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여행기]
포트 와인은 두에로 강 가에서

포르토는 포르투갈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다.
그러나 리스본 다음으로 큰 도시라는 게
믿어지지 않는 도시가 바로 이 도시다
.
포르투갈의 수도 리스본보다 어쩌면 더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이지만 다른 관광지와는
달리 이곳은 포르투의 순수한 모습을 간직하고
있고 찾아오는 방문객도 다른 관광지의
관광객과는 수준이 다른 것 같았다
.

토요일 저녁 젊은이들이 붐비는 카페가 즐비한
거리를 지나치다 맥주 한 잔으로 그들과 새벽

4시까지 음악을 듣고 부담 없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던 곳은 포르투가 아닌 다른 나라에서는
그리 쉽게 만나지 못할 것 같다
. 이런 포르투갈인들의
관광객을 맞이하는 태도 때문인지 이곳을 찾는 관광객도 무척 오픈 마인드를 가진
사람들이었다
.

내가 만난 브라질 대학생과 호주에서 온 대학생들 그리고 영어를 못해 미안하다고
내게 몇 번이나
  사과하던 일본인(내게 미안하게 생각할 필요가 전혀 없었던) 심지어
티셔츠를 산 상점주인이 반 데르 사르를 안다며 나를 반겨주던 일 등은 포르투갈
여행에서 잊을 수 없는 좋은 추억으로 오랫동안 남겨질 것 같다
.

두에로 지역에서 생산되는 포트 와인을 이런 배로 운송한다. 전형적인 포르투갈
포트 와인 운송법이다
.




리스본에서 저녁을 먹으면서 포트 와인 한 잔을 마셨다. 집에서 즐겨 마시는 토니,
샌드맨 그리고 빈티지가 있었는데 포트 와인 한 잔 가격이 엄청 비쌌다.
네덜란드에서 750ml 포트 와인 한 병을 구할 수 있는 가격과 리스본에서 단 한 잔
그것도 찻숟갈에 담으면 될만한 양의 포트 와인의 가격이 같았다
. 빈티지 와인은
한 잔에 만오천원이 넘었다
. 그래서 사람들이 포트 와인을 주문할 때 병으로 주문하지
나처럼 잔으로 마시지 않는다는 것을 집에 와서야 알았다
.



 

포르토 두에로(혹은 두로/Douro) 강 근처에서 생산되는 포트  와인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와인이다
. 그중에서도 토니(Tawny), 샌드맨(Sand Man) 등이 유럽에서 잘 알려진 포트
와인이다
. 호주나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포트 와인도 있지만, 유럽연합에서는 포르투갈에서
생산되는 포트 와인 이외 그 어떤 포트 와인에도 포트  와인이라는 라벨사용을 허락하지
않는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인이 자주 방문하는 포르투갈 여행지는 어딜까?

 

포르투갈이라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것이 포트 와인과
축구팀
FC 포르투.  네덜란드인들은 대체로 여름휴가를
스페인
, 그리스, 프랑스로 많이 가지만 언급한
세 나라
외에 좋아하는 여행지가 있다면 그것은 포르투갈이다
.

그러면 네덜란드인이 선호하는 포르투갈 여행지는
대체 어디일까
?

그곳은 당연히 알가르브(Algarve).

 

북유럽에 속하는 네덜란드에서 여름다운 여름을
맞이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 재수 없는
해는 제대로 여름을 즐길 수 없다
. 하여 유럽인들의
취미
1위인 일광욕을 즐길 수 있는 알가르브로 간다.
포르투갈 최남단에 있는 아름다운 휴양지로.
그러나 알가르브는 바다와 태양뿐만 아니라 거의
800km 이상이 되는 아름다운 절경을 지닌 곳이라
이곳을 한 번 방문한 사람은 알가르브를 쉽게 잊지 못한다
.

 

알가르브 다음으로 많이 방문하는 곳은 이곳에서 꽃의 섬이라 알려진 마데이라(Madeira).
섬 마데이라는 나무라는 뜻이고 사람이 사는 곳은 마데이라 섬과 포르투산투 섬밖에 없다.
그러나 기후가 무척 온화하여 긴 겨울이 있는 곳에 생활하는 네덜란드인이 겨울에도 즐겨
찾는 곳이다
. 마데이라를 방문한다면 5월이 가장 좋을 것 같다. 정말 꽃의 섬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만큼 꽃으로 장식한 섬을 만날 수 있다
.

 

알가르브, 마데이라가 여름휴양지로 알려졌다면 젊은 층이 많이 방문하는 곳은 포르투(Porto). 
대학도시답게 거리 어디서나 만나는 세계 각국에서 온 젊은이들이 있는 곳. 한 잔의 포트 와인으로
정치를 토론하고
“Thank you” 대신 “Obrigado”라는 단어로 쉽게 친구가 될 수 있는 정다운 도시,
세계문화 유산지로 사람들의 발길이 끓이지 않는 아름다운 포르투 이곳은 휴양지로 방문한다기보다는
이곳의 문화와 젊음을 만나고자 찾아가는 곳이 아닌가 한다
. 단순히 내 생각일지는 모르겠지만.
나도 이곳에서 반 세계화운동(anti-globalization movement)에 참여하던 소크라테스를 만났다.
이 이야기는 다음으로 미룹니다.


포르투에서

 

마지막으로 네덜란드인이 방문하는 곳은 포르투갈의 수도 리스본(Lisbon) 혹은 포르투갈어로
리스보아
(Lisboa). 대체로 주말을 이용하여 방문하는 곳이다. 예술을 좋아하는 사람은 미술관을
방문하고 유적지를 방문하고자 하는 사람은 리스본 외곽지역 신트라등을 여행한다
. 또한, 그리스,
스페인 그리고 다른 남유럽보다는 영어를 잘하는 포르투갈이라 여행하기에 그리 불편하지 않다.
그래서 네덜란드인들이 이곳을 좋아하는지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생선도 생선이지만 조개류, 새우, 홍합조차 먹지 않는 사람들이 많이 생활하는
이곳이지만 가끔 굴을 즐겨 먹는 사람들도 있다. 우리나라처럼 굴이 흔하지도

않고 값도 아주 비싸 이런 굴 요리는 크리스마스나 파티처럼 특별한 경우가 아닐
때는 잘 먹지 않지만
, 수요일 생선시장에 어느 분이 굴을 주문하기에
나도 덩달아
두 상자를 주문했다
.  아주 큰 굴 하나의 가격이 거의 4,0000 -5,000
정도
하는지라 우선 가격부터 물었던 것은 당연한 일
. 상자에 12개 굴이 들어 있는
것이
15유로(한화로 약 이만 삼천 원이 조금 넘는 것 같다). 큰 맘 먹고 두 상자를 샀는데 
비싸긴 비싼 것 같다.
우리나라에서는 굴 껍데기를 깐 굴을 살 수 있지만 이곳에서는 
굴은 껍데기째
팔기 때문에 집에서 까야 한다. 가끔 생선가게에서 굴 껍데기를 까달라고
하면 해주지만
..




사진출처: chambres-d-hotes-mont-saint-michel.com
제가 구입한 굴이 프랑스 브르타뉴(Bretagne)지방의 굴이 였네요.
이곳은 노르만디와 함께 관광지로 유명하죠.

 

오븐에 구운 파마 산 치즈와 먹는 굴


재료:
 

12

소금, 후추, 파마 산 치즈

 

잘 씻은 굴은 껍데기을 까고 평평한 굴 껍데기는 버리고 아래쪽 오목한 굴 껍데기는
깨끗하게 씻어 그 안에 다시 굴을 얹는다
. 소금, 후추 등을 뿌리고 굴위에 파마 산 치즈를
뿌려준 다음
150도에서 약 10분 정도(치즈가 약간 녹을 정도)오븐에 구워낸다.

해 먹기 아주 쉬워요.


위에 보이는 칼이 굴 껍데기를 까는 칼이랍니다. 저 칼로 12개 굴 껍데기를
까는데 삼십분 정도 소모된 것 같아요.

, 시금치, 홀란데이즈 소스와 먹는 굴

 

 

재료:

12

시금치 200g

올리브유 약간

버터, 달걀노른자 3. 와인 식초. 레몬즙 약간, 소금, 후추

 

굴은 앞에서 말한 것처럼 잘 씻어 껍데기을 까고, 시금치는 약간 데쳐 올리브유,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춰 버무려 줍니다.
 






홀란데이즈 소스 만들기
(네덜란드 소스/hollandaise sauce)

 

팬에 버터를 녹이고, 달걀노른자는 와인 식초를 넣고 크림상태가 될 때까지 거품기로
저어줍니다
. 이 크림상태가 된 달걀노른자를 녹인 버터에 넣고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춰
주세요.
기호에 따라 레몬즙을 몇 방울 첨가해도 됩니다. 홀란데이즈 소스를
만들 때
주의하실 점은 불이 너무 세지 않아야 한답니다
. 손질한 굴 껍데기는 오븐이나 팬에
따뜻하게 해준 다음 시금치
, 굴을 담은 뒤 홀란데이즈 소스를 얹어주세요.

 

** 집에서 홀란데이즈 소스를 만들때 식초는 잘 사용하지 않으나 이 굴소스에는

와인 식초가 들어가네요. 먹어보니 소스를 만드실 때 와인 식초는 첨가하지 않아도

좋을 것 같아요. 만일 소스가 크림상태로 변하지 않는다면 밀가루를 조금 뿌려주셔도
됩니다
.
홀란데이즈 소스는 굴 요리에 뿐만 아니라 브로콜리, 아스파라거스, 생선요리에도

많이 이용되는 유명한 네덜란드 소스입니다.**





 

굴 요리에는 프랑스 부르고뉴지방의 샤블리 와인(Chablis)을 추천하는 것 같던데 마침 집에
화이트 와인이 없는지라 저희는 그냥 포트 와인
(port)과 함께 먹었답니다.

고추장에 찍어 먹는 굴도 맛이 있지만, 오븐에 파마 산 치즈를 뿌려 구운 굴도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지 아주 맛이 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