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인에게 실례가 되는 질문들은 무엇일까.

 

 

동서양을 막론하고 사람 사는 곳은  문화, 생활방식 등 비슷한 점이 많이 있지만, 동양에서

당연한 질문,  충분히 이해가 가는 질문들은 때로 서양인에게 이상하게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있다
.
특히 사생활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곳 사람들은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는 어지간히 친한
사이가
아니면 잘 하지 않는다.

서구인을 만났을 때 상대방에게 실례가 되는 질문 중에는

 

첫째 서구인에게 학력에 대해 질문하지 않는다.

 

학력만능주의, 학벌 중심사회인 우리나라와는 달리 이곳 사람들은 자신이 어떤 학력을 가져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대학 졸업장을 획득한 사람이나 직업학교를 졸업한 사람, 심지어 청소부
아저씨들도 동등한 권리
, 의무를 가졌다고 생각하는 이곳 사람들은 타인의 학력에 대해 별다른

관심도 없을뿐더러 같은 사회의 일원으로서 학력으로 타인으로부터 차별 대우를 받기 싫어하고

차별 대우도 하지 않는다. 그리하여 우리 사회에서 흔히 주고받는 학벌에 대한 이야기나 학력에

대한 이야기는 서구 사회에선 잘 일어나지 않는다. 또한, 특별히 친한 사이가 아니면 이런 질문은

절대 하지 않는다. 특히 학벌, 명문대라는 단어가 전혀 존재하지 않는 사회에서 성장하고 교육받는

사람들이라 만일 학력에 대해 질문을 한다면 때로는 불쾌하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 이유는 학력은 개인의 사생활에 속하는 것이고 이것으로 인간의 가치를 측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

 

둘째 직업, 직장 내의 지위 등에 대해 질문하지 않는다.

 

네덜란드회사는 우리나라처럼 A 대리, B 과장 등의 특별한 직장 직급이 없습니다.
부서에 매니저 정도는 있지만. 그들은 모두 같은 대우를 받는 동료다.  매니저라고 무조건
명령하지도 않고 그런 방식은
이 사회에서는 통하지 않아요.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자주 보는 동료애나
동료를 집으로 초대하는 일도
잘 일어나지 않습니다. 이렇게 사생활과 직장생활에 경계선을 분명히
긋는 사회에 사는 사람들에게
직업이 무엇인지, 사회적 지위에 대해 질문하는 일은 이곳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일로 받아들여질
것입니다. 

 

셋째 가족관계, 나이 등 개인의 사생활에 관한 것은 질문하지 않는다.

 

우리나라에선 흔히 나이, 결혼 혹은 이혼을 했는지 등 사생활에 대한 질문을 하지만 이곳에서는
사생활에 대한 질문은 하지 않아요. 한국을 방문하면 가끔 친구들이 남편의 월급이나 직업에 대해
묻곤 해요. 우리에게는 아주 보통인 질문이지만 이 나라에서는 그런 질문을 하는 사람도 없고
그런 질문은 예의에 어긋나는 일이라 생각들 한답니다
.

 


가끔 이런 차이점을 네덜란드 친구들과 이야기하면 그들도 어느 정도 이런 질문이 허용되는 문화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하지만
 아마 친구들이 이런 질문을 받는다면 굉장히 이상하게
생각할
것 같아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직업에 귀천이 없다는 말 어디로 사라졌나.

 

 

세상에서 제일 힘든 일이 자식교육이라고 말하는 것 같다. 아무리 부모가 올바른 자식 교육을

실행하고자 하나 인성교육이 천대받는, 중요시되지 않는 사회에선 결코 올바른 자식 교육이

이루어질 수 없다. 인터넷 세상에서 파문을 일으키는 경희대 패륜녀사건 또한 우리나라

인성교육의 부재, 일등 만능주의가 빚어낸 또 하나의 비극이 아닌가 생각된다.

 

사는 곳은 존댓말이 사라지는 사회다. 그러나 처음 만난 손윗사람에게는 절대 반말을 사용하지

 않는다. 직업과는 상관없이. 존댓말을 사용한다는 것과 직업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이런 것은 기본적인 상식이며 예의라고 생각한다. 이것이 인성교육의 첫 걸음이 아닐까?

 

네덜란드 학생들은 학교에서 인성교육을 특별히 받지 않습니다. 이들은 인성교육이라는 단어도

잘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왜냐하면 이것은 사회 한 구성원으로 당연히 지켜야할 예의이며 기본적인
상식이며
 학교 생활
, 가정에서 아주 자연스럽게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살아가면서

필요한 기본적인 상식, 예의는 부모님, 주위 사람들, 사회로부터 보고 듣는 것만으로 이곳에서는
인성교육이 이루어진다
. 굳이 인성교육에 대해 교육을 따로 받을 필요가 없다.

 

우리나라처럼 무조건 일등, 지위가 높아야만 인정받는 사회에서 성장하는 아이들과는 달리 자신이
선택한
, 노력하는 꼴찌가 인정받는 사회, 학벌위주의 사회가 아닌 나라에서 살아가는 아이들은

생에 대한 가치관념도 뚜렷하고 누구에 의해 강요되지 않는 삶을 선택할 수 있다. 이런 자유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강요되고 주입식으로 이루어지는
  인성교육이 아닌 삶에 도움을 주는 진정한
인성교육이 이루어진다
.

인성교육은 책에서 배우는 것이 아니라 주위로 부터, 사회로부터 배우는 것이다.

기성세대로부터

 

 

왜 경희대 패륜녀 사건 같은  이런 불미스런 일이 일어날까요? 그것은 일등주의만 인정받고 학력만이
가치 있는 것으로 생각하는 사회에서 발생한 것은 아닐까요
? 청소부 아저씨, 아주머니들이 당당하게
자신의 직업을 말하고 다른 어떤 직업과 마찬가지로 동등하게 대우받는 사회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요
?

사건을 일으킨 학생이 교수님에게도 반말을 사용했을까요?

그렇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건을 지켜보면서 자신보다 더 교육을 많이 받고 사회적 지위가 있는 사람에게는
고개를 숙이고 노동자들은 천시하는 가슴 아픈 우리 사회의 단면을 보는 듯합니다
.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직업에 귀천이 없고 대학교 졸업장 없어도 당당히 살아갈 수 있는
사회풍토가 시급히 조성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