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을 타고 3, scent of a woman

자신의 미래를 위해 남을 팔지 않는다.

 

여인의 향기(scent of a woman/센트 오브 우먼)은 이미

1974년 이탈리아에서 영화화된 것을 마틴 브레스트

감독이 만든 작품으로 대부와 스카페이스 등으로 유명한

알 파치노가 주연으로 등장한다.

 

언뜻 영화 제목을 보면 멜로드라마 정도가 아닐까 생각되지만

천만의 말씀이다. 영화는 퇴역장교 프랭크 슬레이드(알 파치노)

가난하지만, 장학금을 받으며 명문학교에 재학 중인 찰리 심스

(크리스 오도넬)와의 인간애를 그리지만, 브레스트 감독은 이 영화의 명장면을 마지막에서야

보여준다. 따라서 영화가 끝날 즈음 불의의 사고로 맹인이 된 퇴역장교의 학교에서 한 연설은

이 영화의 클라이맥스라고도 볼 수 있다.

 

가난하지만 양심을 팔지 않는 학생 찰리와 맹인인 퇴역장교와의 만남은 추수감사절 찰리가 앞을

못 보는 퇴역 장교 슬레이드를 돌보는 아르바이트에서 시작된다. 둘은 함께 뉴욕을 여행하면서

서로 알게 되고 슬레이드는 학교 교장의 부당한 처우로  찰리가 심각한 사건에 빠져있다는 것을

알고 찰리를 구한다. 전교학생이 참석한 징계위원회에서. 아버지의 권력으로 미래를 사려는 친구,

자신들이 행한 행동에 책임지지 않고 눈감는 친구와는 달리 친구를 위해서 미래를 선택하기보다는

양심과 쉬운 길보다는 어려운 길을 택하는 찰리를 위해서.

 

이미지 출처: google.nl

 

브레스트 감독은 프랭크 슬레이드 장교의 연설로 모든 인스티투션에게 말한다. 진정한 지도자란

무엇을 의미하는지. 또한, 인재를 양성하는 학교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영혼 없는 지도자

그리고 그런 지도자를 양성하는 기관, 교육기관에 감독은 일침을 가한다. 이 영화는 영혼 없는

지도자는 지도자의 자격이 없을 뿐 아니라 자신의 미래를 위해 남을 파는 학생을 키우는 학교,

교사에게 경고한다. 또한, 영화는 교육이란 자신을 위해 남을 파는 학생을 위한 장소가 아니며

교육기관이란 자신을 위해 남을 파는 지도자를 만드는 장소가 아니라는 명언을 남긴다.

 

감독: 마틴 브레스트, 미국영화

출연: 알파치노, 크리스 오도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불편한 진실,

딜런의 허리케인과 부러진 화살

예술가에는 대체로 두 종류의 예술가로 나눌 수 있다.

자신의 작품에만 충실한 예술가와 사회 이슈에 동참하는

예술가. 어떤 이는 예술가란 사회의 부당함에 화살을

던져야 한다고 말하고 또 어떤 이는 예술가는 단지

예술가일 뿐 사회 부조리에 대항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전자나 후자 어느 쪽을 선택하든지 그것은 독자나 예술가

개인의 선택이다. 개인적으로 예술가는 대중을 대표하는

한 인물로 사회 부조리에 대항하며 그 부당함에 화살을 던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허리케인은 프로테스트 송으로 밥 딜런의 7번째 스튜디오 앨범 디자이어/Desire” 에 소개된

1975년 밥 딜런에 의해 만들어진 노래다. 노래가 만들어진 동기는 억울하게 유죄 판결을 받은

미국계 흑인 권투선수 루빈 허리케인 카터의 무죄함을 알리고 사법부의 판정오류로 생기는 또

다른 피해자를 돕기 위함이었다. 실상 이런 사회 부조리나 부당함을 표현한 예술작품은 알게

모르게 많이 있다. 가장 대표적인 예는 19세기 유럽을 뒤흔든 드레퓌스 사건을 고발한 프랑스

작가 에밀 졸라가 아닌가 생각한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 wikitree.co.kr

 

영화 부러진 화살은 사법부에 화살을 던지는 영화다. 아니 한국사회의 부조리에 화살을 겨냥한

영화일지도 모른다. 알다시피 영화의 줄거리는 부당하게 해고된 교수의 이야기다. 공정한 재판을

요구하며 석궁으로 담당판사를 위협했다는 사건. 이 사건의 진실 여부는 자세히 알 수 없지만,

영화를 본 사람이나 이 사건을 취재한 기자들의 글을 본 사람들은 재판과정 많은 오류가 있음을

발견한다. 법치국가에서 재판 중 오류가 발견되면 사건을 재검토하는 게 당연하다. 그러나 이 사건은

그렇지 못했다. 또한, 사건의 열쇠가 되는 가장 결정적인 증거물마저 행방이 묘연하지 않았나?

 

이 사건을 보면 한국의 사법부는 누구라도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가 있다는 것을 잊어버린 것 같다.

법 앞에선 모두가 공정하다는 사실은 지극히 간단하지만, 사법부는 법치주의 국가에서 가장 기본적인

원칙마저 지키지 못한 셈이다. 따라서 이 영화는 법치주의 국가에서 사법부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가르켜주고 영화를 제작한 감독은 예술가로서 사회 부조리에 대항하는 예술가의 길을 택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