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젊은이가 사랑을

나누는 곳은 집, 한국은?


한국을 여행하면 모텔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
호텔보다 가격이 싼 것이 그 첫 번째 이유겠지만
시설 면에서도 허름한 유럽 호텔보다 절대 뒤떨어
지지 않는 점이 내가 호텔보다 모텔을 찾는 이유다
.
하기야 요즘은 모텔이용자도 예전과는 달라 모텔에
숙소를 정할 때 두근거렸던 예전과는 달리 이젠
당당히 모텔을 숙소로 정한다
.

언젠가 네덜란드 여행 프로그램에서 일본의 러브호텔을
보여준 적이 있다
. 유럽에서는 잘 볼 수 없는 이런 호텔을
보며 시청자들은 호기심에 한 번쯤 구경하고 싶은 곳이라는
생각을 했다
. 지금은 아시아지역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이
러브호텔도 네덜란드나 벨기에 서너 개 생겼지만 이런 호텔을 찾는 고객 중 젊은 층은 없다
.

우리나라 모텔에서 지내다 보면 만나는 손님 중 젊은 층이 많이 있음을 발견한다. 또한, 젊은
층이 모텔을 찾아오는 이유가 남녀 간의 사랑을 나누는 곳으로 많이 이용된다니 이곳을 찾는
한국 젊은이들을 보면서 이런 곳을 전혀 이용하지 않는 네덜란드 젊은이가 생각난다
.

네덜란드 젊은이는 사랑도 할 줄 모르고 성에 대한 욕망도 전혀 없을까? 그렇지 않다. 그들도
세계 여느 젊은이처럼 성에 대한 욕망과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있기를 원한다
. 하나 이곳 젊은이
들은 굳이 어른들이나 사회에 눈을 피해 둘만의 공간을 마련할 필요가 없다
. 그들에겐 그들의
행동을 이해받고 허용되는 집이 있으니
. 네덜란드 젊은이에겐 모텔 대신 집이 있다. 부모로부터
성교육을 받고 자라는 청소년들이 사랑을 나누는 곳 역시 낯선 장소가 아닌 집이다
. 그들에게
이보다 안전하고 보호받는 곳은 없다는 것이다
.
 

 

모텔을 이용하는 한국의 젊은이에게도 이곳을 찾는 절박한 이유가 있으리라. 성교육이 제대로
되지 않은 우리나라에선 결혼 전 남녀 간 사랑을 나누는 일에 아직 익숙하지 않을 것이고 성이라면
아직도 쉬쉬하며 숨기는 부모가 대다수인 우리나라에서 젊은이가 갈 곳이 없다
. 네덜란드 젊은이에게
집은 그들이 행하는 모든 일을 이해받고 허용되는 곳이지만 한국은 아니라는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다
.
그런 면에서 어쩌면 네덜란드 젊은이들은 행복할지도 모르겠다.
부모나 사회로부터 숨겨야 할 일이 없으므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외국인들이 말하는 가정교육이란

외국생활을 하면서 많이 공감하고 놀라는
일이 있다면 이곳 사람들의 가정교육이다
.

손에 물 한 방울 묻히지 않고 자란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니라 남들보다 잘산다는

뜻이었고 그것 또한 대단한 일인 것처럼
자랑하고 살던 시절을 돌이켜 보면
그 당시
생각이 얼마나 부끄러운 일인지를 이곳
사람들의 가정교육을 보면서 느낀다
.

 

노모가 네덜란드를 방문한 적이 있어요.
네덜란드에서 삼 개월을 지내면서 노모는
딸보다
젊은 이곳 여성들의 주름살 또한,
그런 모습에 아랑곳하지 않는 여성들의
태도에도 놀랐지만
가장 놀랐던 것은 젊은
여성들의 손이었던 것 같다
. 실지로 네덜란드 삼십대 중반 여성의
손이 60
다 되어가는 내 손보다 더 거친 사람이 많다
. 일을 할 때 장갑을 잘 끼지도 않을

뿐더러 이곳 여성들은 남자 못지않게 하지 못하는 일이 거의 없다. 겨우 전구 정도
갈아 끼울 줄
아는 나와는 비교할 수조차 없다. 집안 페인트칠, 정원 가꾸기,
도배하기는 고사하고
어릴 때부터 집안청소, 설거지 돕기는 가족의 일원으로
당연히 해야 하는 일
, 의무고 이것이
중요한 가정교육이라 네덜란드인들은 생각한다.

 

우리나라 가정에서 자주 일어나는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친구의 말로는 소위 우리나라

잘 사는 집안의 자식들은 아직도 집안청소 같은 것을 모르고 산다고 한다. 나도 예전에

그런 식으로 성장했고 또 그런 가정교육이 자식에게 좋지 않다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

하나 이곳에 살면서 네덜란드 부모들의 가정교육을 보고 노모의 가정교육이 옳지만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귀여운 자식 매 한대 더 때린다.”라는 우리나라 속담을
나의 노모는 잘 터득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 같다
.

 

이곳 대학생들이 호프집이나 레스토랑에서 그릇을 씻고 추운 겨울 토요일 재래시장에서

채소나 빵을 파는 일, 자기 집이나 초대받은 집에서 식사한 후 그릇을 치우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식사를 마친 뒤 빈 그릇도 치우지도 않던 한국에서 방문한 친척으로

딸과 말다툼까지 했다는 친구 이야기가 생각난다. 한국에서 소위 대학에 다니는 딸과

스위스 친구 집을 방문한 친구 언니 딸은 식사가 끝나고 나서 친구의 딸과 아들이 상을 치우고

부엌일을 하는 것을 보고도 도울 생각도 하지 않고 부엌일은 당연히 다른 사람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더라는 것이다. 유럽에서 어느 정도 가정교육을 받고 자라난 아이들은 절대 이런 일

하지 않죠. 내 집이거나 남의 집이거나 어른보다 먼저 일어나 상을 치우는 일은 어른들에 대한

예의고 초대한 사람에 대한 예의라고들 생각해요. 실상 나도 한국에서 생활하면서 공부가
제일 중요하고 일등만 하면 모든 세상 일이 저절로 해결된다고 생각했고 그것만이 살아가는데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네덜란드인들은 학교성적보다는 가정교육에 더 의미를

두고 있다. 학교성적도 중요하지만 실지로 살아가는 데 필요한 일을 직접 경험하게 한다.

내 부모처럼
 
손이 더러워진다.”거나아직 그런 일 안 해도 된다.”라고

네덜란드 부모들은 말하지 않아요
.

 


글을 보고 가정교육과 공부하는 것이 무슨 상관이 있느냐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실 것 같아요
.

우리나라 가정교육이 틀린 것은 아니지만 실상 우리는 이런 실리적인 가정교육보다는 공부,
학교성적을 더 중요시하는 것 같다. 아직도 나의 부모처럼 공부하는 자식이 안쓰러워서 혹은

귀여운 자식의 손이 더러워지는 것을 먼저 걱정하는 부모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일은 결코 자식에게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생각해요.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내 손보다 더 험한 손을 가진 때로는 마치 중노동 하는 사람의 손을 가진
젊은 여성들
, 그러나 무슨 일이든지 척척 해내는 그들의 손을 보면 아무것도 잘할 줄 모르는
내가 부끄러워질 때가 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문자메시지 좀 보내세요! 


요즘 문자메시지 보내는 일은 젊은 세대에겐  보통 일이지만 이곳  50, 60대 부부들은  문자메시지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다
. 저희 집도 좀 그래요. 아들이나  친구로부터 문자는 받지만,  남편에게 문자
받아본 지가 까마득하네요
.   정신적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젊은 세대와 많이 접촉하고 그들과
토론하는 것이 도움된다고
  믿고 새로운 것에 대해 알고자 노력하는 편이지만 제 옆지기는( 옆지기
라는 말 블로깅하면서 배웠네요
. 그러고 보니 블로깅하면서 잃은 것도 많지만 배운 것도 있네요.)
좀 그렇지 않은듯해요. 뭐 젊은 세대와 토론하는 것은 좋아하고 그들이 말하고 제시하는 것에는 귀를
기울이는 것 같은데 휴대폰
(일과 관련된 휴대폰 이용 이외)사용과 문자 보내는 것에는  별 관심이
없는 것 같아요
.

 

실상 젊은 부부가 주고받는 문자메시지 은근히 부럽더라고요.

여보, 사랑해한 마디면 얼음같이 차가워졌던  마음도 금시 녹을 것 같고 때로는 말보다는 글로
표현하기가 쉬워 부부싸움이 일어난 뒤엔 이런 문자메시지가  아주 유용할 것도
 같더군요.
예전
월요일 출근하는 옆지기 도시락통에 쪽지 같은 것은 써서 넣어 본 적은 있고
그런 쪽지에 꽃을 받아
본적은 더러 있지만
,  문자메시지 받은 적은 거의 없는듯해요.

 

하다못해 남편에게 이야기했죠. 문자 좀 보내라고

젊은 부부가 문자 주고받는 것 보니 부럽더라.”

(아직은 그렇게 늙었다고 생각하진 않았지만   …)

전화보단 한 줄의 따뜻한 문자메시지가 아내에겐 더 효과적일 때가 있다.”

누구네 남편은 매일 마누라에게 문자 보낸다고 하더라.”라는 등

남편은 좀 놀란 것 같아요. 제 성격이  무뚝뚝해서 그런지 좀처럼 옆지기의 일에 이러쿵저러쿵하질
않아요
. 그런 제가 문자 좀 보내라고 했더니 아마 당황도 했던 것 같아요.

아기자기하게  애정표현을 잘하는 남편들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옆지기가 이런 마누라의 불평에 좀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 아니면 젊은이도 아닌데 쑥스럽게 사랑한다니 어쩐다니 하는 말을 문자로
보내느냐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네요
.

 

부부가 생활하면서 서로 잘 아는 사실,  사랑한다.”라는 말도 나이가 들면 사용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아요
. 뻔히 알고 있으면서 굳이 말로 표현해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들 때가 있지만  애정표현 부부생활
에도 아주 중요한 것 같네요
. 말보다 행동이 더 중요하다고들 하지만 애정표현은 많이 하면 할수록 부부
생활에 도움이 되는 것 같은데 어떻게들 생각하시는지요
.



이런 일은 굳이 부부생활뿐만 아니라 아이들, 연인들에게도 적용되는가 아닌가 생각되네요.
오늘부터라도 주변을 한번 살펴봐야 될 것 같아요. 내가 얼마나 주위 사람들에게 관심을 두고 있고 
관심 두는 만큼 표현하고 있는지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10월은 유방암의 달, 핑크리본 달기

 

10월은 유방암의 달입니다.

보통 서구여성들에게 많이 볼수있다는 이 병은 여성들에게는
아주 무서운 병이다
.

네델란드에서는 8명중 1명의 여성이 이 유방암을 앓고 있다고 한다.

이런 유방암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사회에 알리고자 네델란드 유명한

연예인들은 10월에 핑크리본캠페인을 벌리고 있다. 연예인들의 소식을

텔레비젼이나 잡지, 신문등을 통해 쉽게 접할수 있는지라 이들의

캠페인은 더 효과적이고 영향력이 큰것 같다.

 

내가 살고있는 주위에도 여러명의 여성들이 이 유방암을 앓고 있는것을

본 적이 있다. 동양인들에게는 잘 발생하지 않는다는 오래된 나의 생각으로

이 유방암에 대해 큰 관심을 가져본적은 없지만 큰 아들의 친구 엄마가

이 유방암을 앓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순간 이 병이 멀리서만 바라보는

그런 병이 아니라 모든 여성들에게 발생할수 있다는 사실에 새삼

끔찍하다는 생각을 했다.


cakeladycakes.com

주말 얼근하게 한잔하고 돌아온 아들이 내게 던진 말.

엄마, 인생이 참 허무해요”.

주말에 더러는 마시는 술, 한두번 마신 술도 아닌데 갑자기 인생이 허무하다니

카페에서 무슨일이라도 있었니?”

친구와 말다툼이라도 했니?”

아들은 친한 친구의 어머니가 이 유방암을 앓고 있다는 소식을 친구로부터

들었다고 한다. 교직자로서 조기 정년퇴직을 기다리고 있던 이 친구 어머니에게는
청천벼락과 같았을것 같다
. 아들의 친구도 어머니가 앓고 있다는

소식을 아들에게 말하지 않고 있다가 소식을 묻는 아들에게 이 이야기를 한 것 같다.

아들은 친구가 이 소식을 빨리 전해주지 않았다는 사실에 화를 내고

절친한 친구의 어머니가 유방암으로 시달린다는 사실에 인생의 허무함을 느낀것이다.

친구의 어머니는 현재 케모테라피를 받고 있는중이라 방문은 원하지 않는것 같았다.

같은 여성으로서 탈모상태의 모습을 타인에게 보여주고 싶지않은 심정

존중해줘야 할 것 같아 방문은 하지 않고 카드와 핑크리본을 아들 친구를 통해

전해줬다.

 

유럽축구를 시청하시는 분들은 아마 네델란드의 유명한 젊은 축구선수,

라파엘 판 데르 파르트(Rafael van der Vaart)라는 선수를 알고 있을것 같다.

예전 독일 함부르크 SV(Hamburger SV)와 현재 레알 마드리드(Real Madrid)에서

활동하는

이 선수의 부인 실비 반 데르 파르트(Sylvie van der Vaart)도 유방암을 앓고 있다.

모델과  독일 텔레비젼에서 활동하던 이분도 이 핑크리본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었다.

가발과 케모테라피로 인해 육체적으로 무척 힘들것 같은데도 불구하고 당당하고

이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었다. 이분의 캠페인 참여는 유방암을 앓고 있는

모든 여성들에게 희망을 불어 넣어주고 용기를 가지라는 메세지로 받아들여진것 같다.

 

(올해 네델란드에서는 핑크리본과 관련하여 Keukenhof에 핑크튜립도 심었다)

유방암은 더러는 미리 예방할수도 있다고 한다
.

식생활과 생활태도등으로

정기적으로 운동을 하라고 권하는것 같다.

적어도 하루에 30분정도라도

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일은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일 일것이다.
네델란드에서는
50세이후의 여성들은 유방암에 대해 검진을 받는다.

그러나 이 유방암은 더 이상 50세이후의 여성에게만 발생하는 병이아니라고 한다.

젊은 여성들도 이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할것이고 많은 정보가 필요한것 같다.

예전 50세이후의 여성에게만 발생하던 이 유방암은  현재 젊은 여성들에게도
발생한다고 한다
.

스캔달로 항상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연예인들의 이런 사회적 활동
좋은일인것 같다
. 이런 캠페인으로 더 많은 정보교환과 유방암에 대해
많은 여성들에게
알려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