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여행기]
포트 와인은 두에로 강 가에서

포르토는 포르투갈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다.
그러나 리스본 다음으로 큰 도시라는 게
믿어지지 않는 도시가 바로 이 도시다
.
포르투갈의 수도 리스본보다 어쩌면 더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이지만 다른 관광지와는
달리 이곳은 포르투의 순수한 모습을 간직하고
있고 찾아오는 방문객도 다른 관광지의
관광객과는 수준이 다른 것 같았다
.

토요일 저녁 젊은이들이 붐비는 카페가 즐비한
거리를 지나치다 맥주 한 잔으로 그들과 새벽

4시까지 음악을 듣고 부담 없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던 곳은 포르투가 아닌 다른 나라에서는
그리 쉽게 만나지 못할 것 같다
. 이런 포르투갈인들의
관광객을 맞이하는 태도 때문인지 이곳을 찾는 관광객도 무척 오픈 마인드를 가진
사람들이었다
.

내가 만난 브라질 대학생과 호주에서 온 대학생들 그리고 영어를 못해 미안하다고
내게 몇 번이나
  사과하던 일본인(내게 미안하게 생각할 필요가 전혀 없었던) 심지어
티셔츠를 산 상점주인이 반 데르 사르를 안다며 나를 반겨주던 일 등은 포르투갈
여행에서 잊을 수 없는 좋은 추억으로 오랫동안 남겨질 것 같다
.

두에로 지역에서 생산되는 포트 와인을 이런 배로 운송한다. 전형적인 포르투갈
포트 와인 운송법이다
.




리스본에서 저녁을 먹으면서 포트 와인 한 잔을 마셨다. 집에서 즐겨 마시는 토니,
샌드맨 그리고 빈티지가 있었는데 포트 와인 한 잔 가격이 엄청 비쌌다.
네덜란드에서 750ml 포트 와인 한 병을 구할 수 있는 가격과 리스본에서 단 한 잔
그것도 찻숟갈에 담으면 될만한 양의 포트 와인의 가격이 같았다
. 빈티지 와인은
한 잔에 만오천원이 넘었다
. 그래서 사람들이 포트 와인을 주문할 때 병으로 주문하지
나처럼 잔으로 마시지 않는다는 것을 집에 와서야 알았다
.



 

포르토 두에로(혹은 두로/Douro) 강 근처에서 생산되는 포트  와인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와인이다
. 그중에서도 토니(Tawny), 샌드맨(Sand Man) 등이 유럽에서 잘 알려진 포트
와인이다
. 호주나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포트 와인도 있지만, 유럽연합에서는 포르투갈에서
생산되는 포트 와인 이외 그 어떤 포트 와인에도 포트  와인이라는 라벨사용을 허락하지
않는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포르투갈 여행기]
리스본의 제로니무스 수도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벨렘 탑이
있는 곳에
16세기 건축된 제로니무스 수도원이
있다
. 이 수도원은 벨렘 탑과 함께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것으로 그 웅장함과 화려함이란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다
. 벨렘지역 대부분의 건축물이
그러하듯이 수도원을 바라보며 지난날 포르투갈의
역사와 영광을 한 눈에 보는 듯했다
. 또한, 수도원
뒤편에 마련된 해양박물관과 물속에 세워진 벨렘
탑을 보며 포르투갈인의 바다로 향한 열망을
느끼기도 했다
.

알려진 바로는 수도원은 마누엘 1세가 바스코 다 가마의
해외원정에서 벌어온 부를 이용하여 건설했다고 한다
.
제로니무스 수도원은 포르투갈인에게는 아주 의미 있는 
건축물이다. 인도 항해를 했던 바스코 다 가마처럼. 그리하여 이곳에서 만난 사람들이 한결같이
바스코 다 가마를 아느냐고 내게 물었던 것 같다
. 그들에게 바스코 다 가마는 포르투갈 역사에
빼놓을 수 없는 영웅이었고 그리하여 포르투갈인은 이 수도원에 더욱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포르투갈 여행기]
신트라의 문화경관, 동화 속의 궁전 페나

리스본에서 기차를 타고 1시간쯤 가면 포르투갈의
세계문화유산인 신트라
(Sintra)라는 작은 도시가
있다
. 신트라산맥에 있는 이 도시에는 아직도 중세
왕궁과 호화로운 저택들이 보존되어 있고 이곳
문화유산과 자연을 동시에 즐길 수 있어 관광객의
발길이 끓이지 않는 곳이다
.

리스본에서 본 제로니무스 수도원의 규모에 놀랐지만
신트라의 문화경관의 규모에는 입이 벌어지지 않을 수
없었다
. 그중에서도 해발 500m 산속의 페나 궁전(Pena)
지금까지 내가 보고 상상하던 궁전에 대해 또 다른 생각을
하게 해줬다
. 동화 속에서나 존재할듯한 이 궁전에는 도대체
어떤 사람이 살았을까
? 어떻게 인간의 힘으로 이런 아름다운
궁전을 지을 수 있을까
? 라는 생각이 페나 궁전을 보면서
잠시도 머리에서 떠나질 않았다
.

신트라는 켈트어로 이라는 뜻이라 한다. 그러니 신트라는 달의 도시다. 사람이 아름다운 달을 보고
감탄하듯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신트라의 페나 궁전을 보고 경탄했을까
?











페나 궁전이 있는 이곳에는 페나 궁전만 있지 않다. 궁전이 있는 이곳을 올라가다 만나는 리스본 부근에서
제일 큰 공원과 무어 성 등이 이 산속에 있다
. 하여 이곳에 산재한 유적들을 찾아가다 보면 해발 500m
낮은 산이라고는 하기보다는 몇천 미터의 산속을 거닐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 완전히 자연 속에 빠져들어
가는 기분이 드는 곳이다
. 그래서였던지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은 모두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 같다.
모두 자연에 흡수된 느낌을 신트라를 방문하면서 느꼈던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포르투갈 여행기]
리스본 투우 경기장/Campo Pequeno


포르투갈 리스본을 여행하면서 본 건축물 중 아름답거나
마음에 드는 건축물들이 더러 있었지만
, 리스본의 번화한
거리에서 본 투우 경기장
– Campo Pequeno – 만큼 내게
깊은 인상을 준 건축물도 드물다
. 지금까지 유럽여행을
하면서 예쁜 시청사 혹은 유명한 건축가의 미술관을 보고
그 아름다움에 놀라기도 하고 감탄사를 연발한 적 있지만
,
정열적인 포르투갈인을 말하는 듯한 붉은색의 투우 경기장을
보고는 그 아름다움과 규모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

포르투갈인들이 자랑하는 100년의 역사를 지닌 투우 경기장,
Campo Pequeno는 리스본의 명소 중 하나다. 포르투갈어로
Praça de Touros do Campo Pequeno라고 하는 이 투우
경기장은
1890년 포르투갈 건축가 안토니오 호세 디아스 다 실바에
의해 건축된 것으로 마드리드
Plaza de Toros de Las Ventas
경기장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지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투우 경기장은 약 9,000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고 이곳에는 투우경기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투우 시즌이
끝나면 콘서트 등이 열려 리스본 시민의 문화공간으로 활용된다
.


 


투우 경기장이 있는 거리에서 본 미술관인데 미술관 이름을 잊어버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