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여행기]

포르투갈에서 만난 안티 글로벌리스트

포르투갈과 시칠리아 여행을 하면서 느낀 것은
내가 어디에서 왔느냐고 질문하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는 것이다
. 대체로 유럽을 여행하면서 만난
사람들은 내가 어디에서 왔는지 혹은 중국인이지
아니면 일본인이 아니냐고 궁금해하던 사람들이
많았던 것에 비교하면 포르투갈과 시칠리아에서
만난 사람들은 그런 질문을 하지 않았다
. 어디에서
왔는지는 이곳 사람들에겐 별로 중요한 문제가 아닌
것 같았다
.

포르투(Porto)에서 만난 청년 중에 내게 아주 깊은
인상을 남겨준 사람이 있다
. 브라질 대학생으로 현재
포르투 대학교에서 법과 경제학을 공부하고 있다는
두 대학생과 슬로바키아에서 포르투갈어를 전공한다던
슬로바키아 여대생 그리고 포르투광장에서 만난 안티 글로벌리스트 소크라테스
. 포르투에서 만난
반세계화 운동가 소크라테스의 원래 이름은 소크라테스가 아니었다
. 그의 이름이 무척 길었고 생소한
포르투갈 이름이라 그와 이야기 나누던 중 문득 생각난 이름이 소크라테스였고 그리하여 그를 그렇게
불렀다
. 플라톤이라고 부를 수도 있었겠지만 지금 생각해봐도 내가 왜 그를 소크라테스라고 불렀는지는
모르겠다
. 아마 그를 보면서 플라톤의 소크라테스의 변명이 생각나서 그렇게 불렀던 것 같다.
 


 광장을 지나가다 보니 여러 명의 젊은이가 공차기하고 있었다. 그때 눈에 띈 현수막. 걸린 현수막에는
달러
, 엔 그리고 유로 표시가 되어 있었고 지도위에는 바늘이 꽂혀 있었다. 바늘이 제일 많이 꽂힌 대륙은
서유럽과 북미 그리고 일본
. 포르투갈어를 모르는지라 현수막에 쓰인 글들이 무슨 의미며 당신은 지금
무엇을 위해
, 무엇에  투쟁을 벌이고 있느냐고 물었다. 그의 대답은 지극히 간단했다. 그는 반세계화 운동에
참여하고 있단다
. 그리고 소크라테스가 나에게 묻는다. 어디에서 왔느냐고. 네덜란드에서 온 한국인이라고
나를 소개했다
. 이 말이 끝나자마자 둘이 같이 쳐다본 세계지도위에 있는 네덜란드와 한국. 다른 서유럽
국가와 마찬가지로 네덜란드에도 바늘이 꽂혀 있었다
. 나와 소크라테스는 서로 한동안 바라보다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 그리고 아직 한국에는 바늘이 하나도 꽂혀 있지 않음에 안도의 숨을 쉬었다. 다행이라는 뜻이리라.
만약 한국에 바늘이 꽂혀 있었다면 나는 그에게 이에 대해 어떤 설명을 했을지는 상상이 되지 않는다.






 

아무튼, 나는 포르투에서 반세계화운동에 참여하는 한 청년을 만났고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그와 진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 소크라테스 덕분에 나의 포르투갈 여행이 더욱 풍족해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인이 자주 방문하는 포르투갈 여행지는 어딜까?

 

포르투갈이라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것이 포트 와인과
축구팀
FC 포르투.  네덜란드인들은 대체로 여름휴가를
스페인
, 그리스, 프랑스로 많이 가지만 언급한
세 나라
외에 좋아하는 여행지가 있다면 그것은 포르투갈이다
.

그러면 네덜란드인이 선호하는 포르투갈 여행지는
대체 어디일까
?

그곳은 당연히 알가르브(Algarve).

 

북유럽에 속하는 네덜란드에서 여름다운 여름을
맞이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 재수 없는
해는 제대로 여름을 즐길 수 없다
. 하여 유럽인들의
취미
1위인 일광욕을 즐길 수 있는 알가르브로 간다.
포르투갈 최남단에 있는 아름다운 휴양지로.
그러나 알가르브는 바다와 태양뿐만 아니라 거의
800km 이상이 되는 아름다운 절경을 지닌 곳이라
이곳을 한 번 방문한 사람은 알가르브를 쉽게 잊지 못한다
.

 

알가르브 다음으로 많이 방문하는 곳은 이곳에서 꽃의 섬이라 알려진 마데이라(Madeira).
섬 마데이라는 나무라는 뜻이고 사람이 사는 곳은 마데이라 섬과 포르투산투 섬밖에 없다.
그러나 기후가 무척 온화하여 긴 겨울이 있는 곳에 생활하는 네덜란드인이 겨울에도 즐겨
찾는 곳이다
. 마데이라를 방문한다면 5월이 가장 좋을 것 같다. 정말 꽃의 섬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만큼 꽃으로 장식한 섬을 만날 수 있다
.

 

알가르브, 마데이라가 여름휴양지로 알려졌다면 젊은 층이 많이 방문하는 곳은 포르투(Porto). 
대학도시답게 거리 어디서나 만나는 세계 각국에서 온 젊은이들이 있는 곳. 한 잔의 포트 와인으로
정치를 토론하고
“Thank you” 대신 “Obrigado”라는 단어로 쉽게 친구가 될 수 있는 정다운 도시,
세계문화 유산지로 사람들의 발길이 끓이지 않는 아름다운 포르투 이곳은 휴양지로 방문한다기보다는
이곳의 문화와 젊음을 만나고자 찾아가는 곳이 아닌가 한다
. 단순히 내 생각일지는 모르겠지만.
나도 이곳에서 반 세계화운동(anti-globalization movement)에 참여하던 소크라테스를 만났다.
이 이야기는 다음으로 미룹니다.


포르투에서

 

마지막으로 네덜란드인이 방문하는 곳은 포르투갈의 수도 리스본(Lisbon) 혹은 포르투갈어로
리스보아
(Lisboa). 대체로 주말을 이용하여 방문하는 곳이다. 예술을 좋아하는 사람은 미술관을
방문하고 유적지를 방문하고자 하는 사람은 리스본 외곽지역 신트라등을 여행한다
. 또한, 그리스,
스페인 그리고 다른 남유럽보다는 영어를 잘하는 포르투갈이라 여행하기에 그리 불편하지 않다.
그래서 네덜란드인들이 이곳을 좋아하는지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