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을 타고 9, V for Vendetta

영원한 자유 추구하는, 브이 포 벤데타

 

전체주의란 개인은 전체 속에서 존재가치를 갖는다는 것을

바탕으로 한 주장이며 강력한 국가권력이 국민 생활을 간섭

하고 통제하는 사상과 사회체제를 말한다. 따라서 전체주의

사회에서는 개인의 이익보다는 집단의 이익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모든 것을 통제한다. 하나 이런 일은 전체주의

사회에서만 일어나는 건 아니다. 자본주의 국가에서도 이런

통제는 일어난다. 문화, 예술, 언론, 정치, 경제 그리고 개인의

자유까지.

 

브이 포 벤데타의 제임스 맥테이그 감독은 영화에서 우리가

바라는 유토피아와는 반대되는 가상사회, 디스토피아를 그린다.

전체주의적인 정부에 의해 억압받고 통제받는 가상사회를. 영화에 소개되는 가상사회는

현재 한국 사회를 뒤돌아 보는 기회가 될 것도 같다. 겉모습은 자본주의, 민주주의지만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언론이 통제되는 사회가 전체주의와 다를 게 뭐가 있겠는가?

  

 

이미지 출처: google.nl

Warner Bros, All rights reserved

 

영화는 마치 유령의 오페라, 아캄시티를 구하는 배트맨 그리고 전체주의가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를 말한 조지 오웰의 작품” 1984”을 생각게 한다. 따라서 세상이 잘못되었다고 생각지

않는 대중에게 정부에 의해 통제된 사회, 자유가 더는 존재하지 않는 사회에 저항하는 인물

브이로 부정부패로 고민하는 대신 자유와 정의를 위해 싸워야 한다는 것을 말한다.

 

 

이미지 출처: google.nl

 

통제는 전체주의 사회에만 존재하는 게 아니다. 로봇이나 컴퓨터에 의해 통제된 사회, 개인의

사생활을 위반하며 통제하는 정부 및 여러 기관, 문화와 감정 표현이 금지되는 사회 등 우리가

미처 인식하지 못하는 여러 곳에 숨어 우리를 감시하고 통제하고 있다. 부당한 처벌이 가상사회

에서만 일어나는 게 아니라 우리가 현재 숨 쉬는 사회에서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며 영원한 자유를

위해서는 뭔가를 해야 한다는 것을 영화는 말한다. 이런 사회를 이루기에 얼마나 오랜 세월이

걸릴지는 누구도 모른다. 그리고 올바른 세계가 과연 올 것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우리는

디스토피아보다는 비록 상상 속에서나 만날 유토피아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영화로 통해

알게 된다.

 

미국영화

감독: 제임스 맥테이그

출연: 휴고 위빙, 나탈리 포트먼, 스티븐 레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타임머신을 타고 3, scent of a woman

자신의 미래를 위해 남을 팔지 않는다.

 

여인의 향기(scent of a woman/센트 오브 우먼)은 이미

1974년 이탈리아에서 영화화된 것을 마틴 브레스트

감독이 만든 작품으로 대부와 스카페이스 등으로 유명한

알 파치노가 주연으로 등장한다.

 

언뜻 영화 제목을 보면 멜로드라마 정도가 아닐까 생각되지만

천만의 말씀이다. 영화는 퇴역장교 프랭크 슬레이드(알 파치노)

가난하지만, 장학금을 받으며 명문학교에 재학 중인 찰리 심스

(크리스 오도넬)와의 인간애를 그리지만, 브레스트 감독은 이 영화의 명장면을 마지막에서야

보여준다. 따라서 영화가 끝날 즈음 불의의 사고로 맹인이 된 퇴역장교의 학교에서 한 연설은

이 영화의 클라이맥스라고도 볼 수 있다.

 

가난하지만 양심을 팔지 않는 학생 찰리와 맹인인 퇴역장교와의 만남은 추수감사절 찰리가 앞을

못 보는 퇴역 장교 슬레이드를 돌보는 아르바이트에서 시작된다. 둘은 함께 뉴욕을 여행하면서

서로 알게 되고 슬레이드는 학교 교장의 부당한 처우로  찰리가 심각한 사건에 빠져있다는 것을

알고 찰리를 구한다. 전교학생이 참석한 징계위원회에서. 아버지의 권력으로 미래를 사려는 친구,

자신들이 행한 행동에 책임지지 않고 눈감는 친구와는 달리 친구를 위해서 미래를 선택하기보다는

양심과 쉬운 길보다는 어려운 길을 택하는 찰리를 위해서.

 

이미지 출처: google.nl

 

브레스트 감독은 프랭크 슬레이드 장교의 연설로 모든 인스티투션에게 말한다. 진정한 지도자란

무엇을 의미하는지. 또한, 인재를 양성하는 학교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영혼 없는 지도자

그리고 그런 지도자를 양성하는 기관, 교육기관에 감독은 일침을 가한다. 이 영화는 영혼 없는

지도자는 지도자의 자격이 없을 뿐 아니라 자신의 미래를 위해 남을 파는 학생을 키우는 학교,

교사에게 경고한다. 또한, 영화는 교육이란 자신을 위해 남을 파는 학생을 위한 장소가 아니며

교육기관이란 자신을 위해 남을 파는 지도자를 만드는 장소가 아니라는 명언을 남긴다.

 

감독: 마틴 브레스트, 미국영화

출연: 알파치노, 크리스 오도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트와일라잇 사가
브레이킹 던
1[Breaking Dawn]

미국과 동시에 북유럽에서는 이클립스 후
트와일라잇 팬들이
1년이나 기다렸던
브레이킹 던
1부가 화요일 개봉되었다. 많은
사람이 이 영화를 볼 것이라는 뉴스를 보고
개봉 첫 날인 오늘 오후
2시에 오랫만에
극장을 찾았다
.

스테파니 메이어의 책 트와일라잇 사가 3부인
이클립스 마지막 장에 에드워드가 제이곱에게
결혼 청첩장을 보내는 것으로 끝이 났다
.

“Jacob,

I’m breaking the rules by sending you this.

She was afraid of hurting you, and she

didn’t want to make you feel obligated in

any way. But I know that, if things had gone

the other way, I would have wanted the

choice.

I promise I will take care of her, Jacob.

Thank you for her --  for everything.

Edward”

- 스테파니 메이어의 이클립스 중 -

3부에서 벨라는 에드워드와 제이곱을 두고 한 때 고민했었다. 그러나 결국 그녀는 에드워드를
생의 동반자로 선택하고 그 때문에 제이곱은 상처를 받는다
. 그런 제이곱의 마음을 아는
에드워드이기에 벨라 에겐 에드워드만큼이나 소중한 친구인 제이곱에게 벨라가 보내지 못하는
결혼 청첩장을 제이곱에게 보낸 것이다
. 만일 상황이 달라졌다면 자신은 결혼식에 참석하는 선택을
할 것이며 자신만큼이나 벨라를 아끼는 제이곱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내용을 담은 청첩장을
.

브레이킹 던 1부는 벨라의 결혼식으로 시작된다. 과연 세기의 결혼식이라 소문난 만큼 화려하게
그지 없는 결혼식 장면들이다
. 그리고 그들은 신혼여행을 떠난다. 환상적인 섬 이즈미로. 여기까진
관람객은 아무 생각 없이 그저 아름다운 영상에 취하기만 하면 된다
. 액션이나 긴장감도 없는
장면들의 연속인지라 머리를 쓸 필요도 없다
.

신혼여행 중 벨라는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 사실이 컬렌가족과 늑대인간 퀄렛족에게 알려지는
순간부터 영화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은 움직이기 시작한다
. 그러나 책만큼 긴장감이 없다. 아마 책을 읽지
않고 영화를 봤다면 조금은 긴장하면서 봤을지도 모르겠다
.

임신한 벨라는 자신을 싫어하던 로잘리에게 도움을 청하고 에드워드는 낙태를 원하지만, 자신의 말을 듣지
않고 아이를 위해 생명까지 바칠 각오를 하고 있는 벨라를 위해 제이곱에게 도움을 청한다
. 벨라의 생명을
구할 수만 있다면 에드워드는 자신의 목숨도 바칠 각오가 되어 있다고 한다
. 하나 그런 생각은 에드워드가
딸 르네즈미의 생각을 읽는 순간 변한다
. 아직 보지도 못한 딸의 생각을 읽은 순간 에드워드는 딸을 사랑하게
되는 것이다
. 벨라의 임신으로 그동안 잘 지내오던 뱀파이어 가족과 늑대인간 퀄렛족과의 불화는 계속되고
제이곱은 벨라를 위해 켈렌가족의 편에 서게 된다
. 임신으로 벨라의 건강은 악화되고 그러던 중 르네즈미가
태어난다
. 그러나 반 인간 반 뱀파이어 아이를 낳은 벨라는 사경을 헤맨다. 하나 다행히 에드워드의 독약으로
벨라는 불멸의 뱀파이어가 된다
. 여기까지가 브레이킹 던 1부의 줄거리다. 2부에서 만날 이야기는
뱀파이어로서 벨라의 새로운 인생과 뱀파이어 세계의 절대권력자인 볼토리 가족과의 전쟁이다
.

이미지 출처: IMDb.nl

나는 해리 포터의 팬이 아니다. 해리 포터를 서너 편 봤지만, 감동을 하였다거나 다시 보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다
. 그런데 트와일라잇 이야기에는 굉장히 빠져 있었다. 그건 아마도 비록 감상적인 책이지만
스테파니 메이어의 책이 내게 감동을 줬기 때문일 것이다
. 그런데 영화를 보고 난 뒤 허전한 느낌이 들었다.
기대했던 것 만큼 영화는 나의 기대를 채워주지 못했던 것 같다. 뭔가 부족했다는 기분이다.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i)나 영화평론가들의 혹평에도 좋은 영화였다고 생각했던 리멤버 미(Remember me)보다 이번
영화에서 보여준 로버트 패틴슨의 연기도 그렇고 빌 콘돈 감독에게도 조금 실망했다
. 1998년 콘돈감독이
만든 갓 앤 몬스터
(Gods and Monsters)나 드림걸즈(Dreamgirls)를 본 사람이라면 이 영화를 보며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질 것이다
. 그뿐만 아니라 메이어의 책에 등장하는 제이곱은 불과 같은 성격을 가졌다. 그러나 영화
속의 제이곱은 벨라와 에드워드의 들러리 역할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 만약 소피아 코폴라나 구스 반 산트
감독이 이 영화를 만들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잠시 해봤지만
, 그들도 별다른 영활 만들지도 못했을
것 같다
.

이미지 출처: Theindustrymole.com

세기의 결혼식이라고 소문난 영화 브레이킹 던은 스테파니 메이어의 원작만큼 긴장감도 없고 영화에 대해
내가 기대했던 것만큼 만족감을 주질 못했다
. 영화를 보고 난 뒤 허탈한 기분이 든 것은 한두 번이 아니지만
기다렸던 것만큼 실망감도 큰 영화였다
.

** 네덜란드에서 브레이킹 던은 12세 이상 관람이 가능한 영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영화 님은 먼 곳에”, 김추자를 기억하시나요?

2008년 베스트 영화 10편 중 한편이라는 이준익
감독의
님은 먼 곳에라는 영화를 보면서 제일
먼저 생각났던 것이 월남전에 사용된 네이팜탄
.
네이팜탄이라면 잊을 수 없는 사진이 있다.
폭탄을 맞아 고통과 공포에 질려 외치는 소녀의
모습을 담은 사진
. 한 장의 사진으로 전 세계인에게
전쟁의 비극을 말해주던 종군기자 닉 웃
. 그리고
전쟁과 독재자에 독설을 퍼붓던 이탈리아 종군기자
오리아나 팔라치의 저서
nothing, and so be it
영화
님은 먼 곳에주제곡으로 나오는 김추자의
노래들
.

이 영화를 세 번이나 봤다. 아주 오래된 영화를 제외하고
두 번 이상 본 영화는 밴드 오브 브라더스
, 톰 크루즈의
어 퓨 굿 맨
,
잭 니콜슨의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그리고 리처드 기어의 사관과 신사인 것 같다
.
그런데 왜 이 영화를 세 번씩이나 봤는지.
왜 아직도 가슴에 구멍이 난 것처럼 허전한지 그 이유를 잘 모르겠다. 처음엔 베스트 영화고
오랫동안 잊고 있던 김추자의 노래가 기억에 되살아 나서 이 영화를 봤다
. 두 번째 다시
영화를 볼 땐 수애의 연기에만 집중하면서 봤다
. 세 번째 봤을 땐 영화 속 주인공 수애는
남편에게 뭘 원했는지를 확인하고 싶었다
.

이 영화를 두 가지 관점에서 보는 것 같다. 하나는 좋게만 생각하던 월남전에 대한 재평가와
자아를 찾아 월남으로 떠나는 한 여인의 모습으로
. 실상 월남전쟁에 관한 영화라면 이 영화가
아니더라도 많이 있고 우리가 자랑스럽게만 생각했던 월남전은 더는 자랑스럽지만은 않다는
것도 다들 잘 알고 있다
. 그래서 그런지 나는 이 영화를 보면서 월남전에 대한 생각보다는
시골아낙네가 남편을 찾아 떠나면서 겪는 그녀의 이야기에 더 귀를 기울였다
.
 


이미지 출처: cine21.com

면회간 순이에게 남편 상길이 니 내 사랑하나?:라고 물었을 때 아무 말도 못했던 그녀는
남편을 찾아 월남까지 간다
. 그녀가 부르는 노래처럼 늦기전에 남편에게 니 내 사랑하나?”
라고 묻고 싶었을까? 아니면 그저 시어머니의 등쌀에 못 이겨 그곳에 갔을까? 하나 그녀의
머나먼 여행길은 남편의 만남만은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알게 된다
. 이 영화의 명장면이라고
말할 수 있는 마지막 장면이 그것을 말해준다
. 미국장교에게 몸까지 바치면서 남편을 찾았을
때 통쾌하게 남편의 뺨을 때리던 모습에서
. 순이는 더는 예전의 순이가 아니었다.
그녀는 남편과 시어머니가 없어도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자신의 자아를 되찾은 순이가
된 것이다
.

이 영화에서 빛났던 장면들이 많이 있었지만 그중에서 주인공 순이에게 제일 동정심을 불러
일으켰던 장면은 시골 아낙네 순이가
CCR의 수지 큐를 부를 때와 마지막 장면이었다. 내게
이 두 장면은 오랫동안 남아 있을 것 같다
.

참으로 오랜만에 본 한국영화다. 또다시 내가 얼마나 우리나라 문화와 등지고 살고 있었는지를
이 영화를 보면서 실감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피터 잭슨 감독의 러블리 본즈[The Lovely Bones]

 

 

참으로 오랜만에 영화를 봤다. 이곳의 영화문화가 우리나라의 영화문화와는

조금 달라 영화관을 자주 방문하지는 않지만 기다렸던 감독 피터 잭슨의
새로운 영화라

 

영화의 줄거리는 70년대 배경의, 14세 소녀 수지 샐몬(Susie Salmon)의 이야기.

사진찍기를 좋아하는, 평범한 가정에서 자라는, 행복에 가득 찬 소녀 수지가

생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기도 전에 이웃아저씨로부터 강간, 살해당하는 이야기다.

앨리스 세볼드 원작 소설을 반지의 제왕, 킹콩, 디스트릭트 9등으로 잘 알려진

피터 잭슨 감독에 의해 만들어진 영화라 그동안 이 감독의 작품을 기다리고 있던

팬들은 많은 기대를 걸고 있었던 것 같다.

사진출처: Rama's screen.com
이 영화의 장르가 드라마
, 스릴러라고 알려졌지만 살인자가 등장하는 영화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범죄자와 범죄자를 쫓는데 중점을 둔 영화와는 달리 14살해당한
한 소녀의
, 천국과 지상의 중간에 있는 공간에서 가족들을 지켜보고 지상에서의 삶에
대한 애착을
, 그녀의 환상의 세계로 관객들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흔히 뉴스에서 살인자, 유괴범에 대한 기사를 읽고 분노를 터트리지만,  이 영화를 보는
동안 살인자에 대한 분노
, 한 소녀가 살해당했다는 사실에 대한 울분보다는
수지의
가족에 대한 애정
, 다시 삶으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그녀의 생에 대한 애착,
욕망에 대한
장면들에
  더 강한 감동을 받았다. 그녀의 죽음으로 인해 빗어지는
갖가지 가족들과의
사건들보다는 환상적인 장면들로 천국과 지상의 경계선에
서 있던 한 외로운 소녀의
모습이 이 영화에서 받는 가장 큰 감동적인 장면등이
아닌가 생각된다.

러블리 본즈에서 주목 받을만한 것이 있다면  아름다운 영상과 음악일 것 같다.

그녀의 환상세계를 보고 있노라면 마치 한폭의 그림을 보는 것과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고
  록시음악, 프로그레시브한 록을 즐기는 분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는 
영국 작곡가 브라이언 이노가 들려주는 이 영화속의 음악에도
귀를 기울려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사진출처: scifiscoop.com 

한 권의 책 더구나 베스트 셀러의 책을 영화로 제작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를 이 영화에서 만날 수 있다.  댄 브라운의 다빈치 코드를 읽은 뒤 영화를

본 적이 있다. 영화를 본 뒤 얼마나 후회했던지

그러나 다행히 책을 읽지 않고  영화를 봐서 그런지, 이 감독의 반지의 제왕과는 비교할
수 없는 영화였지만 보고 난뒤 후회는 하지 않았으니 그것만으로도 만족해야 할 것 같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