서 두 번째 보는 갈치. 사진을 찍으니 생선 집 총각이 폼도 잡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시칠리아 여행기]
세계문화유산 아그리젠토 신전의 계곡을 찾아서.


시칠리아 섬에는 생각보다 고대 유적들이 많이 있다
.
방문한 아그리젠토(Agrigento) 외에도 트라파니에서 쉽게
갈 수 있는 세게스타
, 소룬토 그리고 세리눈테 지역에서
시칠리아 특유의 헐벗은 언덕에 있는 고대 유적들을
구경할 수 있다
. 도착한 트라파니에서 세게스타를 쉽게
갈 수 있었지만 나는 팔레르모에서 고속버스로
2시간 30
정도 걸리는 제우스
(주피터) 신전이 있는 아그리젠토를 방문
했다
. 작은 항구도시 트라파니보다는 큰 도시인 팔레르모가
교통이 편리할 것 같아
.

 

아그리젠토에 있는 제우스 신전은 그리스 아테네 제우스 신전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다
. 신들의 왕인 제우스에게 바쳐졌던
신전이 아테네가 아닌 이곳에 있다는 사실과 신전의 거대함에
땀이 바가지로 흐르는 것도 잊은 채 한참 동안 신전을 쳐다봤다
.

콘코르디아 신전

 

그리스인들이 기원전 6세기에 건설한 도시라고 알려진 도시 아그리젠토는 관광업과 농업의 중심지다.
현재 이곳에 보존되어 있는 유적들은 시칠리아 섬에 있는 그리스 유적지로서 그리스 국내에 있는 것을
제외하고는 최대 규모의 그리스 유적지다
. 신전의 계곡 혹은 신전의 도시로 불리는 이곳에서는 그리스
시대 신전뿐 아니라 헬레니즘시대
, 로마시대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유물도 발견되었고 이 유물들은
아그리젠토 고고학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를 생각하며 바라보던 신전. 그 거대함에 놀라고 비록 자연의 재해로 많은 부분이
파괴되었지만 신전들을 보며 옛 그리스 시대를 상상할 수 있다는 것에 또 한 번 여행자의 기쁨을 누리기도
했다
.





신전의 계곡에서 제일 오래된 신전인 헤라클레스 신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시칠리아 여행기]
세인트 비토 루 캄포[S. Vito Lo Campo]

 

시칠리아라고 말하면 사람들은 마피아를 떠올릴 것이다.
영화 대부에 등장하는 말론 브란도 혹은 알파치노 같은
마피아 보스를
. 그러나 영화 대부보다 언젠가 읽었던
마리아 푸조의 어느 소설 속의 주인공이 생각나는 것은
시칠리아 여행에 대해 내가 기대를 하고 있다는 뜻이다
.
뉴스에서 본 활활 타오르는 에트나, 밝은 날엔 사디니아
섬을 볼 수 있는 메리사 그리고 마피아 보스보다는
페데리코 펠리니
은 멋진 영화감독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시칠리아로 떠났다
.

 

시칠리아에는 여러 개의 공항이 있지만 최근 유럽인의
해양휴양지로 부각되는 트라파니
(Trapani)로 갔다. 이번
여행이 시칠리아 섬은 처음이다
. 코르시카나 사디니아
섬은 가본 적은 있지만 트라파니와 나의 두 번째 방문지가 될 팔레르모는 이번이 처음이다
.
그래서 기대가 크다. 그러나 너무 기대는 말자.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니. 그냥 나와 같이
사는 지구 위의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과 이야기 나눔에 만족하기로 하자
.

 

찾아간 생 비토 루 캄포는 트라파니에서 버스로 1시간 30분쯤 소요되는 거리에 있는 아름다운
해변이다
. 이탈리아 사람들뿐만 아니라 트라파니를 방문하는 관광객이라면 꼭 방문하는 이름난
곳이다
. 포르투갈의 바닷물이 아름다워 고함을 지르며 좋아했지만 누군가 시칠리아에서 무엇이
가장 인상적이었나 라고 묻는다면 나는 단연코 말할 것이다
. 이곳의 맑은 바닷물이라고. 하늘보다
더 푸르고 푸르다 못해 초록색으로 변하는 이곳의 바다는 지금까지 가본 여행지의 어느 바닷가의
물보다 아름답다
.





세인트 비토의 동상이다. 이곳 사람에겐 아주 중요한 동상이다.


나에게 사진 한 장 찍어달라던 시칠리아의 젊은 남녀


 


 

생 비토의 어느 레스토랑. 음식도 맛있었지만 실내장식도 아주 예쁜 곳이었다.

 

생 비토는 우리나라 섬처럼 산과 바다가 있어 더 정답다. 고향을 찾아온 기분이라고나 할까.
스카이다이빙과 이곳 어부들과 바다낛시를 즐기는 사람, 부자들에게나 허용되는 값비싼 요트로
프랑스의 생 트로페즈와 비교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내겐 값비싼 요트나 다른 어떤 것보다 산과
바다를 볼 수 있었다는 것으로 무척 만족했던 곳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