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스테르담의 명소
, 투친스키 영화관

영화를 관람하는 관람객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이 보는 영화겠지만
, 조금이라도 건축이나
디자인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영화관 건물과
실내장식에도 관심을 둘 것이다
. 이런 점에서
암스테르담 투친스키 영화관은 언급한 두 가지
점을 모두 충족시키는 영화관이다
.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영화관 중 하나로 알려진
암스테르담의 투친스키 영화관은 폴란드 출생
투친스키에 의해
1921년 개장되었다. 아르 누보 혹은
유겐트 스타일과 아트 데코양식으로 지워진 투친스키
영화관은
2차대전 나치의 폭격으로 파괴된  투친스키의 로테르담 그랜드 영화관,
암스테르담 록시 영화관과 함께 투친스키의 영화관들이다.

암스테르담 시 중심가에 있는 투친스키 영화관은 이차대전 당시 티볼리라는 이름으로
불려졌고 현재
6개 관에 약 1,500석을 가진 영화관으로 규모 면으로는 암스테르담 아레나
보다 적지만 유명한 영화 개봉은 대체로 이곳에서 이루어진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북구의 베네치아,
황금시대의 상징인 암스테르담 운하

 

네덜란드 특히 암스테르담을 방문하는 관광객은
무엇을 구경하기 원할까
?

미술관광장에 있는 미술관들, 현대건축의 아버지라
불리는 베르라헤의 건물이 있는 담 광장
,
아니면
세계에서 제일 면적이 적은 집으로 유명한
암스테르담의 집을 구경하고자
 이곳을
방문할까?

하루에도 수천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암스테르담은
위에 언급한 것들로도 유명하지만
관광객이 보고
감탄하는 것 중에는 암스테르담의 명물인 암스테르담 시를
둘러싼 운하일 것이다
.

1600년대부터 인구의 증가로 점차 운하를 개발하기
시작한 암스테르담의 운하는 현재
네덜란드 황금시대의
문화유산으로 암스테르담의 명물이 되었다
.

  

올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될 예정인 고리 혹은 허리띠 모양의 암스테르담의
운하는
운하뿐만 아니라 운하에 떠있는 물 위의 집, 운하주변의 고대 건축물 등으로 여행을
즐기는
관광객이 한 번은 꼭 방문하는 곳으로 세계에 알려져 있다. 그러나 암스테르담의
운하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암스테르담의 운하는
이미 네덜란드 정부에 의해 국가 문화재로 보호되어 있고 관광객에게
널리 알려진 터라 굳이
세계문화유산 등록이 필요치 않다는 것이다.
오히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록으로
암스테르담 시가 가진 고유의 모습을 지키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자칫하다가는
베네치아처럼 사람들이 사는 도시가 아닌 관광객의 구경거리밖에
되지 않을까 염려하는
사람들도 있다. 암스테르담은 자유의 도시로 널리 알려져 있고
생활하는데 자유는
가장 기본적이고 또한 이것을 중요시하는 이곳 사람들은 운하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됨으로
생동감과 활기찬 도시의 모습이 일종의 미술관으로 변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레익스 뮤지움)


안네 프랑크 하우스가 있는 프린센그락트. 헤런그락트, 케이저그락트와 함께
유명한 암스테르담
3대 운하에 속한다.


물 위의 집. 암스테르담 운하에는 약 2000개의 물 위의 집이 있어요.





델프트에서 본 운하.
네덜란드 운하 이야기를 하면 우리나라 4대 강 사업을 연상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네요.
그러나 수백 년을 두고 물과 싸우면서 운하를 지키고 운하를 건설한 네덜란드 운하와
현재
우리나라에서 진행되는 4대 강 사업과는 비교할 수 없죠. 

 
레이던 시의 운하

 



위트레흐트에서 본 운하

현재 8곳의 세계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네덜란드는 만일 암스테르담 운하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다면
9곳의 세계문화유산을 갖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