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여행기]
포르투에서 본 일광욕 즐기는 사람들

유럽인들의 공통적이고 가장 좋아하는 취미가 무엇일까
잠시 생각해본다
. 그것은 우리에게는 너무나 당연한
태양이지만 일 년에
6개월 이상을 흐린 날씨와 비로
생활해야 하는 북유럽 사람들이 즐기는 일광욕이 아닐까
생각한다
. 이곳 사람들은 겨울이든 여름이든 햇살이
비추는 날이면 하던 일도 걷어치우고 태양을 찾아 나선다
.
노천카페 아니면 정원이라도. 우리 생각으로는 조금은
지나칠 정도로 이곳 사람들은 태양에 열광한다
. 마치
지금이 아니면 영원히 볼 수 없는 태양인 것처럼
. 

 

네덜란드인들이 사람을 만나면 제일 먼저 던지는 말이
날씨에 대한 것이다
. 비가 너무 온다. 내일 날씨는 어떨까?
혹은 언제 여름이 찾아올까 등. 날씨로 인사가 시작되고  
날씨로 인사를 끝낸다
. 옛날 우리가 가난했던 시절 밥이
가장 중요했던 것처럼 이곳 사람들은 날씨가 일상생활
중에 가장 중요한 테마다
. 굶음은 참을 수 있지만 태양
없이는 살 수 없다는 사람들
. 포르투갈도 북유럽인이나 다를 바 없다.

 

포르투에서 이틀째 되던 날 바다를 보고자 멋진 해안도로가 있는 Avendida do Brazil로 갔다.
제주도 해안도로, 네덜란드 국경에서 시작하여 벨기에 해안 도로를 따라 프랑스 국경까지 갈 수 있는
벨기에 해안 도로도 걸어봤지만 이곳의 해안 도로는 정말 걷는 사람을 위해 만들어 놓은 것 같다
.
차가 다니는 도로와는 완전히 분리되어 있고 보행자는 모든 차량으로부터 보호받는다. 이 해안 도로의
길이가 얼마나 되는진 잘 생각나지 않지만 정말 길고 아름답다
. 마치 우리나라 어느 섬을 방문한
느낌이다
. 그리고 그 아름다운 바닷가에서 아니나 다를까 일광욕을 즐기는 포르투갈 사람들을 만났다.
아직 유럽 여름 방학이 시작되지 않아서 그리 복잡하지는 않았지만 도대체 몇 시간을 타오르는 태양
아래 몸을 태웠는지 온몸이 붉게 탄
  사람도 있었다. 우리는 이런 사람들을 두고 그릴하는 사람들이라고
한다
. 마치 바베큐(바비큐) 할 떄 고기를 굽듯 온몸을 송두리째 태양에 맡기는 여름철 해수욕장에서 만나는
사람들을
.










숨소리를 죽이고 멀리 감치 서서 비키니를 입고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을 카메라에 담아본다
.
이런 사진찍다가 잘못하면 뺨 한 대 맞을지도 모르니.
그러면서 생각한다.
역시 유럽인들이 가장 좋아하고 공통적인 취미는 일광욕이라는 것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포르투갈 2 포르투의 렐로 서점
[Livraria Lello & Irmão]

 

언젠가 제 글을 통해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서점
10개를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2008년 영국 가디언 기자 돈슨이 선정한 서점들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
1위가
네덜란드
마스트리흐트의 서점
, 셀렉시스 도미니카넨이었고

포르투의 렐로 서점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
10위 리스트에 있었다.
포르투갈의 항구도시 포르투에서
포트 와인을 마시지 않고 지나치는 일은 일어나겠지만
이곳에서 그 유명한 렐로 서점을 구경하지 않고 지나치는
일은 여행자에겐 자주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

 

포르투에서 3일을 지내고 나서 리스본으로 가기 위해 아침
일찍 호텔에서 체크 아웃을 하고
   렐로 서점을 찾아나섰다 
가디언 기자 돈슨과 론리 플래닛이 아름답다고 칭송한 서점을 구경하려고.. 

 

평지인 네덜란드에서 생활하다 포르투갈의 거리를 걷다 보면 길을 걷는 것이 아니라  등산하는
기분이다
. 여행가방,  노트북과
사진기가 들어 있는 가방을 어깨에 둘러메고
  언덕같은 길을 오르니 땀이 저절로 난다. 날씨가
제법 쌀쌀한데도 불구하고
. 드디어 렐로 서점까지 도착했다. 하나 서점 앞에는 이미 수없이
많은 관광객이 있었다
. 포르투의 관광지임을 새삼 느꼈다.

 

렐로 서점은 1869년 창립되었고 2011론리 플래닛은 렐로 서점을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서점
3위로 선정했다. 먼저 온 관광객과 함께 서점에 들어가서 주인장에게 정중히 물었다.
사진촬영이 가능하냐고.
 
주인장 말씀이 “Not allowed”.

실내촬영이 금지라고 한다. 하는 수 없지. 주인장이 허락했다면 책이라도 한 권 살까 생각했는데
그냥 잘 알았다고 인사하고 구경만 하고 나왔다
. 정말 아름답긴 아름답다. 천정이며 이 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하도 아름다워 계단을 밟는 것조차 조심스러울 정도였다
.  일 년에 얼마나 많은
관광객이 이 서점을 드나들며 주인장을 괴롭히는지 사진촬영을 금지한 주인장의 심정은 조금
이해하겠지만 그래도 섭섭하긴 하다
. 네덜란드의 서점처럼 사진을 마음대로 찍을 수 있을 줄 알고
잔뜩 기대했는데 바깥 건물사진만 찍었으니
. 하나 사진은 찍지 못했으나 어느 궁전이나 공원보다
더 멋있는 서점을 구경했으니 땀 흘리며 언덕을 올라온 보람은 있다고 생각되었다
. 꿈속에서나마
저런 곳에서 책을 읽을 수 있기를 바라며 발길을 고속버스정류장으로 향했다
. 리스본을 가고자.





서점에서 나와 실내모습을 찍으려고 하나 어느 관광객이 웃으면서 말한다.
사진촬영은 금지라고.
나도 웃으면서 그분에게 말했다.
난 지금 밖에서 사진찍어요 라고.

실내촬영은 금지지만 실외촬영이 금지라는 소린 못 들었다고.


 

네덜란드 셀렉시스 도미니카넨(Selexyz Dominicanen)서점.

800년 역사를 지닌 이 서점은 네덜란드 마스트리흐트 프레이트호프광장에 있다.

서점에는 서적뿐만 아니라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카페가 마련되어 있고 옛 성당인지라
규모가 아주 크다
. 그리고 렐로 서점에서는 실내촬영이 금지되어 있지만 이곳에서는
서점에서 마음대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

돈슨 기자는 이 서점을 두고
“A bookshop made in heaven”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