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은 한국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

LG나 삼성 핸드폰을 이용하는 네덜란드인들이
상당히 많이 있다
. 한국제품에 대한 광고 역시
네덜란드 텔레비전을 통해 거의 날마다 볼 수
있다
. 그럼에도, 정작 한국에 대해 아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
. 그 이유가 도대체 무엇일까?

네덜란드인들이 사용하는 핸드폰 중에 젊은 층이
좋아하는 핸드폰은
LG와 삼성 핸드폰이다. 특히
삼성 핸드폰은 이곳 연예인들도 많이 이용한다
.
선물로 받아서 그렇겠지만. 그러나 한국 핸드폰을
사용하면서도 정작 이 제품이 한국제품이라는 것을
모르는 이가 대다수다
.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

일본 제품이 이곳에 정착한 지는 오래되었다. 그래서 그런지 네덜란드인들의
일본제품에 대한 신임도가 아주 높다
. 그렇지만, 한국 제품을 구입할 때
그들은 조금 망설인다
. 이것은 제품에 대한 경험도 없거니와 일본만큼 한국이 잘
알려지지 않는 것이 가장 큰 이유일 것이다
.

그들은 한국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으며 또한 한국이라면 무엇을 제일 먼저 생각할까?
내가 한국에 대해서 당신들은 무엇을 알고 있느냐고 물었을 때 이곳 사람들은 한참
생각한다
. 운동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축구, 태권도라고 말하고 나이 든 사람은 한국전쟁
이라고 말한다
. 만화나 게임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한국과 일본의 만화와 한국의 IT산업에
대해 이야기하며  한국과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들은 서울의 고층빌딩을 언급한다
.
그러나 정작 그들이 알아야 하는 우리나라 문화를 아는 이는 별로 없다. 우리도 우리 고유의
한국어가 있다고 말했을 때 그들은 의외라는 표정들이다
. 우리나라는 중국어나 일본어를
사용한다고 생각들 하고 있다
.
 



네덜란드 방송에 여행프로그램이 있다.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며 그 나라 특유의 문화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여행지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는 여행프로그램으로 아주 유명하다
. 프로그램에서
템플스테이와 우도
, 제주도 해녀이야기를 들려준 적도 있다. 그러나 한국여행을 하는 이는
극소수다
. 입양아들을 제외하고는. 젊은 층이 자주 여행하는 곳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인도, 발리, 중국, 일본. 이처럼 다른 아시아 지역은 여행하고 싶어하나 한국여행을 원하는 이는
극소수다
. 같은 동양권의 나라지만 일본과 중국을 가고 싶어하는 사람은 있지만 한국여행을 잘
하지 않는 이유가 뭘까
? 이곳 사람들이 가끔 한국에서 무엇을 볼 수 있느냐고 묻는다.
한국은 바다가 있고 산이 있다. 꽃이 피는 봄이 있고 단풍이 드는 가을, 눈이 내리는 겨울이 있다고
말해준다
. 그러나 아무리 사계절이 뚜렷하고 아름다운 산수강산이 있지만 그들이 여행에서 원하는
그 무엇이 없다고들 생각하는지 선뜻 한국여행을 하지 않는 것 같다
. 왜 그럴까?
문득 점차 사라져 가는 우리 고유의 문화가 그 이유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진정한 여행자가 원하는 것은 높은 고층빌딩도 아니고 만들어진 문화재가 아닌 과거 흔적이 남아있는
문화재이므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기차 안에서 만나는 예의 없는 사람들

 

 

 

여행을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서 기차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요. 단거리 여행엔 자동차를 이용하지만

장거리 여행 특히 인파로 북적대는 큰 도시로 여행할 경우 주차문제나  운전 잘못하다가는 사고 나기도
쉽고 또한 혼자 하는 여행은 기찻삯이 기름 값보다도 싸다는 이유로 자주 기차를 이용한다
. 이곳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고속버스는 없지만
,  기차여행을 하면서 창밖을 내다보며
스치는 풍경을 구경하는 일도 여행의 일부분이라 생각하는 나로서는 기차여행이 자동차여행보다 낭만적
이라고 생각할 때가 가끔 있다
. 하나 이렇게 기차여행을 하면  눈에 아주 거슬리는 모습들도 만난다.

 

첫째로 남의 시선은 아랑곳없이 큰소리로 휴대전화기로 통화하는 사람

 

며칠 전 여왕의 날, 그날도 기차를 타고 마스트리흐트를 갔다.  오후 늦은 시간이라 갈 때는 그렇게 기차
안이 복잡하지 않아 자리에 앉아 갈 수 있었다
. 친구와 자리를 앉는 순간  마침 같은 칸에 타는 여성에게
눈길이 같다
. 방금 창밖으로 여성의 엄마 같은 분에게 손을 흔들고 타는 것 같던데 자리에 앉기가 무섭게
핸드폰으로 다시 그분과 통화하는 것 같았다
. 특별한 용무가 있으면 당연히 통화를
하고 그런 이유로 생긴
게 핸드폰이지만 이분은 남이 듣건 말건 아주 큰 소리로 방금 기차에 올랐는데 자리를 잡고 앉았다느니
,
빵을 가방 속에서 끄집어 냈다느니 아침에 일어난 일까지 상세하게 이야기하고 있었다.
정말 그렇게 할 이야기가 없는지.  같이 기차를 탄 주위 사람들의 시선은 아랑곳도 없이 큰 소리로 통화하는
여성의 모습은 그리 좋아 보이지 않았다
. 이런 일은 출퇴근길 복잡한 기차 안에서도 일어난다. 
조용히 신문을 읽거나 책을 보는 사람들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마치 기차를 전세 낸 듯이
큰 소리로 핸드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모습은 나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

 

둘째로 기차 안에서 보기 흉한 모습은

 

신발을 신은 채로 의자 위에 발을 올리는 사람들이다. 의자라는 것이 앉는 사람을 위해 있다는 것을
모르는지
. 다음에 앉을 사람은 생각조차 하지 않고 신발을 신은 채로 의자 위에 발을 올리는 사람들.

정말 이런 사람들은 가정에서도 저렇게 할까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기차를 이용하는 사람들을 위해 무료 신문을 넣어두는 곳 


셋째로 꼴불견 한 모습은

 

기차 안에서 MP3의 소리를 크게 트는 사람들. 요즘 산책을 하거나 심지어 자전거를 타면서도 MP3
이용하는 시대지만 옆 사람이 좋아하는 음악이든 아니든 나만 들으면
, 좋아하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며
음량을 높여서 듣는 젊은이들의 모습 또한 아주 꼴불견이다
. 이것은 단지 기차 안에서만 보는 모습은
아니다
. 더운 여름 자동차 창문을 열어 놓고, 크게 음악을 틀면서 시내를 질주하는 차들의 모습 또한
무척 신경이 거슬린다
.


네덜란드에는 기차역과 버스터미날(시내, 시외버스 터미날쯤 된다고 할까요)이 한곳에 있다.
시내 중심가는 항상 기차역으로부터 멀지 않은 곳에 있어 관광객은 길 잃을 염려를 할 필요가 없다.


 

기차 안에서 이런 꼴불견 한 모습을 보면 정말 이런 사람들은 공중도덕이 무엇인지, 예의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사람일까 하는 생각이 자주 든다
. 나만 좋으면 된다는 이 이기심, 이 사람들의 가정교육도 무척
의심된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



문자메시지 좀 보내세요! 


요즘 문자메시지 보내는 일은 젊은 세대에겐  보통 일이지만 이곳  50, 60대 부부들은  문자메시지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다
. 저희 집도 좀 그래요. 아들이나  친구로부터 문자는 받지만,  남편에게 문자
받아본 지가 까마득하네요
.   정신적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젊은 세대와 많이 접촉하고 그들과
토론하는 것이 도움된다고
  믿고 새로운 것에 대해 알고자 노력하는 편이지만 제 옆지기는( 옆지기
라는 말 블로깅하면서 배웠네요
. 그러고 보니 블로깅하면서 잃은 것도 많지만 배운 것도 있네요.)
좀 그렇지 않은듯해요. 뭐 젊은 세대와 토론하는 것은 좋아하고 그들이 말하고 제시하는 것에는 귀를
기울이는 것 같은데 휴대폰
(일과 관련된 휴대폰 이용 이외)사용과 문자 보내는 것에는  별 관심이
없는 것 같아요
.

 

실상 젊은 부부가 주고받는 문자메시지 은근히 부럽더라고요.

여보, 사랑해한 마디면 얼음같이 차가워졌던  마음도 금시 녹을 것 같고 때로는 말보다는 글로
표현하기가 쉬워 부부싸움이 일어난 뒤엔 이런 문자메시지가  아주 유용할 것도
 같더군요.
예전
월요일 출근하는 옆지기 도시락통에 쪽지 같은 것은 써서 넣어 본 적은 있고
그런 쪽지에 꽃을 받아
본적은 더러 있지만
,  문자메시지 받은 적은 거의 없는듯해요.

 

하다못해 남편에게 이야기했죠. 문자 좀 보내라고

젊은 부부가 문자 주고받는 것 보니 부럽더라.”

(아직은 그렇게 늙었다고 생각하진 않았지만   …)

전화보단 한 줄의 따뜻한 문자메시지가 아내에겐 더 효과적일 때가 있다.”

누구네 남편은 매일 마누라에게 문자 보낸다고 하더라.”라는 등

남편은 좀 놀란 것 같아요. 제 성격이  무뚝뚝해서 그런지 좀처럼 옆지기의 일에 이러쿵저러쿵하질
않아요
. 그런 제가 문자 좀 보내라고 했더니 아마 당황도 했던 것 같아요.

아기자기하게  애정표현을 잘하는 남편들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옆지기가 이런 마누라의 불평에 좀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 아니면 젊은이도 아닌데 쑥스럽게 사랑한다니 어쩐다니 하는 말을 문자로
보내느냐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네요
.

 

부부가 생활하면서 서로 잘 아는 사실,  사랑한다.”라는 말도 나이가 들면 사용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아요
. 뻔히 알고 있으면서 굳이 말로 표현해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들 때가 있지만  애정표현 부부생활
에도 아주 중요한 것 같네요
. 말보다 행동이 더 중요하다고들 하지만 애정표현은 많이 하면 할수록 부부
생활에 도움이 되는 것 같은데 어떻게들 생각하시는지요
.



이런 일은 굳이 부부생활뿐만 아니라 아이들, 연인들에게도 적용되는가 아닌가 생각되네요.
오늘부터라도 주변을 한번 살펴봐야 될 것 같아요. 내가 얼마나 주위 사람들에게 관심을 두고 있고 
관심 두는 만큼 표현하고 있는지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Posted by femke