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노래 다른 느낌, Diamond & Rust


여성 포크송 가수로 밥 딜런과 60년대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인 존 바에즈와 

록 밴드 주다스 프리스트의 노래를 비교한다는 것 조금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지도 모른다. 민중 사이에 사랑받고 불려지는 전통적인 노래 포크송과 팝 

음악의 서브장르인 록 특유의 강한 비트를 가진 록 음악과의 비교가 어렵고 

어느 음악이 더 낫다고 말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70년대 우리나라 포크송 가수들이 번역해 많이 불렀던 포크송 가수 존 바에즈는 

포크송 가수로도 잘 알려졌지만, 반전운동가, 인권운동가로도 유명하다. 노래 

가사에 시민권, 자유 등을 표현하고 흑인 인권향상과 60년대 월남 반전운동에 

적극적으로 활동한 반전평화운동가로 당시 세계적으로 일어났던 월남 반전운동에 

대표적인 인물 중 한 사람이다.



이미지 출처: google.com


1959년 음악계에 데뷔한 존 바에즈의 노래 중 명곡이라고 불리는 Diamond 

and Rust 1975년 발표되었다. 이 노래는 한때 존 바에즈의 연인으로 알려진 

밥 딜런과 그녀의 이야기다.


주다스 프리스트


70년대 탄생한 영국 헤비메탈 밴드 주다스 프리스트를 헤비메탈 장르의 설립자

라고도 부른다. 현재 헤비메탈 사운드와 이미지를 만든 주인공 주다스 프리스트는 

스스로 메탈 갓이라 선언하고 존 바에즈의 Diamond and Rust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다. Painkiller 1980년 발표한 앨범 British Steel에 수록된 Breaking the Law로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팬을 가진 주다스 프리스트는 70년 중후반 메탈밴드에 가장 

큰 영향을 준 밴드로 블랙 사바스 다음으로 최고의 헤비메탈 밴드로 알려진다.



이미지 출처: google.com


Diamond and Rust는 주다스 프리스트를 음악계에 널리 알리는데 공헌했을 뿐만 

아니라 존 바에즈의 원곡보다 더 많은 사랑을 받는 리메이크 노래가 되었고 또한,  

리메이크 노래로서 가장 성공한 예가 되기도 한다


 

0

Posted by femk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나그네 2014.03.16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척이나 행복한 음악을 들려준 주다스 프리스트였어요.
    시대의 경계가 필요없는 가수로 있어 줘 늘 행복하네요.
    또 그들의 음악을 알리는 가수들이 있어 더 행복한 거 같아요^^

  2. 또웃음 2014.03.16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주다스 프리스트가 부른
    다이아몬드 앤드 러스트가 더 좋습니다.
    후렴의 샤우트가 그냥~ ^^

  3. 해피선샤인 2014.03.16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곡 다 들어보고 싶네요..ㅎㅎ

  4. 김지철 2014.03.16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메이크 노래는 원곡을 뛰어넘기 정말 힘든데..
    정말 대단한것 같아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5. ★입질의추억★ 2014.03.17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다스 프리스트는 몇 곡 들어서 알지요.
    70년대 탄생에 영국밴드였군요. 음악만 들었지 밴드의 면면은 잘 몰랐습니다. ㅎㅎ

  6. 레오 ™ 2014.03.17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는 judas의 before the dawn 를 기타 치며 열창을 하곤 했답니다
    끝내좋죠 ㅋㅋ ..듣는 사람은 괴롭지만서두요 ㅋㅋㅋ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