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칠리아 여행기]

책과 재즈의 카페 스핀나토[Caffè Spinnato]

 

지금까지 많다면 많은 레스토랑을 가봤지만 트라파니의
스핀나토같은 레스토랑은 처음이다
. 세상에는 고풍스러운
레스토랑
, 멋진 실내장식으로 사람들의 눈길을 멈추게 하는
많은 레스토랑이 있겠지만 트라파니의 카페
/레스토랑
스핀나토처럼 책으로 실내장식을 한 레스토랑을 만나기는
그리 쉽지 않을 것 같다
.

 

트라파니에는 작은 도시답지 않게 고급스러운 레스토랑도 제법
있고 피자
, 쿠스쿠스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레스토랑이 많이 있다.
대체로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레스토랑은 피하는지라 그날도
이곳저곳을 기웃거리다 이탈리아어가 유난히 많이 들리던
음식점을 발견했다
. 이곳은 이 지역사람이 자주 오는 곳인 것
같다.

 

잔잔히 흐르는 재즈 음악으로 시칠리아식 해물요리를 먹고 있는데

문득 내가 아는 파울로 코엘료의 책이 보였다. 서점도 아닌 곳에 그것도 잡지가 아닌 책이 있다는
것도 특이했고 파울로 코엘료의 책만 있는 게 아니고 여러 권의 책이 레스토랑에 비치되어 있었다
.
제일 먼저 눈에 띈 책은 역시 달라이 라마의 서적. 벽에 배치된 책들을 보니 헤밍웨이의 책 등
여러 작가의 서적이 있다
. 체 게바라, 마릴린 먼로의 책, 트와일라잇 등. 그 중에서 내 시선을 끈
책들은 역시 파울로 코엘료의 작품들
. 이 레스토랑의 주인은 파울로 코엘료의 열렬한 팬인 것 같다.
내가 가진 책보다 훨씬 많은 파울로 코엘료의 책들이 이곳에 있다.

카페 주인인 젊은 분에게 물었다.

당신은 파울로 코엘료의 팬이냐고?”

그렇다고 한다.

코엘료의 책은 전부 읽었고 또한, 그의 작품을 무척 좋아한다고.

참 신기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가 코엘료의 팬이라서 신기한 것이 아니라 좋아하는 서적, 자신이 읽은
책들을 고객들에게 선보이고 또한
, 책으로 실내장식을 했다는 것이 내겐 무척 신기하게 느껴졌다.
이 또한 여행자가 느끼는 즐거움이리라.







 

트라파니에 머물면서 섭씨 30도를 넘나드는 뜨거운 시칠리아의 기후에 투덜거리기도 했지만 스핀나토의
젊은 주인장과의 만남 그리고 책으로 실내장식을 한 특이한 레스토랑을 본 것으로 잠시 시칠리아의 뜨거운
태양을 잊을 수 있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창고가 레스토랑으로 변한 리스본 레스토랑

에스팔라 브라사스[Espalha Brasas]

 

포르투갈에는 미술관이 무척 많다. 그러나 이번
여행에서는 미술관 방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
.
앞으로도 아마 그럴 것 같다. 특별히 좋아하는
작가의 작품이 전시되지 않은 한 올해는 미술관
방문이나 궁전
, 성당, 정원 같은 곳은 여행리스트에
제외하기로 했다
. 아주 유명하고 특별한 경우를
빼놓고는
.

 

리스본을 흰 도시라고 말하죠. 현대 건축물이나 빌라
등은 분홍
, 노란색 그리고 흰색의 모습으로 여행자의
눈을 부시게 하지만 고대 건축물과 공공기관의 건물들은
벨기에의 건축물을 보는 듯 회색의 칙칙함으로 여기가
남유럽인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

 

리스본에서 봐야 할 그리고 보고 싶은 곳이 많지만 그중에서 프랑스 가이드 책 루타(Routard)
10년 동안 리스본에서 가봐야 하는 음식점으로 추천한 곳이 도카스 지역에 있는 레스토랑
에스팔라 브라사스. 여행가디드 책이 추천한 곳이라 다 믿을 수는 없고 모두 좋은 곳이라
할 순 없지만 예전 물품을 저장하던 창고를 레스토랑으로 만들었다는 참신한 아이디어
,
저녁노을이 물드는 이곳에서 바라보는 타구스 강 위에 떠있는 요트의 모습, 멀리 보이는 예수상
그리고 타구스 강 위에 서 있는 폰테
25 듀 아브릴(Ponte 25 de Abril)브릿지는 정말 아름답다.
리스본을 방문하면 정말 한 번쯤 가보면 좋은 곳이라 생각한다.

 

레스토랑은 도카스의 도카 데 산토 아마로(Doca de Santo Amaro)에 있고 그릴 레스토랑으로
유명하다
. 1910년 지어진 이 건물들은 현재 카페와 레스토랑으로 아는 사람은 리스본을 방문하면
꼭 한 번씩 들린다고 한다
. 나도 그 사람들 중 한 사람. 이 음식점은 주위 다른 레스토랑과는 달리
포르투갈 음식전문집이다
. 육류, 해산물 요리로 유명하고 특히 이 집의 씨푸드 수프와 새우, , 문어
그릴도 아주 유명하다
.


내가 먹었던 Seafood Grill. 연어, 새우 그리고 게를 구워준다. 메인 메뉴가 나오기 전 빵과 올리브를 줬다.
포르투나 다른 레스토랑에서는 올리브 대신 새우와 감자를 으깨 만든 고로켓을 주기도 하고 벨기에도
이 고로켓을 준다
. 포르투갈식으로 요리한 배추, 삶은 감자 두개, 브로콜리와 씨푸드 그릴을 한 접시
비우고 나니 배가 부르다
. 양이 적어 은근히 걱정했는데 말이다. 아무리 배가 불러도 나는 커피는 꼭
마셔야 직성이 풀리는지라 에스프레소 같은 포르투갈의 진한 커피를 한 잔 마시며 옆 카페에서 들리던
마돈나의
“Material Girl”에 나도 모르게 노래를 따라 부르며 어깨를 들썩이기도 했다.

여행자가 즐길 수 있는 모든 것을 이곳에서 즐겼다고나 할까.

음악, 아름다운 풍경, 한 잔의 커피와 이 모든 것을 즐기는 느긋함 같은 것을.


이층 바의 모습


해산물 요리전문집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이다.
우리나라 회집처럼 레스토랑 안에 아콰리움도 있고 그 속에서 움직이는
, 문어등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루타가 2000 - 2010까지 가이드 책에 우수 레스토랑으로 선정했다는 표시판들이다.


리우데자네이루 예수상과 똑같은 모습의 예수상.

40년간 포르투갈 독재정권에 반대하여 좌파 청년 장교들이 주도하여
일어난 포르투갈 카네이션 혁명을 연상하는 다리
Ponte 25 de Abril.
이 브리지는 1966년 만들어졌고 원래 이름은 당시 독재자의 이름과 같은
Ponte Salazar였다. 또한, 샌프란시스코의 골든 게이트 교의 모습과 비슷하다 하여
유럽의 골든 게이트 교라고도 한다
.

 

 

 

* 포르투갈 사람들은 “de”혹은 가 아닌 듀로 발음하는 것 같던데

정확한지는 잘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한국, 일본, 중국 레스토랑 중 당신이 원하는 곳은
어떤 곳입니까
?

네덜란드에는 중국 음식점이 많이 있다. 중국음식점을
만나지 않는 곳이 없을 만큼 중국 음식점이 많이 있고
많이 있는 만큼 중국 음식도 잘 알려졌다
. 또한, 이곳
사람들은 중국 요리에도 익숙하다
. 최소한 중국 볶음밥
등 몇 가지 중국요리를 하지 못하는 사람이 없을 정도니
중국요리가 이곳에서 얼마나 잘 알려져 있는가를 엿볼
수 있다
. 물론 중국 음식은 값이 싸고 테이크 아웃이
가능하다
. 이런 점도 중국 음식을 알리는데 크게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다
.
그러면 네덜란드 내 일본 음식점도 중국 음식점만큼 잘
알려졌고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을까
? 대도시를 제외하고는
잘 볼 수 없는 일본 음식점이지만 사람들은 일본 음식에
대해 상당히 호기심을 가지고 있다
. 일본 레스토랑이라면
떠올리는 고급요리
, 꼭 한 번 가 보고 싶은 곳이라고 이곳
사람들은 생각한다
. 내가 김밥을 말할 때 그들은 스시를 떠올리며 그와 동시에 일본이라는
나라를 생각한다
. 그들에게 일본은 언제나 가고 싶은 나라, 신비의 나라인 것이다.

네덜란드 슈퍼마켓을 한 번 살펴보자. 중국 라면, 중국요리에 필요한 재료들, 일본의 스시,
일본간장, 라면 심지어 컵라면까지 살 수 있다. 아니 중국, 일본, 베트남, 모로코, 인도네시아,
타이요리 재료까지 쉽게 구할 수 있다. 이렇게 여러 나라의 다양한 요리 재료들은 구할 수
있지만 한국요리에 대한 특별한 재료나 한국 식품을 파는 일반 슈퍼마켓은 하나도 없다
.
그만큼 한국 음식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또다시 화장품을 전문으로 파는 곳으로 발길을 돌린다. 유명 브랜드만 파는 화장품 가게에서
다른 나라 제품은 발견할 수 있지만 우리나라 화장품을 파는 가게는 단 한 군데도 볼수 없다
.
일본 화장품 시세이도, 겐조는 프랑스 일류 화장품 진열대에 나란히 진열되어 있지만 단 한 개의
한국 화장품은 발견할 수 없다
. 내가 일본의 시세이도를 말하면 직원들은 다들 고개를 끄덕인다.
이 말은 그만큼 시세이도 화장품을 인정한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도 좋은 화장품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
그런데도 유럽에서 잘 알려지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어떤 분은 말할 것이다. 일본 음식이 우리나라 음식보다 많이 알려지는 것이 뭐 그리 대단한 일이냐고.
문제는 일본 음식이 한국 음식보다 더 많은 사람에게  알려졌다는 것이 아니다. 일본의 문화는 그만큼
서구사회에 정착되었고 인정받고 있다는 것이다
.
 



다시 한국, 중국, 일본 레스토랑 이야기로 돌아가자. 내가 네덜란드인에게 당신은 세 나라의 음식점
중 어느 곳을 가고 싶으냐고 묻는다면 그들은 어느 곳을 선택할까
? 그들의 첫 번째 선택은 일본
레스토랑일 것이다
. 그다음으로는 중국 레스토랑과 한국 레스토랑. 그리고 한국 레스토랑을 선택한
사람들은 나에게 물을 것이다
.
한국 레스토랑에서 무엇을 먹어야 하며 한국의 전통음식이 무엇이냐고.  

한 나라를 홍보하는 데는 차 몇 대보다는 그 나라 문화를 알리는 편이 훨씬 효과적이라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 우리가 우리나라 문화를 제대로 알리지 못하는 이 시각 일본과 중국은 그들의 문화 홍보에
여념이 없다
.
그래서 생각한 것이다.
비록 단기간 큰 성과는 거둘 수 없지만 한국문화 홍보에 좀 더 힘을 기울여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하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여행기] 요새와 풍차를 만나는 흐이스든[Heusden]

 

 

유럽을 방문하다 보면 많은 요새, 마을을 둘러싼 성벽을 만나볼 수 있다.

암스테르담의 방어선이 유네스코에서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것처럼 네덜란드에는
요새
, 방어선을 가진 도시들을 많이 있다.

이 방어선과 요새 등을 둘러보면서 얼마나 이들이 처참하게 자연, 외적의 침입에 대해
고심했던가를 알 수 있다
. 이 흐이스든이라는 곳은 도시라고 말하기에는 규모가 아주
작은
, 거의 동네에 가까운 곳이나 이곳의 방어선은 네덜란드 문화유산 지로 지정되어
있다
. 파괴된 방어선과 요새들은 거의 40여 년이라는 긴 세월동안 증설되고 있고  
모든 요새가 완전히 복구되기까지에는 얼마나 많은 시간이 필요한지 그들조차 알지
못하고 있다
내가 보는 이들의 문화 유산지에 대한 애착과 열정은 때로는
존경스럽기조차 하다
  








이곳에 있던 레스토랑, 반대편엔 주인이 운영하는 작은 맥주박물관도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