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한국] 연대도,

1% 부족한 에코 아일랜드


친환경 섬으로 알려진 통영 연대도는 인상 

깊은 문패를 가진 곳이고 섬 주민 100여 명도 

채 살지 않는 작은 섬이다. 탄산 제로의 섬 

또는 에코 아일랜드라고 불리는 연대도는 

이곳의 태양광 발전기와 바다 백릿길 섬 중 

하나라 그런지 작은 섬답지 않게 많은 관광객이 

찾는 섬이다.


통영에 머물면서 연대도를 찾아간 날은 섬 주민이 대청소하는 날이라고 했다. 택시를 타고 

미륵선착장을 거쳐 섬에 도착하자마자 곳에 검은 연기가 섬을 뒤덮고 있음을 봤다처음엔 

섬에 불이라도 난 줄 알았다. 하지만 곧 섬 주민의 이야기를 듣고서야 내가 연대도를 방문하던 

날이 한 달에 한 번 있는 대청소 날이라는 것을 알았다.



태양광 발전기


한국 여행 중 여러 섬과 바다를 가봤지만, 여름 태풍으로 곳곳에 피해가 많이 있었음을 발견했고 

태풍으로 해변에 널린 쓰레기를 전부 치우지 못한 모습을 봤다. 그중에서 연대도는 제일 깨끗했다

하나 섬을 둘러보면서 약간 거슬리는 모습을 발견했다. 대청소 날이었던 그날 해변이나 길가에 

쓰레기를 태우는 모습이었는데 쓰레기를 전혀 분리하지 않고 마구 태우던 모습이다. 분명히 

에코체험센터 앞에는 휴지통이 분리되어 있던데 대청소 날에 태우던 것들에는 자동차 타이어

스티로폼,  패트병 등 각가지 플라스틱도 모조리 태우는 모습이었다. 이 모습을 보고 조금 실망했다

친환경 섬이라면 적어도 쓰레기 분리에 신경을 써야 하지 않았을까?


연대도나 비진도는 내가 본 소매물도처럼 아름다운 모습의 섬은 아니었다. 바다 백릿길 섬이란 

소식에 가본 우리나라 섬, 다음번엔 100% 에코 아일랜드를 볼 수 있기 바라며 섬의 모습을 마음속에 

다시 그려본다.









폐교로 리모델링한 에코체험센터


연대도에는 자연에너지를 이용해 지은 패시브 하우스가 있다.



연대도 지겟길 가는 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네덜란드 젊은 세대 얼마나

 

K 팝에 대해 알고 있나.

 

며칠 전에 아들이 내게 말했다. 여름방학을 이용해 나와

같이 가기로 한 미국여행을 못 갈 것 같다고. 작년부터

계획하고 있던 미국여행을 못 간다니 조금 실망하고

또한, 못 가겠다는 이유가 궁금했다. 막내는 미국여행

대신 한국어학당을 가고 싶다고 한다. 몇 년 전 나와 같이

한국여행을 다녀온 뒤 한국어학당에 관해 관심이 있었지만,

아직 학생의 신분이라 여름이 아니면 불가능하여 몇 번

어학 과정을 미루고 있던 아들이었다. 아들이 여름방학을

이용해 한국어학당을 가겠다는 이유를 들어보니 주위 친구

때문인 것 같다.

 

올해 대학교를 졸업하는 막내아들 친구 중 수학과 경제학을 전공하는 두 명의 친구가 있다.

인터넷 게임을 좋아하는 친구들이라 처음에는 게임을 하면서 한국을 알게 되었고 우연한

기회에 K팝으로 한국에 관심이 많은 친구다. 수학전공인 친구는 혼자서 한국어 공부도 한다.

 

네덜란드에 한류는 없다. K팝이나 한국드라마를 이야기하는 사람은 대체로 중국인, 인도네시아계

네덜란드인 그리고 소수의 터키인에 불과하다. 한국영화나 문학이라면 문제는 달라지지만,

네덜란드에서 K팝이 유행할 것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 국민 90% 이상이 네덜란드 대중가요를

듣지만, 그들이 말하는 불후의 명곡은 항상 록이니 K팝이 이곳이 소개된다고 해도 성공할

가능성은 아주 희박하다. 그럼에도 아들 친구 두 명은 나보다 K팝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있다.

나도 아직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빅뱅이나 여성그룹도 알고 있으니.

 

아들의 이야기로는 K팝의 열렬한 팬인 두 친구가 졸업을 앞두고 한국을 여행한다고 한다.

인터넷으로만 아는 한국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고 싶어서. 그래서 아들도 한국을 가려고

한단다.

 

 

 

우리 가족은 나 외에 아무도 한국어를 모른다. 아이들이 어릴 때 매년 한국을 가서 한국어를

조금씩 배워오지만, 주위에 한국어를 하는 사람이 없으니 금방 잃어버리고 나 또한, 아이들에게

열심히 한국어를 가르치지 않았다. 언어라는 게 많이 알면 좋치만 그렇다고 싫다는 아이들에게

강요하고 싶진 않았기 때문이다. 이제 나이가 들어 스스로 한국어를 배우겠다니 기특하지만 3

동안 얼마나 많은 한국어를 배워올지는 분명하지 않다. 아무튼, 친구가 간다니 친구 따라 강남 가는

셈이 된 아들의 한국여행, 이번 여행으로 한국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길바랄 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모악산 기슭에 서 있던 금산사


한국에 도착하여 제일 먼저 찾아간 곳은 전주
.
전주를 구경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김제 금산사와
아름다운 능선으로 유명한 모악산을 가고자
함이었다
. 이곳의 벚꽃과 가을 단풍이 필 무렵
사진작가들이 즐겨 찾는다는 금산사는 추운 날씨로
모악산 벚꽃축제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벚꽃은 피어
있지 않았다
. 너무 일찍 이곳을 방문한 것 같았다.
낮과 밤의 기온차이가 심해서 그런지 아니면 다른
해보다 날씨가 추워서 그랬던지 이곳에 오면 벚꽃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나의 기대는 여지없이 무너졌다
.
내가 금산사를 방문한 날은 마침 벚꽃축제가 있던
날인데도 축제를 보고자 이곳을 방문한 관광객만 보일뿐 거리 어느 곳에도 벚꽃은
피어있지 않았다
,

 

벚꽃은 없었지만, 석가탄신일이 다가오는지라 절에 걸려 있는 연등으로 마음을 달래며
이곳에 단풍이 피면 도대체 얼마나 아름답기에 사진애호가들이 좋아하는 곳이라고 소문이
나 있을까 상상하며
절을 찾는다.

 

금산사에 가는 길에 절 입구에서 그림 그리는 학생들을 만났다. 요즘 우리나라에서는 야외
수업도 꽤 많이 있는 것 같다
. 모두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나무, 돌 그리고 흐르는 물을.
아이들은 mp3 플레이어로 노래를 들으며 걸어가는 내 모습이 조금 이상한가 보다. 아줌만데
mp3 플레이어로 노래를 듣는다는 게 이상하다는 표정이다. 그중 한 학생이 묻는다듣는
노래가 무엇이냐고
. 내가 듣고 있던 노래가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악은 분명히 아닌 것 같았다.
그래도 아이들은 내 모습이 좋은지 듣는 노래에 대해 꼬치꼬치 묻는다. 그래 호기심은 좋은
것이다
. 내가 좋아하는 모습만 다 좋은 모습이 아니다. 다른 사람은 다른 의사와 다른 모습을
갖고 있다는 것 그리고 그런 것에 관심을 둔다는 것 정말 너희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일이다
.
금산사 길목에 너희가 있었기에 금산사가 더 빛나게 보였다. 순수한 너희의 모습에 벚꽃 없는
금산사에서도 아름다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던 게다
.







 


- 2011년 한국여행기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일출의 명소 호미곶


유럽에서 생활하면서 아직 새해 해돋이 구경을
간다거나 일출이 유명한 곳을 말하는 사람을
만난 적이 거의 없다
. 전문 사진작가를 제외하고는.
왜 그럴까? 이곳 사람들이 우리나라 사람들보다
감성이 풍부하지 못해서 그럴까
? 어차피 아침이
되면 해가 뜰 것이고 밤이면 달이 뜨는데 굳이
일출을 보고자 여행까지 갈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겠지
. 때로는 소름 끼칠 정도로 현실적인
사람들이다
. 너무 감성에 치우쳐 생활하는 것도 좋은
일은 아니지만 모든 사물을 이성적으로만 보고 따지는
유럽인은 새해가 되면 해돋이를 보고자 전쟁터 같은
일출의 명소를 찾아 떠나는 우리나라 사람들을 미쳤다고 생각할지도 모를 일이다
.

 

해돋이 명소로 유명한 포항 호미곶을 찾았던 날은 새해도 훨씬 지난 지난해 봄. 간절곶,
정동진 그리고 제주도 성산 일출봉은 가봤지만 소문 자자한 이곳은 처음이라 기대가 컸다.
그러나 일출의 명소에서 일출을 보지 못했으니 호미곶을 절반만 본 셈이다. 유채꽃이 화려
하게 피어있던
4월의 호미곶과 새해 해돋이를 만나는 호미곶은 아주 다르겠지. 하지만 일출의
명소로 알려진 호미곶에서 비록 해돋이는 보지 못했지만
, 실망은 하지 않았다. 이곳에 바다가
있었고 화려한 노란빛의 유채꽃이 있었으므로
.

조각가 김승국의 상생의 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연둣빛 찻잎이 있는 보성의 관광명소
,

보성 녹차 밭


10년전 네덜란드 여행자의 한국관광 여행지와 현재
한국을 방문하는 네덜란드 여행자의 한국여행지를
살펴보면 한국을 여행하는 네덜란드 여행자들의
여행방법과 여행지가 상당히 달라졌다
. 주로 고궁과
한국에서 잘 알려진 관광명소만 찾던 네덜란드
여행자들은 이제는 고궁이나 제주도
, 경주보다는 비록
외국에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 한국의 숨은 아름다움을
찾아 여행하는 태도를 보인다
. 자전거로 전라도 지역을
투어 한다거나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산과 작은 섬들을 찾아 떠나는 여행자가 예전보다
많아졌다
.

한국을 여행하는 네덜란드 여행자들은 아직은 극소수다. 중국, 일본, 태국 그리고 인도네시아,
월남과 캄보디아를 여행하는 여행자는 늘어나고 있지만, 우리나라를 여행하는 네덜란드 여행자는
다른 아시아지역에 비해 그리 많지 않다
. 그것은 우리나라 물가가 일본을 제외한 다른 아시아지역
보다 비싸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 일본과 중국 두 강대국에 끼어 이것도 저것도 아닌 문화를 가진
나라로 인식하는 것이 큰 이유 중 하나가 될 것이다
.

네덜란드 여행자가 한국을 여행하면 꼭 한 번은 들린다는 보성 녹차 밭을 내가 방문한 것은 작년 봄.
추운 날씨로 연둣빛으로 나를 반겨야 할 녹차 밭은 아직 제대로 찻잎의 색을 지니고 있지 않았지만
차 밭이라면 베트남만 생각하고 있던 나에게 꽤 인상적인 곳이었다
.









 

이곳은 찻잎이 연두색으로 녹차 밭을 물들일 때 여행자들에게 상당한 감동을 줄 곳임이 틀림없을 것이며
네덜란드 여행자들이 보성 녹차 밭을 좋게 평한 이유를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는 곳이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