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음식문화

 

외국에서 오래 생활하다 보면 그리운 것이 이곳에서
잘 볼 수 없는 우리나라만이
가진 전형적인 풍경일
것이다
. 그중에서도 우리나라 어디서나 볼 수 있고
친구와 알지도 못하는
인생에 대해 토론한다고 자주
드나들던 포장마차는 이곳에 오래 생활하면서도 항상
그리운 모습 중 하나다
. 네덜란드에도 포장마차가
있지만 밤에 친구와 포장마차에서 어묵과 떡볶이를
먹거나 길거리에
서서 오징어, 고추튀김을 먹을 때와
같은 기분은 이곳 포장마차에서는 잘 느낄 수 없다
.

 

우리나라 밤 야경을 말해주는 낭만적인 포장마차의
모습과는 다르지만 이곳에도 여러 가지 음식을
파는
포장마차가 있어요
. 몇 대째 가업을 이어 와플을 직접
만들어 파는 곳
, 튀긴 생선이나 절인 청어를
파는 곳,
베트남, 중국인들의 포장마차에서 먹을 수 있는
춘권
(스프링 롤), 딤섬, 터키 포장마차의 케밥, 슈아마
등이 대표적인 이곳 포장마차에서 즐길 수 있는 음식들이다
.
여름에는 아이스크림 파는
포장마차도 있지만.


비넨호프(기사의 성).
이 비넨호프에는 총무실 등 주요 기관 청사가 있고 헤이그는 뉴욕, 제네바와 같이 국제평화도시다.


비넨호프 광장에서 본 아이스크림 포장마차.

 


청어와 튀김 생선을 파는 포장마차.
생선 중에서 네덜란드인들이 제일 많이 먹고 좋아하는 게 아마 절인 청어일 것 같다.
청어를 빵과 먹기도 하지만 작은 청어의 꼬리를 쥐고 다진 양파에 찍어서 숨도 쉬지 않고
단숨에
먹거나 우리나라와는 달리 튀긴 생선을 포크도 없어 손으로 먹는 이곳 사람들의
모습에 인정미를
느껴요.


와플 포장마차입니다.
와플을 파는 곳인데 와플이 하나도 안보이네요.


감자튀김을 파는 포장마차 아주 흔하게 볼 수 있어요.
네덜란드
, 벨기에 등 주변국에서 제일 자주 먹는 것이 이 감자튀김이다. 손쉽게 살 수 있고
네덜란드 가정에서 최소한 일주일에 한두 번은 먹어요. 홍합탕과 마찬가지로 감자튀김이라면
단연 벨기에 감자튀김이지요
. 감자튀김은 종이봉투에 넣어 주는 게 원칙이고 벨기에에서는
아직도
종이봉투를 이용해요.
감자튀김에 마요네즈 대신 다진 양파와 땅콩소스를 넣어 먹기도 합니다.
이름도 감자튀김 스페셜이라고 해요.


위트레흐트 역 안에 있는 찰리의 레스토랑이라는 중국레스토랑.
레스토랑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고 사서 걸어다니면서 먹기도 해요.
이곳 사람들은 걸어다니면서 사과나 샌드위치 등을 잘 먹어요.

레스토랑 옆에 있던 패스트 푸드 자동판매기.
여행자에게 아주 편리해요.
가격도 저렴하고 음식도 질도 그리 나쁘지 않아 바쁜 도시인, 여행자들이 자주 이용하는
자동판매깁니다. 이 자동판매기에서 네덜란드 패스트 푸드, 볶음밥으로 만든 크로켓,
인도네시아 국수 크로켓 등을 살 수 있어요.

 

 

 

 

 

 


0

Posted by femk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26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장마차라고 해서 한국의 이미지를 약간 떠올렸는데 ㅎㅎㅎㅎ
    확실히 차이는 있네요~

  3. 유아나 2010.07.26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펨께님 블로그에 오다 보니 네덜란드, 벨기에 ㅋㅋ 음식들 이제 낯설진 않아요^^ 그래도 절인청어 싫어요 ㅠㅠ
    생김새 보고 기겁했다는

    • femke 2010.07.26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전 잘 먹어요. 가격이 비싼게
      탈이지만. 근데 저는 우렁이, 생낙지 이런 건
      절대 못 먹고 안먹어요.ㅎㅎ

  4. KEN☆ 2010.07.26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어 삭힌 거 통조림으로 판다고 들었습네다.
    그거 스웨덴에서도 먹는다고 하던데, 스웨덴사람도 먹지 못하더군요.
    악취가 장난을 넘습네다.
    ㅎㅎㅎ

    • femke 2010.07.26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통조림 음식을 잘 먹지 않아 모르겠지만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등 스칸디나비아 삼국인
      청어요리 네덜란드인만큼 좋아해요.
      스웨덴 사람도 못 먹는 통조림 요릴 왜 파는지 좀 이상하네요?ㅎ 더구나 악취가 난다니 혹시 음식이 상한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ㅎㅎ

  5. 큐빅스™ 2010.07.26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패스트푸드 자동 판매기 아이디어 좋네요^^
    항상 바쁘게 돌아다니는 스타일이라
    길거리 음식을 좋아라 하는데 네덜란드 길거리 음식도
    많이 끌립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26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포장마차 음식만 먹구다녀도 외식할 필요 없을거 같아요!!
    좋은 경치와 맛난 음식만 있음 캬~ 급 행복해 지는거 같아요 ^ㅇ^

  7. 이곳간 2010.07.26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네덜란드에도 포장마차가 있구나!! 순간 이런 생각을 했지 뭐예요 ㅋㅋㅋ 전 포장마차하면 우동이 생각이 나요..

  8. ageratum 2010.07.26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장마차가 예쁘긴 하지만..
    그래도 포장마차는 우리나라 최고인거 같아요..^^
    오뎅국물이 갑자기 떙기네요..ㅋㅋ

  9. 제이슨 2010.07.26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 어디를 가나 포장마차는 꼭 있는 것 같습니다.
    캐나다에도 꽤 많이 보이던데요. ^^
    (캐나다 잘 다녀왔습니다.)

  10. 무아지경 2010.07.27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지않아 우리나라에도 패스트 푸드 자동판매기 보일 것 같은 느낌이~ ^^

  11. 뻘쭘곰 2010.07.27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다양한 요리를 판매하는군요.. 먹어보고 싶네요.. ㅠㅠ
    청어와 생선튀김이 급~!! 땡기네요..^^;

  12. 푸성귀 2010.07.27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장마차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군요.
    예전에는 순수하고 정이 넘쳤는데
    지금은 넘 상업화되고
    깔끔하질 못해서
    주변 상인들에게 근심거리가 되기도 한답니다.
    그래서 얼마전에는 각 지자체에서 일제정리를 하기도...ㅎㅎ
    아름다웠던 추억이 그립습니다.

    많이 덥지요.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사랑합니다.^^

  13. 『토토』 2010.07.27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뉴는 다르지만 포장마차가 있긴 있군요
    맨 아래 소개된 패스트푸드 자동판매기?
    요거 울나라에도 도입될 가능성이 보이네요^^

  14. 킬리만자로 표범 2010.07.27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덜란드 포장마차는
    완전히 무슨 공연하는 마차 같군요
    저런데서 뭐라도 사 먹으면
    참 맛있겠어요

    늘 건강 조심하시고
    좋은일이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

  15. 라이너스™ 2010.07.27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네요. 마치 유원지에서나 볼듯한 디자인? ^^

  16. 바람흔적 2010.07.27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장마차가 있네요.
    예전에 영국에서 피쉬 엔 포테이토를 사먹긴했으나.....
    문화가 틀리니 포장마차문화도 틀리겠지요.
    늘 건강하시고 즐건날 되세요.

  17. 워크뷰 2010.07.27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의 포장마차 낭만과 추억의 대명사이지요^^

  18. 꽃기린 2010.07.27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에 남편이랑 포장마차 데이트 가고 싶어지네요

  19. 한스~ 2010.07.27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보고 우리나라 포장마차를 생각했는데
    편견이 무서운가봅니다.
    네덜란드포장마차에서 맛보는 별미들...잘보고가요.
    청어절임을 북유럽에서 잘 먹나보네요.

  20. 지나가다 2010.08.01 0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과 3년 전에 네덜란드에서 교환학생으로 생활하고 있었는데, 벌써 애엄마가 되어 당시의 낭만과 추억이 가물가물해졌네요. 현실적인 고민만 안고 사느라 그 절인 청어 이름조차 기억이 안나고 당시가 까마득히 먼 일 같이 느끼는 날 보며 문득 서글퍼지기까지 합니다... 정말 좋아하는 나라였죠. 그리고 그곳에서 쭉 살고 싶었고, 한국에 돌아와서도 한동안은 꼭 네덜란드 남자와 결혼하겠단 소릴 입에 달고 있었어요. 음...... 정말 그립습니다...... 감자튀김도, 자판기 고로케도, 웍투웍 웍투고 같은 아시안 패스트푸드도. 그리고 이것도 일종의 포장마차라면 포장마차겠죠? 길거리에 즐비했던 꽃파는 행상들도

    • femke 2010.08.01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네덜란드라면 절인 청어, 하링을 제외하고
      이야기할 수 없겠죠.
      이곳에서 좋은 추억 많이 가지신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추억을 가지고 산다는 것 행복한 일이라
      생각해요.

  2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06 0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장마차가 너무 예쁘네요! 갑자기~감자튀김이 마구 마구 먹고 싶어지네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