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집들의 크리스마스 장식


올해는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되긴 틀린 것 같다

계속 오는 비라도 그치면 좋으련만 그것도 아닌 

것 같고. 아무튼, 눈 오는 성탄절은 포기해야 할 

것 같다


올해는 경제 불황이라 그런지 다른 해에 비해 

크리스마스 장식이 화려하지도 요란스럽지도 않다

아니면 매년 하는 크리스마스 장식이라 다들 싫증이 

난 건지 이웃집들의 크리스마스 장식이 예전과는 

다르다.


한국의 크리스마스와 이곳의 크리스마스는 조금 다르다. 밖에서 시간을 보내는 한국의 

크리스마스와는 달리 네덜란드 크리스마스는 예외로 조용하다. 다들 성탄절은 가족과 

함께 지내니까. 관공서도 은행도 거기다가 내년 1월 초까지 겨울방학이라 이 기간에 여행 

떠나는 가족도 많이 있다. 여행지는 스키장도 되겠고 춥고 비 오는 날이 싫어 스페인이나 

포르투갈 해변을 찾는 이도 많다.


크리스마스에 크리스마스트리와 크리스마스카드가 빠질 수 없겠지. 수십 통의 카드를 

써느라 모두 팔이 아프단다. 나 역시 수십 통의 카드를 쓰느라 이제 카드조차 보기 싫어졌다

그래도 어찌하겠느냐. 오는 카드는 받아야 하고 받는 만큼 보내야 하는 게 크리스마스카드인 

것을.



은색 리본에 은색 크리스마스 오너먼트로 장식한 심플한 크리스마스 장식품만들기도 

간단하고 보기도 좋다심플한 것이 역시 최고다.















솔방울이나 장미 그것도 아니면 수국도 좋다. 이것들을 말려 원하는 색을 뿌려 크리스마스 

장식에 사용한다. 돈이 그리 들지 않아도 멋진 크리스마스 장식을 할 수 있다.









성탄절 기간 슈퍼마켓에 유니세프 봉사자들이 카드를 판다. 올해도 그분들에게 산 카드로 

친구와 이웃들에게 크리스마스 인사를 했다.



2011년 킨더데이크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오는 크리스마스. 매년 듣는 똑같은
크리스마스 캐럴과 매년 장식하는 크리스마스트리건만
가는 곳마다 성탄절 준비하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
이번에는 트리를 금색으로 장식할까 아니면 은색 그것도
아니면 빨간색으로 장식할까 생각하며 이웃집 트리를 보니
모두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 같다
. 빨간 장신구로
트리를 장식한 사람
, 금색으로 장식된 크리스마스트리, 금색,
은색, 빨간색 장신구를 모두 사용하여 장식한 사람들
가지각색의 크리스마스트리가 눈에 뜨인다
.

 

성탄절을 맞이하는 이곳 사람들은 크리스마스트리뿐만 아니라
카드 보내기에도 무척 열심이다
.

바로 코앞에 살고 있는 이웃에도 카드를 보낸다. 자고 일어나면
우체통에 들어 있는 이웃의 크리스마스카드로 나도 카드를 보내야
한다는 부담감은 있지만 메일이나 문자로 오는 크리스마스
인사보다는 사실 무척 반갑다
. 카드 속에 쓰인 형식적인 인사말도
크리스마스 때만큼은
정겹게 들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집에서 만나는 크리스마스 트리

 

 

매년 찾아오는 성탄절, 매년 장식하는, 해야만 하는 크리스마스 트리들.

듣기마저 지겨울 정도로 들리는 크리스마스 캐롤과 100여장도 넘는

크리스마스 카드를 써야 하는 지겨움에 잠시 펜을 놓고 상념에 젖기도

네덜란드 최대 명절은 산타 할아버지가 오신날이지만 기독교인들이
대부분인 이곳의
크리스마스 또한 아주 중요한 날이다.
더불어 크리스마스에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빼놓고 이야기 할수없다.
집집마다 12월 초부터 크리스마스를 위한 장식에 여념이 없다.
마치 온 동네, 시가지가 붉게 물들어져 있는것 같다. 이 크리스마스에는
크리스마스 트리도 중요하지만 카드 보내기도 매우 중요한 일중에 하나다
.

비록 매일 보는 이웃이지만 이웃에게도 더러는 카드를 보낸다.

내 이웃도 마찬가지

그리하여 때로는 나도 카드를 보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힐때도 있지만

카드를 받고 보내지 않을수는 없는일


크리스마스 트리에 사용되는 방울들의 색깔도 여러종류랍니다.
빨간색, 보라색, 은색, 금색 혹은 여러가지 색깔을 혼합하여 사용하기도 한답니다.



이런 크리스마스 장식품들은 직접 손으로 만들기도 하고 더러는 화원에서 구입하기도
하지만 이건 제 시누이가 손수 만든 크리스마스 장식품입니다.

받은 크리스마스 카드를 가구위에 올려 놓기도 해요.








이곳 사람들은 크리스마스를 어떻게 보낼까?

내일 오후 – 24일 오후부터 이곳은 마치 시계바늘이 정지하듯 거의 모든것은

정지된다. 관공서, 은행, 대부분의 회사원마저 휴가를 내거나 제대로 일을 하는

기업체들도 없다.  지금부터 내년 1월 초까지 제대로 일을 하는곳이 없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것이다. 이 기간을 이용하여 더러는 여행을 떠나기도 하지만 이곳

사람들의 크리스마스는 밖에서 지내는것이 아니라 대체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낸다.
부모, 형제들을 초대하여 같이 식사를 나누고 일상의 이야기로 이 크리스마스를 보낸다.

우리와는 비교할수 없을정도로 간단한 네덜란드 음식이지만 크리스마스를 전후하여

초대받고, 초대해야하는 괴로움에 벌써 머리가 아파오는것 같다.




 

Prettige Kerstdagen en

Gelukkig Nieuwjaar!!!!

 

즐거운 성탄절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