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에 소개되는
이창래의 항복자
[The surrendered]


한인작가 이창래의 항복자가 네덜란드 독자들에게
소개되었다
. 봄 신경숙의 엄마를 부탁해로 네덜란드
독자들에게 한국문학을 선보인 뒤 몇 달 되지 않아 또
한인작가 이창래 교수의 항복자가 네덜란드에 소개
된다는 사실은 아직 한국문학의 황무지라 할 수 있는
네덜란드에서는 이례적이다
.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이
아니고는 이곳에서 동양 문학작품을 접하기 어려운 사실로
본다면 이제 서구 문학계가 서서히 동양 특히 한국 문학에
관심을 두고 있음을 뜻하는 것은 아닌가 생각된다
.

이창래 작가는 네덜란드에서는 한국인으로 소개되지 않고
한국에서 출생한 미국작가로 소개되었고 실상 한국작가라고
말하기는 조금 어렵다
. 하나 현재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작가라 할지라도 출생이 서울이라는 점과 그의 소설
항복자에 언급된 한국전쟁을 보며 네덜란드
독자들은 그가 미국시민임과 동시에 한국작가라고 생각한다
.

재미교포작가로서 3세 때 미국으로 이민 갔다는 작가는 어릴 때 작가의 아버지에게서 들었던 한국
전쟁을 배경으로
항복자를 썼다고 한다. 소설에 나오는 세 명의 중요 등장인물들은 한결같이 전쟁
으로 삶에 찌든 사람들이다
. 자신의 안전을 위해 동생을 내팽개치고 달아난 소녀 준, 미국병사 핵터
그리고 선교사의 딸 실비의 삶이 그렇다
. 한국전쟁 당시 흔히 일어났던 일들이 아닌가.

작가 이창래 교수는 예일대와 오리건대 대학원을 졸업하고 1995네이티브 스피커로 미국 문단에
등단했다
. 이 소설로 헤밍웨이재단상을 수상했고 그의 두 번째 소설 제스처 라이프로 아시아-아메리카
문학상도 받았다
. 그리고 2010년 출간된 항복자는 퓰리처상 소설부문에 수상후보자로도 선정되었다고
전해진다
.

지은이: 이창래, 네덜란드어 번역: Ronald Vlek,
네덜란드 제목: Overgave(항복자), 출판사: Atlas Amsterdam/Antwerpen

네덜란드작가들은 아직도 이차대전을 배경으로 작품을 쓴다. 그만큼 유럽에서의 이차대전, 히틀러의
나치 정권은 유럽인에게 깊은 상처를 준 것이다
. 이들에게는 결코 잊을 수 없는 그리고 잊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이차대전이며 또한 작가들은 이 전쟁에서 많은 소재를 발견한다
. 그런
점에서 본다면 네덜란드 중년층이 기억하고 있는 한국전쟁을 토대로 등장인물들의 삶을 그려내는
이창래 교수의 신간
항복자는 네덜란드 독자들을 충분히 설레게 할 것이다.

토요일 서점에서 만났던 이창래 교수의 항복자. 유럽의 당당한 작가들 카를로스 루이스 자폰과 움베르토
에코와 나란히 진열대에 있던 이창래 교수의 항복자를 보면서 노벨상 시즌만 되면 무라카미 하루키를
거론하는 네덜란드 문단 인들의 태도가 조금은 바뀌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다
.

 

** 이 책의 출판 소식은 있는 것 같은데 한국에서는 아직 이창래 작가의 책이 출판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대학교] 레이던대학교[Leiden University]


 

외국에서 생활하면서  같은 동족은 아니지만, 우리나라에 대해 조금이나마  흥미를 느끼고 있거나
우리나라의 역사
, 문화를 알고 이해하는 사람을 만나면 무척 반갑다. 비록 깊은 지식은 가지고 있지
않으나 한국 어디 어디를 방문해본 적이 있다든지
, 무슨 음식을 먹어봤는데 맛이 있었다든지 하는
지극히 단순한 대화로도 몇 년 지기 친구를 만난 것처럼 정이 간다
. 이것은  고향을 떠나온 사람들이
자주 느끼는 감정이 아닌가 생각된다
.

 

네덜란드에 유일하게 한국어과가 있는 대학이 있다. 유럽에서 잘 알려진, 대학도시 레이던의 레이던
대학교
. 대체로 아시아인이라면 일본인, 중국인을 먼저 생각하는 이곳에,  네덜란드에서도 가장  오래된
대학교에 한국어과가 있다는 사실은 새삼 내가
  한국인임을  자랑스럽게 느끼게 해준다. 1575년에
설립된 이 대학은 네덜란드 왕실과도 밀접한 관계를 지니고 있으며
50개의 학과와 150개의 학부가 있다.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 중에는
입양인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이것은  모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입양인들에게 좋은 기회를 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언어를 해외에 알리는데도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 

 

지금까지 네덜란드에서 생활하면서 번역된 일본문학, 중국문학은 제법 접해 보고 이곳 문단에서도 일본
작가
, 중국작가들을 거론하는 것은 들어봤으나 우리나라 문학을 알고
이야기하는 사람은 극히 드물었던
것 같다
. 이곳에서 번역된 우리나라의 책이 있다면
황석영 씨의 한씨 연대기가 유일한 책이 아닌가 한다.
이 책을 번역한 사람 중에 한 사람도
입양인으로서 레이던대학교에서 한국어를 공부했던 분이다. 세계
어느 나라보다 경제적이고 아름다운 언어를 가진 우리나라의 언어에 대한 홍보 또한 중요한 문제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  노벨문학상이 거론될때마다 일본작가 무라까미 하루끼의 이름을 많이 언급하던 것
같던데 우리나라에도 좋은 작가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구에서는 한국작가들의 이름을 많이 언급하지
않았던 것 같다
. 이것은 아직도 한국어, 한국문학이 서구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
중요한
이유가 될 것이다
.

 


레이던시를 대학도시라 부르듯이
, 우리나라처럼 캠퍼스가 있는 대학교가 별로 없는 이곳은
도시 전체가
마치 대학교처럼 가는 곳마다
, 거리마다 대학건물들을 만난다.

단지 한국어과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나를 반겨주던 것 같던 레이던시.

이 도시에서 누군가가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뿌듯하게 느껴졌다.

비록 소수  학생이 한국어를 공부한다 할지라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