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회상기


네덜란드 여성들은 자신이 직접 무엇을 

만든다는 것에 대단한 긍지를 가지고 

있다. 누군가의 집에 내놓은 케이크를 

보고 직접 만들었느냐는 질문이 먼저고 

자신이 만든 것은 수다스럽다고 할 만큼 

타인에게 자랑하며 또한, 이 점 상당히 

강조한다.


돌이켜보면 나는 한국에서 지내는 동안 

여성이 하는 일, 그 당시 여성이 해야 하는 일에 대해 무척 혐오감을 

가지고 있었다그건 내 세대에는 남녀가 하는 일이 철저하게 분리되어 

있었고 그런 사상에 대한 반항심 같은 것이었다.


우리의 가정교육은 예절과 전통을 원칙으로 교육이 시작된다. 하지만 

내가 본 네덜란드의 가정교육은 무척 현실적이다. 아들딸 구별 없이 청소

부엌일 시키는 부모, 학업보다는 현실적인 일에 가정교육이 이루어진다

다시 말하면 자녀가 독립해서 혼자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가정교육에서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나는 학교에 다닐 때나 집에서조차 여성이 해야 하는 일을 전혀 배우지 

않았고 배우기를 거부했다. 지금도 한국가정에서는 공부가 제일이듯이 

그 당시 우리 부모나 내가 해야 하는 일은 공부가 전부라고 믿었던 것 

같다.





내가 유럽에서 본 여러 모습 중 인상 깊었던 것 중 하나가 이곳 여성들은 

바느질과 뜨개질 못 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학교 다닐 때 숙제로 내준 

바느질마저 노모에게 맡겼던 나로서는 처음 유럽 여성의 바느질과 뜨개질

하는 모습이 이상하게만 느껴졌다. 유럽에선 내가 생각했던 여성만의 일이 

이곳 여성들에 의해 아무런 거부감없이 행해진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자신의 손으로 무엇을 만든다는 것에 자부심을 품은 이곳 여성들을 

지켜보면서 지금까지 내가 여성만의 일이라고 거부했던 일들이 잘못되었음을 

알게 되었다. 이건 남녀평등의 문제가 아니라 무엇인가 손으로 직접 만드는 

일에 대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이 나라의 사회풍토였던 것이다.


물론 그 후 나도 네덜란드 여성에 질세라 열심히 바느질과 뜨개질을 배웠고 

이곳 여성만큼 내가 만든 물건을 열심히 자랑하진 않지만, 주위 사람이 내 

옷을 보고 직접 만들었느냐고 물으면 아주 당당하게 내가 만든 것이라고 

말한다.


간혹 한국의 친척과 노모가 그런다. 무엇하러 바느질 같은 것 하느냐고. 사서 

이용하는 것에 익숙한 사람들의 말이다. 자신의 손으로 직접 만드는 물건에 

긍지를 가진 네덜란드인과는 다른 반응이다. 이와 같은 반응은 우리는 새것을 

좋아하고 네덜란드인은 비록 남이 보기에는 어설픈 작품 같지만, 자신이 만든 

것을 자랑으로 여기는 일종의 국민성의 차이가 아닌지 모르겠다.



0

Posted by femk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2013.03.11 0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가 만든 물건을 중요시 한다는 점이 참 마음에 드네요.
    좋은 한주 되세요.^^

  2. 익명 2013.03.11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짚시인생 2013.03.11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캐나다도 그래요. 남녀구분의 차이가 없더군요.
    짚시가 놀란것은 애띠어 보이는 처녀가 공사장에서 큰트럭을 운전하는 모습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어요.
    아마도 일에는 남녀의 구분이 없나 봅니다. 우리만 남존여비 사상의 잔재가 남아있는듯해요. 그쵸??

  4. 바람나그네 2013.03.11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옷 하나에도 자신이 무엇을 했다는 의미를
    넣을 수 있다는 것은 무척이나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멋진 하루되세요^^

  5. 또웃음 2013.03.11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문화인데요.
    자신이 만든 것에 대한 가치를 부여하는...
    그만큼 자존감도 높을 것 같습니다. ^^

  6. 울릉갈매기 2013.03.11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생각의 차이같아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

  7. 돌담 2013.03.11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덜란드 사람들은 옷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고 들었습니다.
    자연 유행에 민감하지 않고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3.11 1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성평등의 문제를 떠나서 직접 만드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 정말 멋져요!
    여자와 남자가 다른 나라보다는 더 동등한 사회여서 여자가 바느질이나 음식에서 긍정적이게 생각하는 것 같아요... ^^
    참 멋있습니다! 나중에 펨께님의 작품들도 포스팅에서 올리신다면 눈 뿅뿅~ 하면서 읽을 것 같아요.. ^-^ 요즘 옷 만드는 것에 관심이 가거든요... : )

  9. *저녁노을* 2013.03.11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부심이 강한 나라로 보입니다.

  10. 레오 ™ 2013.03.11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 어릴적 내복과 양말은 언제나 모친께서 뜨게질 해주신 내복이었답니다
    지금도 생각납니다 너무 뜨뜻하고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부러움에 목에 힘주고 ㅎㅎ ..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