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애 아들에게 제일 미안했던 날

 

며칠 전 큰아들 생일날이었다.
어느 날과 마찬가지로 새벽까지 컴퓨터 앞에
앉아 블로그를
하는 바람에 늦잠에서 깨어나
제일 먼저 한 일은 역시 컴퓨터를 켜는 일
.
완전 블로그 중독에
걸린 엄마의 모습이다.
토끼 눈같이 빨갛게 충혈된 눈으로 한 잔의 커피와
웹 서핑을 한 뒤
그날 할 일을 메모지에 적는 순간
내 눈에 보이던 달력에 그려진 빨간 마크
.
 

오늘이 무슨 날이지?”

약속이 있는 날인가?


하며 달력을 쳐다보는 순간 그날이 아들의 생일이었음을
알게 되었다
.

비록 성인이 된 아들이지만 아직 한 번도 아들 아니 가족의
생일을 잊어본 적이 없는데
블로그를 운영하면서부터 나도
모르게 가족에 대해 등한시하게 된 것 같다
.

헐레벌떡 문자를 보내고 문자만으로는 나의 미안함을 제대로 표시할 수 없어 다니는 회사로

전화를 걸어

“X야 생일 축하한다.”라고 말했더니

생일? 해마다 돌아오는 생일 대단할 것도 없는데.” 라고 말한다.




맞는 말이다. 해마다 돌아오는 생일 대단하다면 대단하고 별일 아니라고 생각하면 별일 아닌

날이지만 아들의 생일을 잊어버린 나는 엄마로서 부끄럽기 짝이 없는 날이 되어버렸다.

 

오랫동안의 외국 생활에 모국어를 사용할 기회가 거의 없었던 나에게 블로그는 사막의

오아시스와 같은 역할을 해주었지만 아들의 생일마저 잊어버린 채 블로그에 열중하는 내 모습은

내가 생각해도 도가 지나친 것 같다. 몇 달 전부터 혼자 생활하는 아들의 집에 카드와 꽃을 가져가

장식을 해놓고 돌아서면서 예전 내 생일을 위해 새벽부터 미역국을 끓이던 노모의 모습이 잠시

스쳐갔다.

만일 노모가 내 생일을 잊었다면 나는 노모에게 무슨 말을 했을까?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생일날 미역국은 끓이지 않지만 생일엔 가족들이 좋아하는 한국 음식을

즐기는 날이다. 유난히 삼겹살을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삼겹살도 준비하고 저녁엔 푸짐한
생일상을 마련했지만 미안한 마음은 며칠을 지나도 사라지지 않는다.


 

생일을 잊어버려 미안하다는 나의 말에 오히려 나의 등을 두드리며


엄마, 블로그 운영하는 것도 좋지만 건강도 생각해야지.

취미가 지나치면 득보다는 해가 많을 것 같은데.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이렇게 말하는 아들에게 고개를 끄덕이고 아들의 말 또한 백번 옳은 줄도 알지만 이 글을 올리면서

나는 아마 오늘도 또다시 새벽이 되도록 컴퓨터에 앉아 있게 될 것 같다.

 

 

 

 

 

 

 

 

 

 

 

 


0

Posted by femk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익명 2010.07.01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emke 2010.07.01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구 매번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 사이트 운영에 제 개인생활은 별로 올리고 싶지
      않아요.ㅎ 공과사에 분명한 선을 긋고 싸이 월드가 아닌
      웹으로 운영하길 원하고 제 성격이 좀 모가나서 그런지
      제가 봐도 제 글이 좀 딱딱한 것 같아요.ㅎ
      건강하시고 좋은 날 되시길 바랍니다!!!

  3. 워크뷰 2010.07.01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의 생일 축하드려요^^
    블로그 이거 정말 재미있는데^^
    점점 중독되어 가고 있는 저를 발견하고 있습니다^^

  4. ★안다★ 2010.07.01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블로그의 중독적인 면 때문에,
    이래저래 소홀해 지는 것이 많아지는 것 같아요.
    부끄럽다고 표현하셨지만 귀한 펨께님 경험덕에,
    균형과 조화를 이루어 나가는 블로그 생활에 대해서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타국에서 항상 건강 유의하시구요..늦었지만 아드님 생일도 축하드립니다~^^

  5. 아이미슈 2010.07.01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블로그에 너무 메이지 않으려고 노력을 합니다.
    가끔은 너무 숙제같아서요..
    근데 쉽지가 않죠? ㅎㅎ

  6. 폼홀릭 2010.07.01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아드님 생일 축하 드립니다.^^
    그리고 컴퓨터 앞에 올래 앉아 있으면 건강에 나쁜거 아시죠? ^^
    가끔씩 스트레칭 하는 센스~!!
    즐거운 하루 되세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1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이 갑니다...
    얻는 것이 있으면 잃는 것도 있지요
    될 수 있으면 밤늦게 앉아 있는 일은 피할려고 합니다

    • femke 2010.07.02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녁이 아니면 시간이 없어 할 수 없어
      저녁에 컴앞에 앉게 되네요.
      잠 잘 시간에 제대로 자야 하는데도
      다른 일만 하니 좀 고쳐야 할 것 같아요.

  8.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7.01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흑 저도...
    적당히 해야되는 것을 알면서 중독이 되부러서..으음..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1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이야 많이 벗어나긴 했지만
    예전엔 중요한 스케쥴을 놓치는 경우가 있었지요.. ㅎㅎ
    블로그 중독이 은근히 강하더라구요..

  10.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7.01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제 생일 기억 못하시던 어머니께서
    몇년 동안을 제 생일 때만되면 뭐 먹고싶냐고 묻더라구요.
    많이 맘에 걸리셨구나 했는데. 전 섭섭한 그날빼고는 아무렇지 않았어요 .
    미안하다고 한마디 하시니, 제가 머쓱하고 말더라구요.
    아드님은 저보다 더 쿨하시고 맘도 깊으신것 같아 보이는데 맘에 두지 않고 계실꺼에요 ㅎ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1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중독 무섭죠^^;;
    저는 뭐 제 생일도 가끔 모르고 지나칠때가 있어요. ㅎㅎ
    저 뿐만 아니라, 가족들 모두~~!! 특별하게 생일파티하고 그런게
    너무 싫어서 일부러 챙기지 말라고 했더니, 그냥 그렇게 지나가네요.^^;;
    나이 먹는것도 싫고요 ㅎㅎ

  12. ★입질의추억★ 2010.07.01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남일이 아닌거 같은데요 ^^; 부모님과 아내 생일은 꼭 기억해야 겠습니다 ㅎㅎ
    즐거운 7월 되세요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1 1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든 지나치지 않게 하는 게 좋지만, 블로그가 은근히 빠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
    그래도 든든한 아드님을 두셔서 마음이 따뜻하시겠어요~
    늦었지만 아드님의 생일도 축하드립니다 ^^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1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왜 블로그 중독이 안걸릴지..ㅎㅎ
    전 올릴만한 포스팅이 없어서 너무 힘들더라구요..힝~

  15. 무예인 2010.07.01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중독 심하죠 ^^;;

  16. ageratum 2010.07.01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블로그를 하면서부터 거의 중독처럼 하는거 같아요..;;
    하루에 하나씩 올려야 한다는 것때문에..^^:

  17. 옥이(김진옥) 2010.07.02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늦었지만 아드님 생일축하드립니다...
    즐거운 밤 보내세요~~

  18. 천사마음 2010.07.02 0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 생일 축하드립니다. ^^;; 블로그가 의외로 시간을 많이 소비하게 만들죠.
    저도 요즘 고민이 많습니다.

  19. YJTst 2010.07.02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에 있으니 더 서로 챙겨주세요.
    누구에게 지적을 받은 것도 아니고 스스로 그렇게 생각하시니 더 서로 챙길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요?

  20. 건강정보 2010.07.02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블로그 중독이 가장 무섭고
    요즘은 트위터 중독이 가장 무섭다고 얘기하더군요..ㅎㅎㅎ^^

  21. 커피믹스 2010.07.02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좀 쉬엄쉬엄 하시라니까요. 그래도 아드님의 이해하는 마음이 느껴지네요
    열정적으로 살다보면 그럴수도 있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