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드리드] 부엔 레티로 공원


마드리드에서 가장 규모가 큰 공원인 부엔 레티로
공원을 두고 묵상의 공원이라고 부른다
. 왜 묵상의
공원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는지는 모르겠지만
,
공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좋은 휴식처가 되는 것만은
틀림없다
.

프라도 미술관을 조금 지나면 현재 군사박물관과
프라도 미술관 별관으로 사용하는 건물만 남아
있는 부엔 레티로 공원 혹은 레티로 공원을 만난다
.
이 공원에 들어서는 순간 그 규모에 놀라기도 하지만
공원 안에 마련되어 있는 많은 조각상으로 공원이라기
보다는 마치 미술관을 방문한 느낌을 받는다
.

레티로 정원은 16세기 펠리페 2세 때 세워 왕실전용
공원이었으나 현재는 시민공원으로 대도시에서
생활하는 마드리드 시민에게는 없어서는 안 되는 아주 중요한 공원이며 이곳에서는
여러 가지 전시회와 마드리드인을 위한 많은 행사가 이루어진다
. 그리하여 마드리드인은
더욱 이 공원을 자주 찾는다고 한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마드리드 여행기]

마드리드 관광명소 산 미구엘(San Miguel)시장


돈키호테의 나라 마드리드에서 재래시장을 구경하지
않는다면 마드리드를 제대로 여행하지 못한 것이나
다름없다
. 그만큼 마드리드 재래시장은 관광객에게
잘 알려졌다
. 마드리드의 몇 개의 재래시장 중
마드리드의 문화유산인 산 미구엘 시장은 북유럽에서는
자주 만나지 못하는 시장이라 나같이 북유럽의 재래시장만
본 사람에게는 상당히 흥미로운 곳이다
.

마요르 광장 옆 산 미구엘 시장은 마드리드에서 보기 드문
주철 빌딩으로
1층으로 되어 있다. 4면이 유리로 만들어져
시장 안에서 거리를 볼 수 있고 높은 천정은 지금까지 본
시장과는 또 다른 모습의 재래시장이다
.
 


마요르 광장, 4층 건물로 합스부르크 왕가시대의 건축물이다.
브뤼셀의 그랑 플라스를 연상케 하는 건물.




싱싱한 굴을 먹을 수 있는 곳이다.


미구엘 시장에서 마요르 광장으로 가는 길에서 만난 레스토랑의 간판

시장에서는 네덜란드에서는 잘 볼 수 없는 싱싱한 채소, 여러 종류의 치즈와 빵을 파는 곳 심지어 와인을
마실 수 있는 코너가 마련되어 있다
. 그중에서도 눈길을 끌게 하는 것은 엮인 마늘과 고추를 걸어놓은
채소 코너와 굴을 먹을 수 있었던 곳이다
. 요즘은 마늘에 대한 네덜란드인의 인식이 달라졌지만
20-30년 전만 해도 마늘이라면 도망가던 사람들이라 마늘이 엮인 이런 모습을 보면 어떤 표정을 지을까
하는 생각도 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마드리드 여행기]

마드리드의 투윈 오피스 빌딩 

마드리드 중심가를 벗어나 레알 마드리드 홈경기장이
있는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역을 한 정거장 지나면
카스틸라 광장이 있다
. 이곳이 마드리드의 비즈니스
센터라고 불리는 지역이다
.

마드리드 중심가를 고대 건축의 메카라고 부른다면
플라자 드 카스틸라 지역은 특이한 현대 건축물로
색다른 마드리드의 모습을 보여준다
. 이곳의 건축물
중에서 여행자의 시선을 끌게 하는 건물은 당연히
유럽의 관문이라고 불리는
KIO(Kuwait Investment
Office) 빌딩. 115미터 높이의 마드리드 상징인 곰이
새겨진 쌍둥이 빌딩은 포스트모더니즘과 해체주의의
창시자라고 불리는 필립 존슨과 존 버지의 작품이다
. 

마드리드 카스틸라 광장의 투윈 오피스 빌딩은 보통 우리가 생각하는 건축에 대한 상식을
벗어난 건축물이다
. 스페인에서 두 번째로 높은 이 건축물은 다양성을 강조하고 기존의
건축에 대한 상식을 깨트리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 또한, 이 빌딩은 영화 야수의 날/
The day of the Beast”의 촬영장이 되기도 했다. 하여 이 빌딩은 마드리드를 여행하는
여행자들이 꼭 봐야 하는 명소로 알려진다
.





카스틸라 광장에서 만난 JMJ에 참석한 중동의 청년들


종교만 제외하고 무엇이든지 이야기할 수 있었던
세계 청년 대회에 참석한 젊은이들
.



마드리드 중심가 상점 발코니를 장식한 인형

포스트모더니즘이란;

일률적인 것을 거부하고 다양성을 강조한다. 칸트의 순수 이성에 반항하며
현대 정치철학과 예술에 큰 영향을 줬다
. 미술, 음악의 대중화, 팝아트,
비디오아트 장르를 발생하게 했고 개성 있고 다양성을 강조하는 것이
포스트모더니즘의 특징이며 포스트모더니즘은 합리성
, 객관성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마드리드 여행기]

마드리드인의 휴식처 아토차역


마드리드 여행을 계획하면서도 실상 마드리드에
대해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  유럽의 도시가
대부분 비슷하기도 하거니와 건축물이나 대도시의
복잡함은 색다른 모습을 만나고자 하는 나의 여행
목적과는 거리가 멀 것이라는 이유 때문이었다
.
하나 마드리드를 여행하면서 느낀 점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볼만한 곳이 많이 있었다는 것이다
.
기대치 않았던 관광 명소 중 하나가 바로 마드리드
철도교통의 중심인 아토차역이다
.

19세기 중반 건축된 아토차역은 보통 우리가 생각하는
기차역이라기보다는
  마드리드인의 휴식공간으로
이용되는 식물원이다
. 기차를 기다리면서 나무와 꽃들로
장식된 역 안에서 책을 읽는 사람들
, 역사 내부에 설치된 서점을 기웃거리는 사람들로 철도역이라고는
도무지 믿어지지 않는 곳이 아토차역이다
. 더구나 이 역이 2004년 열차 폭발 사건으로 세계를 경악 속에
빠트린 곳이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만큼 평화스러운 모습을 하고 있었다
.
 













역의 기능은 여행자를 안전하고 신속하게 도착지까지 갈 수 있게 하는 것이 우선적이겠지만 아토차역처럼
여행자나 역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꽃과 나무로 마치 거대한 식물원을 방문하는 느낌을 주는 것도 현대
기차역의 역할 중 하나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마드리드 여행기]

나치 전쟁연습장 된 게르니카가 있는

국립 소피아 왕비 예술센터

바르셀로나를 여행하면 가우디의 작품을 봐야 하는
것처럼 마드리드를 여행하면 꼭 가봐야 하는 곳이 있다
.
젊은 시절 피카소의 우상이 되다시피 한 벨라스케스와
엘 그레코의 작품이 있는 프라도 미술관과 나치
전쟁연습장이 된 게르니카의 비극을 그린 피카소의
게르니카가 있는 국립 소피아 왕비 예술센터
(Museo Nacional Centro de Arte Reina Sofia).

베를린의 뮤지움인젤이나 암스테르담의 뮤지움 플레인처럼
마드리드의 유명 미술관들도 관광객이 쉽게 찾을 수 있는
프라도 미술관 근방에 있다
. 피카소의 게르니카가 있는
소피아 왕비 미술관도 프라도 미술관에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있다
.







우선 레이나 소피아 미술관을 방문하는 사람에게 강렬한 인상을 주는 것은 이 미술관의 건축물이
될 것이다
. 생각보다 훨씬 현대적인 미술관과 입구에 설치된 두 개의 통유리 엘리베이터는 피카소
외 살바도르 달리
, 미로, 프리다 칼로의 남편이기도 했던 디에고 리베라 등의 작품들과 함께
여행자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 그러나 미술관에 있는 작품으로 설레는 것도 잠시뿐이다.
그것은 피카소의 게르니카 때문이다. 그림을 보는 순간 마치 시간이 정지된 것처럼 1937년으로
돌아간다
. 당시 프랑코 정부에 저항하던 사람들의 외침과 나치군의 비행기 소리가 어디선가 들리는
듯 잠깐이지만 두려움에 온몸이 굳어져 버린다
. 이런 느낌은 나만 가지는 것이 아닐 것이다.
게르니카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피카소 작품 속의  상징이 무엇인지를 알고 있으며 현재도
진행 중인 독재정권을 떠올리기 때문이다
.

오늘날 피카소의 게르니카를 모르는 사람이 없다. 그만큼 그의 게르니카는 유명하다. 또한, 그의
작품 게르니카는 파시즘에 대항하는 상징이 되었다
. 하여 그의 게르니카를 보며 말하고 싶었던 것은
독재자의 잔혹함을 알고 싶다면 피카소의 게르니카를 보라.”였다.

앤디 워홀과 함께 대표적인 미국 팝 아트 미술가인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작품
.

미국 조각가 알렉산더 칼더의 작품

The fate of all mankind I see

Is in the hands of fools

- King Crimson, Epitaph -

레이나 소피아 미술관에서는 다른 미술관과는 달리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게르니카를 제외하고는.
위의 사진은 가지고 있는 피카소 책, 디스커버링 아트에 있는 게르니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