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정부는 자국민의 안전 어떤식으로 보호할까?

 

 

글을 쓰다보니 생활하고 있는 네덜란드가 마치 지상천국인것처럼 이나라의

장점만 이야기하고 있다는 느낌을 독자들에게 안겨 줄지는 모르겠으나

여러가지 문제점을 우리나라와 비교하면서 매번 느끼는 것이  정말 두사회가

다르다는 것이다.  

이 무엇이 다르다는 말은 이곳사람들의 생각이나 문화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정책, 책임감 또한 다른것 같다. 인터넷을 통하여 사이판 총격사건을

접한 기억은 있지만 자세한 정보를 접하게 된것은 한사의 문화마을을
운영하시는 한사 정덕수님
의 글을 통해서였다.
그분의 사이트
blog.daum.net/osaekri

 

그분의 글을 보면서 만일 네덜란드인이 사이판 총격사건에 피해자였다면
네덜란드에서는 어떤식으로 이 문제를 처리했을까를 잠시 생각했다
.

이곳에서도 더러는 해외여행중 사고가 발생한다. 이런 사고가 발생했을때
과연 네덜란드에서는 무슨 일이 제일 먼저 일어날까요
? 

한때는 네덜란드 국민들의 긍지와 자랑이였던 이나라 비행기 KLM

(현재 카엘엠은 에어프랑스 자회사) 의사, 간호원, 의료장비 그리고

사고로 인해 정신적 피해를 받은 사람들, 그 가족들을 위한 상담원,

적십자회원들과 부상자들을 위해 그 나라로 날라갈것이다. 이런일이 꼭

정부차원에서만 일어나는것도 아니고 사고의 종류에 따라 그 해결책이

조금은 다르겠지만 누구에게 사고의 책임이 있는가를 묻기전에 피해자들에게

가장 절실한 문제점의 해결책을 강구하는것이 이 나라에서 제일 먼저 시행하는

일이 아닌가 생각된다.


헤이그, 비넨호프

내가 생각하는 선진국이라는것은 자본주의의 상징인 돈으로 측정하는
,

얼마나 부유한 나라라기 보다는 얼마만큼 국민의 권리와 자유를 배려해 주느냐,

살고있는 땅의 국민들의 사회에 대한 책임감, 이웃에 대한 배려가 이 선진국을

측정하는 바로메터가 아닌가 한다.

혹자는 말할 것이다. 무엇때문에 그런곳을 여행하여 그런 변을 당하느냐고

그러나 그런 불평을 늘어놓기에는 이 사이판 총격사건의 부상자 문제는 아주

심각한것 같다.

두 어린아이가 있는 한 가정의 기둥인 남편이 이 사건으로 하반신이 영구히

불구상태로 될 전망이 높다는것이다. 안정된 사회, 따뜻한 사회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그 땅에 살고있는 국민들의 이웃에 대한 배려도 아주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언제 어디서 어떤 사건이 일어날지는 누구도 예측할수 없는 일.
우리는 현재 불우한 이웃, 저개발도상국에 대한 관심이 어느때보다 높은 시대에 살고
있지않는가
.

과도한 민족주의는 파시즘이라는 엄청난 결과를 초래할수도 있지만 적당한 민족주의는

차라리 우리 사회의 번영을 위해서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불우한 먼 나라의 이야기도
중요하지만 내 이웃에 대한 배려도 잊지 말아야 할것 같다
.



연말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올 한해를 의미있는 해로  함께 만들어 가는것이 어떨까요.

그분의 안타까운 이야기에 귀를 귀울어 보는것도 의미있는 한해를 보내는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 그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다음 아고라에서 만날수 있습니다.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