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드리드 여행기]

나치 전쟁연습장 된 게르니카가 있는

국립 소피아 왕비 예술센터

바르셀로나를 여행하면 가우디의 작품을 봐야 하는
것처럼 마드리드를 여행하면 꼭 가봐야 하는 곳이 있다
.
젊은 시절 피카소의 우상이 되다시피 한 벨라스케스와
엘 그레코의 작품이 있는 프라도 미술관과 나치
전쟁연습장이 된 게르니카의 비극을 그린 피카소의
게르니카가 있는 국립 소피아 왕비 예술센터
(Museo Nacional Centro de Arte Reina Sofia).

베를린의 뮤지움인젤이나 암스테르담의 뮤지움 플레인처럼
마드리드의 유명 미술관들도 관광객이 쉽게 찾을 수 있는
프라도 미술관 근방에 있다
. 피카소의 게르니카가 있는
소피아 왕비 미술관도 프라도 미술관에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있다
.







우선 레이나 소피아 미술관을 방문하는 사람에게 강렬한 인상을 주는 것은 이 미술관의 건축물이
될 것이다
. 생각보다 훨씬 현대적인 미술관과 입구에 설치된 두 개의 통유리 엘리베이터는 피카소
외 살바도르 달리
, 미로, 프리다 칼로의 남편이기도 했던 디에고 리베라 등의 작품들과 함께
여행자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 그러나 미술관에 있는 작품으로 설레는 것도 잠시뿐이다.
그것은 피카소의 게르니카 때문이다. 그림을 보는 순간 마치 시간이 정지된 것처럼 1937년으로
돌아간다
. 당시 프랑코 정부에 저항하던 사람들의 외침과 나치군의 비행기 소리가 어디선가 들리는
듯 잠깐이지만 두려움에 온몸이 굳어져 버린다
. 이런 느낌은 나만 가지는 것이 아닐 것이다.
게르니카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피카소 작품 속의  상징이 무엇인지를 알고 있으며 현재도
진행 중인 독재정권을 떠올리기 때문이다
.

오늘날 피카소의 게르니카를 모르는 사람이 없다. 그만큼 그의 게르니카는 유명하다. 또한, 그의
작품 게르니카는 파시즘에 대항하는 상징이 되었다
. 하여 그의 게르니카를 보며 말하고 싶었던 것은
독재자의 잔혹함을 알고 싶다면 피카소의 게르니카를 보라.”였다.

앤디 워홀과 함께 대표적인 미국 팝 아트 미술가인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작품
.

미국 조각가 알렉산더 칼더의 작품

The fate of all mankind I see

Is in the hands of fools

- King Crimson, Epitaph -

레이나 소피아 미술관에서는 다른 미술관과는 달리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게르니카를 제외하고는.
위의 사진은 가지고 있는 피카소 책, 디스커버링 아트에 있는 게르니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벨기에 여행, 브뤼셀[Brussels]

 

브뤼셀은 왕궁, 미술관도 많이 있지만,  책을 좋아하는 이들이 방문하는 국립도서관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 이 국립도서관은 유럽에서는 제일 크다고 알려져 있고 헤아릴 수 조차 없는 많은 서적을 소장하고
있다
. 1954 - 1969년에 건축이 된  도서관은
브뤼셀 시내에 자리 잡고 있어 이곳 시민의 도심의 번잡함을
잠시 잊게 해주는
휴식처 구실도 하고 있다.


브뤼셀 시내에 자리잡은 국립도서관

도서관앞에서 바라 본 광경

Royal galleries of St. Hubert/1846년 건축이 된 브뤼셀 성 후베르트 쇼핑 아케이드


Park of Brussel/het Warandepark 
왕궁 근처에 있는 공원



Royal Palace of Brussels

그랑플라스 주변에는 고대 건축물이 많이 있지만 이런 현대 건축물도 많이 볼 수 있다.

그리스 태생 화가 엘 그레코와 프리다 칼로의 작품 전시회를 본 미술관.

 

여류화가 나혜석을 연상케 하던 프리다 칼로의 전시회

프리다 칼로의 전시회를 이번에 처음 본 것은 아니지만,  그녀의 작품을 만날 때마다

항상 생각나는 것이 우리나라 당대의 여류화가 나혜석이다. 두 여류화가의 일생을

돌아본다면, 모두 사랑에는 행운이 따르지 않았던 것 같다. 소위 그 시절 페미니스트라고 불리던  화가의
그림 속에는 정신적
, 육체적인 고통을 읽을 수 있으며 그들의 정신세계를 이해하지 못하는 독자들에 대한
반항
, 자신의 사상을 그림 속에 표현하면서 육체적인 결함, 고통 그리고 한 여성으로 서라기보다는 한
독립된 인간으로서 살라가고자 했던 예술가의 사상을 볼 수 있다
. 그녀의 우울함을 강렬한 색채로 통해
잊고자 했던지 여류화가의 작품 속에서 우울함보다는 오히려 생에
도전하는, 도전하고자 하는 인간을 볼 수
있었다
.

트로츠키가 말을 인용하자면 우리는 그녀의 작품을 통하여 우리의 아픔과 외로움을 볼 수 있다고….
그리하여 우리는 그녀의 작품에 더욱 많은 관심을 둔다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초현실주의, 상징주의의 여류화가 프리다 칼로[1907 - 1954]

내가 좋아하는 미술가중에 프리다 칼로를 빼을수는 없을것같다.
이 여류화가의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마치 한권의 자서전을 읽는것처럼 그림속에 화가의 생을 만나볼수가 있다.
화가의 남편이였던 리베라와의 결혼생활, 트로트키와의 인연, 고통사고로 인한 육체적인 고통을 그녀의 독특한
상징적인 수법으로 자신의 아픔을 표현하고 있는...

육체적인 결함을 정신적으로 표현하는 화가,
그속에 적나라한 아픔을 그녀의 그림들을 감상하면서
느낄수가 있을것이다.
특히 자화상을 많이 그린 그녀의 작품속에 나타나는
독특한 화가의 브랜드마크라고 볼수있는 진한 눈섶과
수염 또한 빼놓을수 없을것같다.

80년대이후 많이 알려지기 시작한 화가의 그림속에는
눈이 부실듯한 강렬한 색채와 멕시코 전통문화
같은것을 발견할수있고 그녀를 두고 패미니스트,
공산주의 지지자라고도 표현도 하더라만은
내가 그림속에 만난 그녀는 육체적인 결함과 고툥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한 독립된 인간으로서의
자기의 사상을 펼치고 그것을 위해 살아간 예술가였다.







 

***********************************************************************************************************

여류화가 프리다 칼로는 1907년 멕시코에서 출생하였으며 어릴때부터 혁명가 Emiliano Zapata의 열렬한
지지자였다고 알려지는 그녀는 후에 소련으로부터 추방된 트로츠키와의 우정으로도 잘알려져있다.
두번의 교통사고로 평생동안 육체적인 고통과 투쟁해야 하는 화가는 이로인한 열등의식, 자아비판같은점도
그녀의 작품속에서 찾아볼수 있었다.


Frida and Diego Rivera, 1931

화가가 평생동안 사랑하고 그로인하여 고통받았던 그녀의 남편 디에고 리베라.
21살의 연상이였던 디에고는 그녀가 만날당시 이미 벽그림으로 유명한 화가.
결혼생활에 충실하지않았던 디에고, 그로부터 받은 상처를 유머와 아이로니로 작품을 만들고
위로받았던 화가의 그림속에는 어둡고 우울한 색채감보다는 강렬하고 생에 오히려
생기를 불어넣어주는 그런 색채를 만날수있을것이다.


(My Grand parents, and I/Family Tree, 1936, Oil and tempera on metal, The Museum of Modern Art, NY, USA)

(Me and My parrots, 1941, Oil on canvas, Banco de Mexico Diego Rivera & Frida Kahlo Museums Trust AV, Mexico)

왜 우리는 그녀의 작품에 흥미를 느끼는가?
트로츠키의 말을 빌리자면 우리는 그녀의 작품을 통하여 우리의 아픔과 외로움을 볼수있다고 한다.
그리하여 우리는 그녀의 미술에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진다고...

작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르 클레지오의 소설 "리베라와 프리다", 2002년에 상영된 그녀의 일생을
기록한 영화등으로 더욱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그녀의 작품들은 한점의 작품으로서만
보이지 않고 어디선가 자신의 이야기를 꾸려나가는 한 인간의 이야기인것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미술과 미술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미안 허스트  (25) 2009.03.19
풍차와 화가들  (20) 2009.03.05
프리다 칼로[Frida Kahlo]  (19) 2009.02.26
바이엘러 미술관[스위스 바젤]  (11) 2009.02.18
명화와 속담[Pieter Bruegel The Elder]  (20) 2009.02.10
존 발데사리 [John Baldessari}  (6) 2009.02.04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