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전 네덜란드 우승이 낳은 유머


큰 경기의 우승과 패배 뒤에는 항상 팬들과 시청자들의 비판과 유머가 

뒤따른다아직은 첫 경기밖에 치르지 않은 네덜란드 팀이지만 기대 

이상의 결과가 낳은 후유증이 대단하다. 축구 팬 다수 아직도 어안이 

벙벙한 표정이다. 하지만 승리는 즐거운 것. 따라서 경기에 따른 팬들의 

반응 또한 다양하다.


네덜란드 아이들이 초등학교를 입학하면 제일 먼저 배우는 것이 신발 끈 

묶는 일이다. 부모의 도움 없이 무언가 혼자서 할 수 있다는 것은 아이들

로서는 상당한 일이다. 숫자, 글자가 아닌 아이 스스로 운동화 끈 묶기를 

배운 아이들은 학교로부터 수료증을 받는다. 아이들이 학교를 채 졸업하기 

전 학교로부터 제일 먼저 받는 증명서가 되는 셈이다.


스페인 네덜란드 경기에서 아리언 로벤은 운동화가 벗겨졌지만 운동화 끈을 

풀어 신발을 다시 신기까지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하여 이를 본 시청자

들은 로벤선수에게 멋진 선물을 줬다. 네덜란드 초등학생에게 주는 운동화 

끈 묶음 수료증. 물론 로벤 선수도 분명히 초등학교에서 이 수료증을 받았을 

것이지만 말이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투우사가 된 반 페르시.




네덜란드 마트에는 스페인 산 오렌지가 대부분이다. 예전 이탈리아, 이스라엘

에서 수입하던 오렌지는 스페인 산 오렌지로 바꿨다. 거의 100% 시장 점유율

이다. 그림은 스페인 산 오렌지와 그것으로 주스를 만든 네덜란드를 표현한다

스페인 팀이 네덜란드 팀에게 참패했다는 뜻이겠지.





반 페르시의 헤딩슛에 대한 반응과 재미있는 이미지가 가장 많다.


에볼루션으로 인간의 진화과정을 그려낸 인간 진화론에 비유한 이미지.




플라잉 더치맨. 피터 팬과 함께 나는 반 페르시.



네덜란드 상징 사자와 스페인 상징 투우. 당연히 사자의 우승이다.



시계로 그려낸 네덜란드에 5골을 허용한 카시야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 , 석으로 흐로닝겐 경기장 채운 석현준


외국에서 생활하다 보면 한국 상품을 만나거나
우리나라의 좋은 소식을 들으면 어깨가 으쓱해진다
.
생각하면 무척 당연한 일인 것 같기도 한데 매번
이런 소식에 가슴이 두근거림은 나에게만 일어나는
일은 아닐 것이다
.

20일 자 네덜란드 일간지 스포츠 부분에 현재
F.C. 흐로닝겐에서 활약하는 석현준 선수에 대한
찬사로 야단이다
. 석현준 선수의 성인 석(Suk)
부르며 흐로닝겐 경기장을 열광의 도가니 속으로
몰아넣은 석현준 선수는 아약스에서 버림받았지만
,
PSV와의 경기에서 2골을 넣어 맨 오브 매치로 선정되었고 FC 흐로닝겐의 영웅이 되었다.

네덜란드 에레디비지(Eredivisie)에 활약한 한국 축구선수로서는 8번째 되는 석현준 선수는
아약스 선수 시절부터 관중에게 사랑을 받았다
. 그가 경기에 나올 때마다 이곳 축구팬들은
Alles op Suk(, 너가 전부다)라는 노래를 불렀고 아약스 축구 팬들은 석 선수를 두고
부르스 리
(Bruce Lee)라는 닉네임으로 부르기도 했다. 그만큼 아약스 시절에도 팬들에게
인기가 있었다는 것이다
.


출처: AD.nl
네덜란드 일간지 아데(AD/Algemeen Dagblad)에 소개된 석현준 선수.


시즌 2011-2012년 에레디비지 우승을 앞둔 PSV  에인트호벤으로서는 석현준의 두 골로 난처한
처지에 놓였지만
, 외국에서 생활하는 한 사람으로서 한국선수들이 언론으로부터 칭찬받는 일을
지켜보는 것은 분명히 기분 좋은 일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브라질 삼바와 네덜란드 폴로네즈의 대결,
네덜란드 vs 브라질

 

남아공 포트 엘리자베스 넬슨 만델라 베이
스타디움에서 토탈 사커의 나라
, 

네덜란드 대표팀이 브라질 삼바 축구와의  
대결에 우승하여
4강에 진출했다.

브라질과의 경기가 있었던 날은 네덜란드에서는
거의 상상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무더웠던
,

기온이 무려 35도가 넘었음에도 불구하고
16
강 진출 경기와는 달리 경기를 시청하고자

몰려든 사람들로 발디딜 틈조차 없었다.
다른 경기 때와는 달리 에인트호번 시에서는 광장에

두 개의 대형 스크린을 마련하고 날씨가 더웠던지라
곳곳에 구급차
, 물을 준비하여 경기를
보는 동안 더위를
어느 정도 잊을 수도 있었다
.
 

 






동상도 오렌지 넥타이를 매고 응원하네요.


유일하게 브라질팀을 응원하시던 분.




네덜란드팀이 골에 환호성을 울리는 팬들의 모습입니다.






폴로네즈를 추고 있네요.

월드컵 5관왕인 브라질과 대결에서 네덜란드는 지금까지 그리 좋은 결과가 있지 않고
이번 월드컵에서 네덜란드 선수가 보여준 경기에 의아심을 가지고 있던 네덜란드인들에게

오늘 경기는 사람들의 예상을 뒤엎었던 아주 좋은 경기였다.
비록 오렌지팀이 한 골을 넣을 때마다
물과 맥주세례도 감수해야 했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