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을 타고 8, Taxi driver

마틴 스콜세지의 명작, 택시 드라이버

 

마틴 스콜세지의 택시 드라이버는 쓰레기로 가득 찬 사회에서

생활하는 한 남자의 외로움과 고립에 대한 영화로 로버트 드

니로의 연기와 영화에서 표현한 사실주의로 아주 유명하다. 또한,

당시 14세의 조디 포스터를 창녀로 등장시켜 어린 조디 포스터를

일약 스타덤에 오르게 한 영화이기도 하다.

 

영화의 주요무대는 뉴욕. 감독은 고독의 상징으로 번화한 뉴욕의

택시 드라이버를 등장시켜 사람들로 가득 찬 도시가 실지로 가장

외로운 장소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얼마나 아이러니한 이야긴가.

 

이미지 출처: google.nl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트래비스(로버트 드 니로 역)는 창녀, 마약중독자, 도둑으로 가득 찬 도시의 가장 추잡한

얼굴이 나타나는 밤에 택시를 운전한다. 따라서 그가 만나는 손님은 도시의 추잡한 얼굴과

일치된다. 하루에도 수십 명의 손님을 태우고 함성처럼 들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지만

정작 대화를 이룰 수 없다. 그들의 이야기는 대화가 아닌 자신들의 독백일 따름이다. 모두

가면을 쓰고 다른 사람과 똑같이 행동하는 로버트와 같은 현대인. 그런 사회에서 무엇을

이야기하며 어찌 외로움을 느끼지 않을 수 있나.

 

이미지 출처: google.nl

 

사방으로 둘러싸인 고립의 벽을 부수기는 어렵다. 따라서 인간 내부에 잠재한 분노가 어느 순간

폭발하는 것이다. 이런 현상은 오늘날 도시와 심지어 학교에서도 일어난다. 영화 주인공 트래비스의

외로움은 대부분 인간이 경험하는 그런 외로움이다. 다른 도시, 다른 시간에 경험할지라도 대다수

현대인이 경험하는 외로움. 그리하여 비록 이 영화가 70년대의 영화지만 현대 사회를 완벽하게 그린

영화이기에 구식 영화가 아닌 명작으로 남는 것이다.  

 

미국영화

감독: 마틴 스콜세지

출연: 로버트 드 니로, 조디 포스터, 시빌 셰퍼드, 하비 케이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부모의 성추행 예방법.
 

어제 제가 올린 글에서 네덜란드 부모들은 자식들의
성관계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

이처럼 때로는 무척 개방적이지만 또 다른 한편으로는
자식을 아주 독립적이고 강하게 키우는지라 여기 부모들을
보면 인정없는 사람들이라는 생각이 들 것입니다
.
이들은 우리의 자식사랑, 교육과는
너무 다른 방법을 택하고
있지요
. 하여 애정없는 부모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할 것입니다.
아르바이트하지 않는 아이를 둔 부모는 자식 교육 잘 못 하는
부모라는 소리까지 듣는 곳이지만
이곳 부모들도 우리나라
부모처럼 자식 사랑하는 마음이 똑같다는 것을 때로 느낍니다
.
그것은 아이들의 사생활에 간섭하기 꺼리는 네덜란드 부모지만
이들이 아이들을 위해 꼭 하는 일이 있다는 것입니다
.
밤 외출하는 아이들의 택시 운전사 역할을 한다는 것입니다.
자녀의 성관계에 대해선 관대하지만 아이들이 밤에 혼자 외출하는
것 싫어하지요
. 특히 딸을 둔 부모들은 늦은 밤 딸자식이 혼자 외출하는 것 좋아하지 않아요.
밤길에 일어나기 쉬운 성추행을 예방하자는 뜻입니다.

 

네덜란드 청소년들이 술을 마실 수 있는 나이는 16세입니다. 이 나이는 보호자 동의 없이 술을

살 수도 있고 술집방문도 가능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술집은 우리나라 호프점 정도가 되겠지요.
이곳의 술집은 90% 이상이 이런 호프점입니다. 주말에 이런 카페를 방문하는 아이들을 위해
부모들은 운전사 역할을 스섬치 않고 합니다
. 새벽 3시나 4시에 돌아오는 아이들을 위해
응접실에서 밤을 새우지요
. 다른 부모와 번갈아 가면서 술집으로 아이들을 데리러 가기도 합니다.

저도 지금은 성인이 된 아들들이지만 아이가 술집을 드나들 무렵 이 택시 운전사 역할을 많이
했습니다
. 데리러 오라는 아들을 전화를 기다리면서 응접실에서 밤을 새운 적도 많았죠. 밤길에
사고당하는 것보다 비록 잠은 편하게 잘 수 없더라도 자식을 위해 하는 일이라 다들 불평 없이
아이들의 택시 운전사가 됩니다
. 이 일은 아이들이 고등학교를 졸업할 나이까지 계속됩니다

 

 

네덜란드 아이들은 중학생이 되면 자전거로 등하교를 합니다. 자동차가 있어도 아이를 자동차로
등하교시키지 않지요
. 비가 오고 눈이 와도 아이들은 자전거를 타고 학교에 갑니다. 아이들이나
부모들 모두 당연한 일로 여겨요
. 이렇게 아이의 등하교에는 운전사역할을 거부하는 부모들이지만
밤 외출에는 자진해서 운전사역활을 하는 게 네덜란드 부모입니다. 하루 10km 또는 20km를 자전거로
학교 다니는 아이들에게는 안쓰럽다는 표정을 짓지 않는 부모지만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는 어떤
희생도 감수하는 네덜란드 부모들이나 애정 많은 우리나라 부모나 별다르지 않다고 생각되네요
.
자식의 안전이 제일이라는 부모의 마음 이곳이나 우리나라나 똑같은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