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한국] 간절곶과 호미곶 

그리고 성산 일출봉


일출이나 일몰의 아름다움을 잘 모르는 네덜란드인과는 

달리 한국은 일출, 일몰 명소가 아주 유명하고 또 자주 

방문하는 것 같다. 하기야 이런 명소를 찾는 여행자가 

많으니 자연히 명소로 유명해지는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내가 가 본 한국의 일출명소라는 간절곶과 호미곶 실상 

이곳에서 단 한 번도 일출이나 일몰을 본 적이 없다

그것은 여행을 시작하면 아침 8시부터 깊은 밤까지 종일 

걷다 보니 피곤함에 일찍 일어나기 어려운 것이 일출을 

구경하지 못한 이유 중 하나가 될 것이고 일몰을 구경하지 

못한 이유는 항상 혼자 배낭여행을 하는 내가 꼭 지키는 사항이 너무 늦게 혼자 

다니지 말자는 것과 한적한 곳은 가능하면 낮에 방문하자는 이유로 매번 일출을 

놓치는 이유가 돼버린 것 같다.


한국인은 왜 일출과 일몰의 아름다움에 몰두할까? 서양인보다 감성적이라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다. 우리가 달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고 시로 읊을 때 서양인은 

해의 강한 빛을 이야기한다. 서양인을 합리적이고 이성적이라고 하지만 이런 일엔 

서양인은 감성이 메말라 버린 것 같다.


새해에 바다에 뛰어드는 네덜란드인과 일출의 아름다움을 구경하고자 멀리 여행하는 

한국인을 생각하면 그래도 내게는 일출의 아름다움을 보는 것이 더 좋아 보인다.












2 3일 간절곶 여행 때 숙소로 있었던 곳.

펜션이었는데 주인장이 한복차림이어서 상당히 감동했다.



2011년 제주도 방문 시 가본 성산 일출봉.

날씨가 별로였던지 성산 일출봉에서 찍은 사진이 별로 없다.



호미곶에서 이 조각상을 빼놓고 얘기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종로3가 지내면서 산책하다 만난 보신각.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일출의 명소 호미곶


유럽에서 생활하면서 아직 새해 해돋이 구경을
간다거나 일출이 유명한 곳을 말하는 사람을
만난 적이 거의 없다
. 전문 사진작가를 제외하고는.
왜 그럴까? 이곳 사람들이 우리나라 사람들보다
감성이 풍부하지 못해서 그럴까
? 어차피 아침이
되면 해가 뜰 것이고 밤이면 달이 뜨는데 굳이
일출을 보고자 여행까지 갈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겠지
. 때로는 소름 끼칠 정도로 현실적인
사람들이다
. 너무 감성에 치우쳐 생활하는 것도 좋은
일은 아니지만 모든 사물을 이성적으로만 보고 따지는
유럽인은 새해가 되면 해돋이를 보고자 전쟁터 같은
일출의 명소를 찾아 떠나는 우리나라 사람들을 미쳤다고 생각할지도 모를 일이다
.

 

해돋이 명소로 유명한 포항 호미곶을 찾았던 날은 새해도 훨씬 지난 지난해 봄. 간절곶,
정동진 그리고 제주도 성산 일출봉은 가봤지만 소문 자자한 이곳은 처음이라 기대가 컸다.
그러나 일출의 명소에서 일출을 보지 못했으니 호미곶을 절반만 본 셈이다. 유채꽃이 화려
하게 피어있던
4월의 호미곶과 새해 해돋이를 만나는 호미곶은 아주 다르겠지. 하지만 일출의
명소로 알려진 호미곶에서 비록 해돋이는 보지 못했지만
, 실망은 하지 않았다. 이곳에 바다가
있었고 화려한 노란빛의 유채꽃이 있었으므로
.

조각가 김승국의 상생의 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미슐랭 가이드 한국판에 소개된

한국의 명소

사람들이 여행하는 목적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나는 이렇게 말한다
. 또 다른 나를 찾아 떠나는
것이라고
. 김동률의 출발이라는 노래를 들으면서
그의 노래에 고개를 끄덕였던 적이 있다
. 내가
생각하는 여행에 대해 그는 정확하게 알고 있었던
것 같다
. 작은 물병 하나, 먼지 낀 카메라 그리고 때
묻은 지도 가방 안에 넣고 떠나는 내 여행길을 그의
노래에서 확인했다
. 그가 말한 여행과 내가 추구하는
여행이 같은 것이라는 것을
.

얼마나 더 먼 곳을 바라볼 수 있는지, 얼마나 더 높은 곳을 올라갈 수 있을지, 나는 모른다.
그저 내 발걸음 닿는 대로 걸어간다. 천천히 아주 천천히.

세계 최고의 권위를 인정하는 레스토랑 평가잡지라고 알려진 프랑스 타이어 회사 미셸린이
출판한 한국판 미슐랭 가이드 안내서에 소개되는 우리나라 명소를
2년간 방문하면서 느낀
것은 역시 미슐랭은 인위적으로 꾸며진 명소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는 곳을 더
가치 있는 곳으로 선정한 것 같다
. 단 내가 가본 우리나라의 여러 곳에서 미슐랭 가이드에
소개되어 있지 않았던 곳으로 세계에 소개되었으면 하는 곳이 있다면 그곳은 제주도 올레길
,
제주도 주상절리대,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작은 섬들 그리고 청산도의 슬로시티. 보석같이
빛나던 이 아름다운 곳 세계에 널리 알려졌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

한라산, 서리꽃이 만발했던 한라산

합천 해인사

성산 일출봉

고창 읍성


고창 고인돌

북촌 한옥마을

내가 가본 한옥마을 중 제일 인상적이었던 곳.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준 곳이기에 다시 가고 싶은 곳이다.

송광사

순천만 갈대숲

순천만 갈대숲은 여러 번 가봤는데 지금은 예전보다 자연미가

사라진듯하여 내겐 별다른 감흥을 불러일으키지 못했다.

전주 한옥마을.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 등장하는 향교가 여기에 있다.

전주시민에게는 죄송하지만, 이곳 역시 내겐 별다른 감흥을 주지 못했다.

전주한옥마을에선 한지 만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부산 자갈치 시장

멍게, 조개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돈다.
그 외 미슐랭 가이드 한국판에 소개된 곳으로 가본 곳은 한국의 궁궐들
, 구례 화엄사, 순천 선암사 그리고 안동의 서원들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