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여행기 23, 말라카의 심장 존커 거리[Jonker Street]


말라카 시에서 존커 거리를 빼고 이야기할 수 없다. 그만큼 말라카 여행에서 

가장 중요하고 시의 중심이 되는 거리다. 세계 모든 문화의 흔적이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이곳에는 중국, 인도, 이슬람 그리고 이곳을 거쳐 지나갔던 

서구의 흔적을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말라카 여행 중 꼭 봐야 하는 곳 중 하나인 존커 거리는 500미터도 채 되지 

않는 좁은 거리로 300년 전부터 이곳에 있었다는 앤틱 상점, 레스토랑

트랜디한 비스트로, 카페, 아트 갤러리 그리고 여러 나라 음식을 파는 상인들로 

관광객의 눈길을 끈다. 하여 말라카 관광정보에도 틀림없이 등장하는 곳이 존커 

거리 걷기다.


길거리에 전시되는 상품들은 어떻게 보면 재활용 물건처럼 보이지만 관광객 

특히 서구 관광객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충분히 매력있는 거리다. 이곳저곳을 

기울이며 흥정하는 중국인과 상인들의 고함, 거리에 소개되는 처음 맛보는 

음식들과 중국식 건물 혹은 서구식 건물들로 가득 찬 거리는 한마디로 문화와 

전통이 어우러진 곳이다


 




존커 거리 입구에 있던 하드 록 카페.

다른 하드 록 카페와 비교하면 이곳에선 구경할 만 것이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동남아 여행기 22, 유네스코 문화재 말라카의 과거를 찾아서


2013년 동남아 여행은 말레이시아에서 시작해 태국, 캄보디아를 거쳐 다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끝났다. 동남아 여행의 종점인 쿠알라룸푸르

에서 말레이시아 서해안 남부 항구도시를 찾은 것은 참으로 우연한 일이었다.


여행자들에겐 많이 알려진 말라카지만 소문이나 책이 소개하는 곳을 무작정 

방문하다 보면 공감하는 곳도 많지만, 이곳은 내가 찾던 곳이 아닌데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종종 있었기에 가길 조금은 망설였던 곳이 말라카다. 하지만 

이곳에 지내는 동안 역시 잘 왔다는 생각을 한 곳도 말라카다.


말라카 문화유적지는 세인트 폴 언덕을 중심으로 있다. 모슬렘 국가라 모슬렘에 

관한 박물관은 많았지만, 미술가의 작품을 걸어둔 박물관은 거의 없었던 것 같고 

그래서 세인트 폴 언덕 아래 15세기 술탄 왕궁의 복제품이 있는 곳을 방문했다

밖에서 처음 이 건물을 봤을 땐 모슬렘 건축물이 아닌 일본식 건물처럼 보인 

것도 사실이다.  지붕의 모양이며 목조건물이라 더 그랬던 것 같다. 


지금의 술탄왕궁은 30년 전 만들어진 복제 건축이며 이 건축물은 술탄 만수르 

시아 시대의 궁전을 복제한 목조 건물이다. 이 목조 건축물의 가장 희귀한 점은 

못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것인데 현대건축물에서 사용하는 금속 못이 아닌 나무

못을 사용했다는 점이다.


비록 레플리카지만 심혈을 다해 건축한 술탄 왕궁은 문화재의 의미를 제대로 

인식한 말레이시아인의 문화재에 대한 태도를 말해주기도 한다. 이런 점에선 

말레이시아가 우리나라보다 한발 앞선 것 같아 조금 씁쓸했다.



























말라카에서 제일 유명한 광장. 여행객은 일단 이곳에 제일 먼저 온다.



왕궁 근처에 있던 서구식 스타일의 건축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