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정이 가던 고향 같은 레이던


 

이곳저곳에서 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리고 봄을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는데 봄이 오기는커녕 다시
겨울이 되돌아온 듯하다
. 불어닥치는 비와 바람 그리고 영상 8도를 채 넘지 못하는 낮은 온도로

윙윙거리며 날아다니던 벌들은 소리도 없이 자취를 감추고 아침저녁으로 난방마저 켜야 하는

이곳의 이상한 날씨와  지루한 회색빛 하늘에 몇 주 전 방문했던 레이던시의 풍경을 문득 생각했다.

 

방문했던 날이 그리 화창한 날은 아니었으나 비가 오지 않아 하루를 제대로 즐겼던 것 같다.

거리마다 네덜란드 대가 렘브란트의 발자취를 만나볼 수 있었고 셰익스피어와 같은 유명한 작가의
문구를
  건물의 벽에서 읽을 수 있었던 점 또한 기억에 오랫동안 남아있을 것 같다.

유일한 한국어과가 있는 레이던대학교에서 강의했다는 아인슈타인. 그의 발자취는 찾을 수

없었으나 스위스에서 여기까지 와서 강의했다는 그의 모습도 잠시 떠올려 봤다.








운하에서 하루를 즐기는 도시인들의 모습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레이던에는 렘브란트의 발자취를 따라 산책하는 루트와 유명한 시인의 문구를 찾아다니면서

산책하는 루트가 있습니다.


유난히 아름답게 보이던 빨간 대문
 

가는 곳마다 만나는 풍차. 이곳에서만 세 개의 풍차를 본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대학교] 레이던대학교[Leiden University]


 

외국에서 생활하면서  같은 동족은 아니지만, 우리나라에 대해 조금이나마  흥미를 느끼고 있거나
우리나라의 역사
, 문화를 알고 이해하는 사람을 만나면 무척 반갑다. 비록 깊은 지식은 가지고 있지
않으나 한국 어디 어디를 방문해본 적이 있다든지
, 무슨 음식을 먹어봤는데 맛이 있었다든지 하는
지극히 단순한 대화로도 몇 년 지기 친구를 만난 것처럼 정이 간다
. 이것은  고향을 떠나온 사람들이
자주 느끼는 감정이 아닌가 생각된다
.

 

네덜란드에 유일하게 한국어과가 있는 대학이 있다. 유럽에서 잘 알려진, 대학도시 레이던의 레이던
대학교
. 대체로 아시아인이라면 일본인, 중국인을 먼저 생각하는 이곳에,  네덜란드에서도 가장  오래된
대학교에 한국어과가 있다는 사실은 새삼 내가
  한국인임을  자랑스럽게 느끼게 해준다. 1575년에
설립된 이 대학은 네덜란드 왕실과도 밀접한 관계를 지니고 있으며
50개의 학과와 150개의 학부가 있다.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 중에는
입양인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이것은  모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입양인들에게 좋은 기회를 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언어를 해외에 알리는데도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 

 

지금까지 네덜란드에서 생활하면서 번역된 일본문학, 중국문학은 제법 접해 보고 이곳 문단에서도 일본
작가
, 중국작가들을 거론하는 것은 들어봤으나 우리나라 문학을 알고
이야기하는 사람은 극히 드물었던
것 같다
. 이곳에서 번역된 우리나라의 책이 있다면
황석영 씨의 한씨 연대기가 유일한 책이 아닌가 한다.
이 책을 번역한 사람 중에 한 사람도
입양인으로서 레이던대학교에서 한국어를 공부했던 분이다. 세계
어느 나라보다 경제적이고 아름다운 언어를 가진 우리나라의 언어에 대한 홍보 또한 중요한 문제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  노벨문학상이 거론될때마다 일본작가 무라까미 하루끼의 이름을 많이 언급하던 것
같던데 우리나라에도 좋은 작가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구에서는 한국작가들의 이름을 많이 언급하지
않았던 것 같다
. 이것은 아직도 한국어, 한국문학이 서구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
중요한
이유가 될 것이다
.

 


레이던시를 대학도시라 부르듯이
, 우리나라처럼 캠퍼스가 있는 대학교가 별로 없는 이곳은
도시 전체가
마치 대학교처럼 가는 곳마다
, 거리마다 대학건물들을 만난다.

단지 한국어과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나를 반겨주던 것 같던 레이던시.

이 도시에서 누군가가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뿌듯하게 느껴졌다.

비록 소수  학생이 한국어를 공부한다 할지라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여행기] 88개의 다리가 있는 렘브란트 출생지 레이던[Leiden]


레이던은 유럽 미술사에서 가장 위대한 화가로 불리는 바로크시대의 거장 렘브란트(Rembrandt
Harmenszoon van Rijn)가 태어나 화가로서 꿈을 키우며 젊은 시절을 보냈던 곳이다.
그만의 특유한
명암법과 그의 익살스럽기조차 한 작품들을 탄생하게 하여준 곳이 레이던이 아닌가 싶다
.  

 

암스테르담에서 30분 만에 도착할 수 있는 이곳은 2,700여 개의 문화유산을 지닌 도시로서 네덜란드에서
제일 오래된 대학이 있는
,  대학도시로 유명하고 이 도시에 있는 운하와 운하를 연결하는 88개의 다리를
볼 수 있다
. 자칫 유명한 곳을 주로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지나치기 쉬운 도시지만 유럽에서는 상당히 잘
알려졌고 지성미가 넘치는 도시다
. 아름다움과 소박함을 동시에 지닌 도시, 렘브란트의 출생지인 만큼
그의 발자취를 따라 산책하는 맛도 이 도시가 가진 매력이라면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


풍차의 나라답게 가는 곳마다 풍차를 만난다.
굳이 관광객이 몰려드는 킨더다이크(Kinderdijk, 네덜란드어: 킨더데이크)  갈 필요가 없을 정도로


1630년 작품인 렘브란트 자화상.
렘브란트의 발자취를 여러 곳에서 만날 수 있다.


화창한 날 네덜란드에서 제일 많이 볼 수 있는 풍경이다.
여유로움, 휴식을 취하며 하루를 즐기는 도시인들의 모습.


시티 게이트(Morspoort),
성채의 도시로 현재 외벽만 남아 있는 이 시티게이트는 이 도시의 상징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이 도시의 과거를 말해주는 곳이다
.
현재 레이던에는 두 개의 시티게이트만이 남아 있다.


운하와 운하를 연결하는 다리. 88개의 다리가 있다고 한다.









하루만에 이곳을 전부 구경한다는 것은 무리겠지만 암스테르담이나 로테르담과는 또 다른 아름다운 면을
보여주는, 이 소박함을 지닌 도시를 방문해 보는 것도 여행의 또 다른 맛을 즐길수 있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